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 <이번 생은 처음이라(이하 이번 생)>에 이어, 수목 <부암동 복수자들(이하 복수자들)>로 편제된 tvn의 주중 미니 시리즈 배치는 다분히 시청률 타깃을 의도한 편성처럼 보여진다. 월화 <이번 생>이 2,30대 청춘들을 타깃으로 한 헬조선 청춘 백서에 가깝다면, 그에 이어 바톤을 물려받은 <부암동 복수자들>은 그 이후의 중년층의 현실을 담고자 한 것이다. 이런 차별적 편성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지는 모르겠지만, 어쨋든 지금의 구도는 이와 같고, 그런 타깃별 편성은 4%를 바라보는 <이번 생>에 이어, 첫 회 2.9%, 그리고 2회 그 두 배에 가까운 4.63%로 폭발적인 출발을 보인 <복수자들>로 성공적이라 점쳐진다. (닐슨 코리아 유료 플랫폼 가입 가구 기준)


<부암동 복수자들>은 최근 트렌드가 되고 있는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다음 온라인 만화 대전 장려상을 수상하고 이미 웹에 게재될 당시부터 화제작이었던 이 작품은 <작업의 정석> 각본 황다은, 김이지 작가와 <골든 타임> 권석장 피디의 손을 거쳐 tvnd의 수목 드라마로 안착했다. 



같이 복수하실래요? 
제목에서 부터 '복수'라는 말로 이미 충분히 매력적(?)인 이 작품은 더구나 중년의 세 여성이 모여 각자의 복수를 함께 도모한다는 신선한 설정만으로도 솔깃해 지는 작품이다. 부암동에 있는 까페에 모인 세 여인, 그 시발점이 된 건 재계 서열 10위 건하 그룹의 딸로 역시나 재벌가의 첫째 며느리인 김정혜(이요원 분)의 '같이 복수하실래요?'라는 청에서 부터 비롯된다. 

세상에 남부러울 것 없는 재벌가의 여인이 생선 장수에게 '같이 복수하실래요?'라니. 하지만 가진 게 돈 밖에 없는 정혜는 재벌가의 여인이지만, 아기도 없고, 심지어 이제 남편에게 혼외 자식이 있다는 통보까지 받은 상태이다. 남편은 미안해하기는 커녕 남편의 자식이라는 그 녀석과 희희덕거리기에 정신이 없다. 그에게 아들이 생긴다는 건 재벌가 후계 구도에서 그 누구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녀가 포기하지 못한 아기의 방은 그 듣도보도 못한 남편의 자식 방이 되어 아기 용품들이 바닥을 뒹군다. 남들이 보기엔 여전히 다정한 부부지만, 정혜는 더는 참을 수 없다. 그래서 '복수'를 하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자신처럼 '복수'가 필요한 '동지'를 규합하기 위해 나선다. 

그녀에 눈에 띤 첫 번 째 동지는 바로 남편과 함께 참석한 사교 모임에서 만난 이미숙(명세빈 분)이다. 이미 까페세서 정혜의 눈에 들어온 이미숙을 보고 정혜는 확신한다. 그녀가 남편에게 맞고 사는 여자라는 것을. 그래서 단도직입적으로 청한다. '함께 복수하실래요?' 그러나 순종적인 미숙에게 그런 정혜의 청은 청천벽력이다. 그러자, 안하무인 정혜는 이제 곧 교육감 선거에 나설 남편의 폭력 행사를 폭로하겠단다. 그래서 정혜는 울며 겨자먹기로 '복수자 클럽(이하 복자 클럽)'에 나섰는데, 점점 생각이 바뀌기 시작한다. 

그래도 정혜와 미숙은 서로 모임을 통해 남편들끼리도 아는 처지라지만, 세 번 째 멤버 홍도희(라미란 분)의 등장은 생뚱맞다. 교통사고 가해자와 피해자로 만날 뻔한 두 사람은, 그 대가로 차를 태워주고, '홍도 생선'이라 불러주며 인연의 끈을 맺기 시작했다. 아들의 학교 폭력 사건을 계기로 애를 태우는 홍도희에게 '복수 클럽'은 동앗줄과도 같았으며, 화끈하고 통이 큰 도희는 곧 정혜와 미숙의 언니처럼 이들을 품으며 격이 다른 삶에도 불구하고 함께 클럽 멤버가 된다. 

그리고 3회, 주부만이 이 클럽의 멤버가 될 수 있다는 정혜의 냉정한 배척에도 끊임없이 주변을 멤돌던 유일한 청일점 이수겸(준 분)이 복자 클럽 제 4의 멤버가 되었다. 정혜와는 남편이 데리고 들어온 굴러들어온 돌멩이 같던 녀석이었지만, 처음부터 정혜에게 호의적이었던 수겸은, 자신 역시 그 나이 되도록 코끝 한번 비추지 않았던, 오로지 돈과 승계를 위해 자신을 이용하는 친부모들을 향한 복수라는 취지에서 복자 클럽의 멤버가 되기를 '고소원'한다. 그리고 도희 딸에게 성추행과 보복 행위를 가하는 교장을 향한 복수를 성공시키며 '복자 클럽'의 일원으로 당당하게 합류한다. 



'가부장제'에 대항한 '복수'
재벌가의 맏며느리와, 교육감 아내, 생선 가게 아줌마, 그리고 재벌가의 혼외 자식, 이들 네 사람을 엮이게 만들어 준 복수의 교감은 무엇이었을까? 그저 누군가에게 '복수'를 하고 싶어서?

물론 네 사람 모두 '복수'를 하고 싶은 건 맞지만 이 이질적인 네 사람을 묶어주는 건 '가부장제'의 공고하고도 거대한 위계이다. 재벌가의 맏며느리이지만 가문을 승계한 아들을 낳지 못해 혼외자식을 들이는 일조차 '통보'를 받는 굴욕을 겪어야 하는 정혜. 그리고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재벌가의 아들로 입성하게 된 수겸은 바로 그 재벌가라는 가문으로 윤색된 가부장제의 '희생양'들이다. 번듯한 교육감 후보의 아내 미숙이지만 술만 먹으면 돌변하는 남편에게 학대당해 그의 손길 한번에도 소스라치게 놀라는 그녀에게 돈과 명예로 휘감은 '가부장'의 권력이이 힘없는 여성에게 얼마나 폭력적인 '가해자'이라는 건 두 말하면 잔소리가 된다. 

하지만 도희에겐 '가부장'이 없지 않냐고? 아니 도희에게 '남편'이 없다는 건, 바로 그 남자로 이어지는 가부장제의 조직에서 '도희'와 그녀가 보호해야 할 자녀들은 이미 '루저'라는 증거가 된다. 아버지가 없다고, 엄마가 생선 장수를 한다고 돈이 없고, 기댈 언덕이 없다고 같은 학교 아이들에게 놀림을 받다 참다 못해 밀친 동희 아들 희수의 '자기 방어적 행동'이 '학폭위(학교 폭력 위원회)'의 가해자로 돌변하는 상황이나, 기간제 교사로 들어간 딸이 학교의 윗어른(?)인 교장에게 당하는 성추행은 '가부장제'적 모순의 현실태이다. 

혼외 자식의 입성에 입을 다물어야 하는 정혜, 그리고 가정 폭력에 무방비한 미숙, 그리고 뻔히 피해자이면서도 가해자 엄마 앞에서 무릎까지 끓어야 하는 도희는 남성 권력으로 체계화된 사회 속에서 여성이 얼마나 무기력하고 왜소한 존재인가를 증명하고도 남는다. 그러기에 그녀들은 각자의 힘으로 돌파해 나갈 수 없는 이 '거대한' 권력 앞에서 '소심하게나마' 복수를 꿈꾸며 모여들었다. 그리고 서로의 아픔을, 고통을 그녀들의 계급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피해자 여성이기에 충분히 공감할 수 있었기에 서슴치않고 '동지'로 뭉칠 수 있었다. '돈'과 사회적 지위를 앞선 고통과 공감인 것이다. 

그리고 이런 '여성'들의 복수가 드라마로서 '공감대'를 얻고 있는 건, 이 사회에서 '여성'으로 살아가는 상당수가 이런 '피해 의식'을 가지고 있다는 '전제'에서 비롯된다. 비록 아직은 '복수'를 꿈꾸지만, 그 '복수'의 의도보다는 헛발질이 더 많은 그녀들의 복수, 그래서 더 공감이 가는 부암동 복수 클럽의 '전도양양한' 복수를 기대해 마지 않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7.10.19 0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