남자들은 일찌기 길을 떠났다. 아재들은 뭉쳐서, 혹은 따로 또같이, '욜로'니, '싱글 라이프'니, '오지 여행'이니 주어진 돈을 가지고든, 아니면 벌어서든, 때론 묻고 따지지도 않고 패키지로든 갖가지 명목을 갖춰 떠났었다. 리모컨의 향배를 쥐고 있는 것이 여성들이기에 그들의 관심을 사기 위해 tv 예능은 '남자들' 판이었다. 혼자도 떠나고, 홀로도 떠나고 이젠 더 떠날 사람이 없을까 싶은데, <싱글 와이프>가 등장했다. 아내들이 나선다. 이젠 우리들 차례라고. 그렇게 6월 21일 아내들이 길을 떠난다. 




아내들 휴가를 떠나다
결혼 후 가사와 육아에 매진하느라 자신의 '시간'을 잃어버린 아내들, 그녀들에게 남편들이 '방송을 빙자해서', 휴가를 주는 것으로 프로그램은 시작된다. 아니 그 전에 아내들의 이야기가, 왜 아내들에게 '휴가'가 주어져야 하는지 '당위성'의 인터뷰가 먼저다.

남희석의 잘 나가는 치과 의사 아내로 유명한 이경민, 하지만 서울대 출신의 그 돈 잘 번다는 직업 여성이자 아내, 그리고 엄마인 이경민의 삶은 어쩐지 측은하다. 일찌기 우수한 학생으로 열심히 공부를 했던 그 학창 시절처럼, 이경민씨는 대학을 졸업하면 열심히 일을 해야 하는 줄 알았단다. 더구나 기복있는 연예계 생활을 하던 남편 덕에 '가장'의 무게까지 짊어진 그녀는 둘째를 낳는 그 날 저녁까지 일을 하고 낳은 후에도 몸조리라는 걸 해볼 여유를 가지지 못했다. 마흔이 될 무렵 지하철에서 쓰러진 후, '고갈'된 에너지에 눈물을 달고 살았지만 출근 때마다 '파이팅'을 외치는 남편에게 싫은 소리 한번 없이 그 세월을 그런 거려니 하고 살아왔다. 

남희석이라는 남편의 이름을 지우고, 치과 의사라는 전문 직업인을 지워버린 이경민 씨의 이야기는 아마도 우리나라의 대다수 일을 하고 가정을 꾸려가는 여성들의 공통된 경험일 것이다. 힘들고 지치지만 자신이 아니면 안될 것같은 가정과 일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놓칠 수 없어,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오늘도 삶에 자신을 밀어넣는. 오늘의 젊은 여성들 중 상당수가 결혼을 미루거나 기꺼이 비혼을 선택하는 세태에는 결국 여전히 우리 어머니 세대와 다르다지만 다르지 않은 짐을 짊어지고 살아가는 여성들의 '잔혹사'가 전제가 되는 것이다. 

또 하나의 여행 프로그램인가 했던 <싱글 와이프>는 그렇게 아내로, 엄마로 살아오느라 자신을 돌볼 사이가 없던 이경민 씨를 비롯한 장채희, 전혜진, 정재은 씨의 인터뷰를 통해, 여행의 당위, 아니 엄마와 아내로 어쩌면 이제 '번아웃'이 된 그녀들의 '휴식'에 대한 공감으로 프로그램을 펼쳐나간다. 



그렇게 당위를 설득한 그녀들의 여행은 그래도 명색이 남편들이 보내주는 것으로 구색을 맞춘다. 아내에게 휴가를 주기 위해 짐을 싸주는 남편들, 그 '구색'의 장면은 하지만 뜻밖에도 아내를 홀로 보내는 남편들의 '강짜섞인' 노심초사도 빠질 수 없지만, 결정적인 깨달음으로 마무리된다. 늘 '아내의 수발'에 익숙한 남편들, 그러나 정작 아내의 여행 가방을 싸주려 하자, 아내의 물건, 그리고 아내의 라이프 스타일, 결국 아내의 삶에 대한 '무지'로 귀결된다. 동반자라며 살아오지만, 정작 아내의 휴가 짐조차 꾸리는데 쩔쩔 매는 남편들, 그들은 토를 달 것도 없이 '한국 남자들'이다. 

아내들의  '일탈기' 아니, 그녀들의 '인간성 회복기'
그렇게 무엇을 싸놨는지조차 모르는 무게만 잔뜩 나가는 가방을 들고, 길을 떠나는 그녀들, 그런데 떠나는 그 순간까지 자신의 부재를 걱정하고, 울먹이는 아이를 챙기던 아내들이, 집을 나선 순간부터 표정이 달라진다. 집에서는 볼 수 없던 표정의 아내, 5분 단위로 일정을 체크하던 아내는 이경민씨는 아이의 1교시가 끝날 무렵 맥주 한 캔을 비웠고, 아침 8시 아이를 깨우는 것으로 부터 시작하여, 집안 일로 하루가 지던 전혜진 씨는 '비글'같은 쾌활함을 발산한다. 

<싱글 라이프>는 프로그램을 시작하며 선언한다. 그저 남편들이 보내주는 아내들의 여행에서 머무르지 않고 일주일에 하루, 아내도, 엄마도 아닌 자기 자신 본연의 삶을 주는 '아내day'를 지향한다고. 그리고 이런 프로그램의 목적은 아내와 엄마의 삶에 여유가 없던 그녀들이 가족을 벗어난 그 짧은 여행에서 보여준 밝은 미소와 웃음만으로 설득력을 얻는다.

<싱글 와이프>는 <미운 우리 새끼>의 또 다른 버전과도 같은 프로그램이다. 장가를 못간, 아니 이제 어쩌면 갈 수 없을 지도 모를 아니 지긋한 노총각 아들들의 싱글 라이프를 그들의 어머니가 지켜보며, 깨달음과 발견, 심지어 경이와 경악을 오가며 '예능적 재미'를 뽑아내던 그 방식을 고스란히 끌어온다. 아내와 엄마로서 주어진 삶에 틀에 맞춰 가던 그녀들이 그 '규격화된 삶'의 틀에서 벗어낫을 때 느끼는 해방감, 일탈이 프로그램의 주된 내용이다. 그리고 그런 그녀들을 보며 노총각들의 어머니들이 느끼는 놀라움과 깨달음의 몫은 스튜디오에 남겨진 남편들의 몫이다. 그들은 아내들의 짐을 싸서 여행을 보냈지만 그녀들이 어떤 시간을 보냈는지 모른다. 그저 프로그램 당일 아내의 '내가 너무 미친x같을 거란' 걱정을 등에 짊어지고 그 어머니들처럼 '내 꺼'인 줄 알았던 그녀들이 사실은 '내 꺼'라기엔 너무도 자유로울 수 있는 한 사람의 영혼이라는 깨닫고 놀랄 시간만이 남을 뿐.



첫 방송의 <싱글 라이프>는 이미 너무도 알려져 더 무엇을 보여줄 것이 있을까 싶은 모범생 이경민 씨의 반전 여행으로 부터 시작하여, 다소곳하고 순정의 여성상으로 기억되는 전혜진 씨의 익스트림 휴가를 넘어 이미 <라디오 스타>를 통해 방송 출연 전부터 유명세를 탔던 정재은 씨의 '블록버스터'급 일본 여행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그래도 어쩌면 그저 아내들의 일탈 여행으로 마무리 될 뻔한 여행은 그저 비행기 타고 지하철 갈아타는 것만으로도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흥건하게 만든 정재은 씨의 일본 도착기를 통해, 새로운 의미를 부여한다. 출발 전부터 핸드폰 밧데리의 사용법조차 몰라 남편을 한숨쉬게 했던 정재은 씨, 그 남편의 예상을 벗어나지 못한 채 일본 도착에서 부터 숙소에 이르기까지 '사고'의 연발이다. 남편이 가르쳐 준 핸드폰의 번역기는 일찌기 '안드로메다'행이고, 익숙한 우리 말로 가는 사람마다 붙잡고 길을 묻는다. 지하철을 한번에 제대로 타는 일도 없다. 거기에 남편이 싸준 가방은 어찌나 무겁고, 가는 길 곳곳에 계단은 그리 많은지. 하지만 그저 눈물겨운 일본 도착기를 감동 스토리로 만든 건 정재은 씨 본인이다. 

결국 도착과 함께 눈물이 터져버리고야 만 정재은 씨, 보는 사람들이야 당연히 너무 고생해서 그런가보다 했는데, 아니 그녀의 입에서 나온 말은, 도저히 불가능할 것 같은 그 순간, 순간 기적처럼 자신을 도와주었던 수많은 사람들에 대한 감동이었다. 남편의 타박에도, 길을 잘못 가르쳐준 일행에게도 늘 웃음과 긍정을 발사하던 그녀가 보여준 반전 매력, 그것이 <싱글 라이프>를 그저 아내들의 일탈기 이상 매력적인 인간 탐사기로 기대를 하게 만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7.06.22 1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