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왕국 MBC를 만든 저력이 <MBC베스트 셀러 극장>이었으며, KBS 드라마의 안정적이고도 예술적인 연출력이 <드라마 스페셜>이 원천이라는 것에 이견이 없으면서도, 상업적인 이득이 보장되지 않는 단막극의 입지는 사라져갔다. 그나마 생존해있던 KBS조차 시즌제로 돌려 다음을 기약하기 힘들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도 tvn이 앞섰다. CJE&M 오펜 드라마 스토리텔러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단막극 공모전을 개최했고 그 중 뽑힌 20 작품 중 10 작품을 <드라마 스테이지>의 이름으로 2일부터 토요일 밤 12시에 방영하기 시작했다. 


tvn이 해냈다. 신인 작가의 등용문
올해 초 공모전에는 3000 여편의 작품들이 몰려들었다고 한다. 그 중 20편, 그리고 다시 10편은 말 그대로 '바늘 구멍을 통과한 낙타'이다. 올 한 해를 돌아보면 신선하고 새로운 작품을 선보인 작품의 주인공들은 대부분 '신인'들이었듯이, 신인 작가들은 이제 노쇄해가는 드라마 시장의 동앗줄과도 같은 해법이다. 하지만, tvn스테이지의 첫 작품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의 최지훈 작가 말처럼, '미니'에 바로 입봉할 수 있는 기회가 '신인'들에게 주어지지 않는다. 그런 신인 작가들에게 '디딤돌'이 바로 단막극, 그러기에 단막극은 그저 한 프로그램의 편성을 넘어 '유일하고도 경이로운' 신인 작가들의 등용문이 되는 것이다. 



2017 KBS의 드라마 스페셜이 생존의 고심 끝에 '멜로'라는 가장 접근성이 쉬운 주제를 가지고 찾아왔다면, 새로인 선보이는 tvn이 내세운 주제는 '당대성'이다. '우리들'이라는 주제를 내세워 2017년을 살아가는 동시대인들의 이야기를 다루고자 한다. 그 첫 작품은 앞서 언급된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이다. 신예 최지훈 작가와 2000년대 초반부터 꾸준히 웹드라마를 연출해온 윤성호 감독의 만남이다. 

'우리들'이라는 주제답게,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은 imf 직후인 2004년 어렵사리 들어간 대기업에서 이제 막 대리를 단 박종혁(이주승 분)의 꿈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간다. 집안 경제를 책임지는 청년으로 대기업을 다녀야 하지만,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은밀한 사생활'을 가진 그가 밤에 하는 일은 인터넷 로맨스 소설의 작가이다. 젊은 남자 로맨스 소설 작가라 자신을 내세울 수 없는, 그리고 기약할 수 없는 일의 성격 상 안정적인 낮의 직장을 놓을 수 없는 그는, 알고보니 자신의 팬인 여성 이유린(조수향 분)을 만나며 꿈과 현실 사이 위기에 봉착하게 된다. 

2017년의 사랑과 결혼
대기업 대리와 로맨스 작가라는 가장 극단적 설정을 통해 이 시대 젊은이들의 꿈과 현실에 대해 짚어본 드라마가 다음에 선택한 건 고전 <b사감과 러브레터>의 2017년판, <b 주임과 러브레터>이다. 신수림 작가와 <기억>과 <비밀남녀>의 윤현기 피디가 뭉쳤다. 

딸만 셋인 집안의 둘째 딸로, 이제는 어엿한 구두 회사 주임에 비록 융자을 꼈지만 자신의 집을 가진 b주임 방가영(송지효 분).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녀는 모태 솔로 노처녀이다. 그러나 여전히 신데렐라의 왕자님처럼 자신에게 구두를 로맨틱하게 신겨주며 사랑 고백을 받는 로망을 접지 못하는 그녀에게 어느날 뜻밖의 '노란 러브레터'가 도착했다. 

드라마는 무뚝뚝한 노처녀에게 도착한 러브레터를 통해, 아니 담뿍 그녀를 사랑하는 말을 담은 그 '러브레터'의 내용으로 인해 자신을 잘 아는 누군가가 보냈을 것이란 그래서, 그 누군가를 찾는 해프닝을 주 내용으로 삼는다. 러브레터의 이니셜, s에 기반하여 주변의 s를 가진 사람들을 추적하기 시작한 그녀의 레이더에 처음 걸린 사람은 훤칠하고 잘생긴 연하의 직원 손재현(강윤제 분), 힘든 일을 솔선수범하고 살갑게 방주임에게 다가오는 그가 당연히 그 '러브레터의 s'라 방주임은 넘겨 짚는다. 당연히 이어지는 건, 그만 술 자리에서 마음이 앞서는 바람에 실수하고만 방주임의 해프닝. 

낯부끄러지밤 연하 직원이 아니라면? 그녀의 앞에 또 한 사람의 s가 어른거리기 시작한다. 상사 심규선 과정은 무려 이름에 이니셜 s가 두개 씩! 심지어 술자리에서도, 평소에도, 그리고 연하 직원과의 해프닝으로 힘들어 하는 그녀를 다정하게 위로한다. 더구나, 그 '러브레터'의 로맨틱한 글처럼 그의 책상 위에는 시집이 즐비하다. 

대부분 노처녀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라면, 연하남 대신, 더벅머리에 눈치없는 노총각 상사가 그녀에게 일편단심 러브레터를 보낼만도 하건만, <b사감과 러브레터>의 번짓수는 달랐다. 이번에도 연하남이 아니라면 심과장이라며 설레발을 치며 두 사람만의 술자리에서 섣부르게 거절 멘트까지 날린 방가영. 하지만, 막상 거절을 하고 보니 보면 볼수록 심과장의 면면이 그녀의 마음 속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그리고 심과장과 함께 본 멋진 원피스가 그녀에게 배달되고, 심과장의 프로포즈가 사내에 소문이 쫘악 난 그날, 방가영은 이번에도 마음이 앞서 초대받지 않은 자리에 나서고 만다. 



결국 또 한번의 해프닝으로 끝나고 만 방가영의 러브레터 사건은 알고보니 그 러브레터가 다이어트 회사의 스팸이었다는데서 정점을 찍는다. 심지어 배달된 원피스는 동창 선배의 보험 촉탁용. 학생들이 지켜보는 줄도 모르고 목놓아 애절하게 러브레터를 읊어대던 b 사감 못지않은 두 번의 해프닝을 통해 드라마는 <b사감과 러브레터>처럼 시집 못간 노처녀의 비애에 머무르지 않는다. 오히려, 심규선 과장의 말처럼 알고보면 참 괜찮은 사람인 방가영이 왜 여전히 신데렐라의 구두에 연연하며 로맨틱한 사랑에 자신의 목을 매어야 하는가라고 반문한다. 

그래서, 자신의 찾아올 신데렐라의 구두에 연연하던 방가영은 자신을 돌아본다. 그리고 이번엔, 당당하게 심규선을 찾아가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다. 사랑을 얻기 위해서가 아니라, 어른으로서 누군가를 좋아할 수 있는 자신의 감정을 당당하게 밝히기 위해서.  그 과정을 통해 방가영은 결혼못한 노처녀가 아니라, 결혼을 아직 안했을 뿐인, 당당하고 주체적인 감정을 가진 한 사람으로 거듭난다. 물론 로맨틱 드라마로 자존을 찾으니 사랑도 찾아온다는 결말의 서비스까지 포함하여.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로맨스 드라마'의 외연을 가지고 있지만, 오히려 그 '로맨스의 해프닝'을 통해 사랑 이전에 자존을 말하고 있는 드라마이다. 때가 되면 연애도 하고, 결혼도 해야 하는 걸 강요하는 사회, 그래서 나이가 차서도 연애도 못하고, 결혼도 못하면 모자란 사람 취급을 하고, 그걸 당하는 본인 역시 한없이 어깨가 오그라지는 사회에서, 자신의 외사랑에 당당한 심규선, 그리고 그를 통해 자신을 돌아보고 변화하는 방가영을 통해, 사랑 이전에 자신의 자존 찾기가 우선 순서여야 하는 2017년의 인간상을 드라마는 조명한다. 사랑과 결혼이 인간의 완성이 아니라, 사랑과 결혼이 아니라도, 한 인간 스스로 온전히 서고 당당하게 대접받을 수 있는 시대에 대한 바람을 드라마는 담뿍 담아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7.12.10 1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