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리턴즈>는 <탐정; 더 비기닝>에 이어 두 번째로 만들어진 시리즈 영화다. 첫 번째 시리즈가 2015년이었으니 햇수로 3년 꽤난 적조했던 시리즈이다. 그런데 웬걸, <탐정;리턴즈> 속  주인공 권상우와 성동일이 한 열 번째 시리즈로 만난 것처럼 친숙하다. 그건 전작 '더 비기닝' 때문이 아니라, 다른 작품에서 비슷한 캐릭터를 맡아왔던 두 배우 덕분이다. 드라마에서 매번 '카리스마' 넘치던 김명민 배우가 영화 <조선 명탐정>으로 오면 코믹한 캐릭터로 변신하는 것과는 달리. 권상우는 '그' 권상우 같고, 성동일은 '그' 성동일인 게 적어도 '리턴즈'까지 <탐정> 시리즈엔 '친밀감'으로 작용한다. 물론 이 '친밀감'이 다음 시리즈까지 이어질 지는 미지수지만 적어도 두 번째 시리즈인 <탐정; 리턴즈>에서 권상우와 성동일은 친숙해서 반갑다. 




권상우와 성동일의 <탐정> 
<탐정; 리턴즈(이하 탐정)> 속 권상우는 그 권상우다. 관객들에게 '권상우'라는 이름을 각인시켰던 시절 그가 연기했던 <동갑내기 과외하기(2003)>, <말죽거리 잔혹사(2004)>, <청춘 만화(2006)> 속 그 '권상우'말이다. 그리고 가깝게는 얼마전 역시나 두 번째 시리즈를 마친 <추리의 여왕 시즌2> 속의 하완승으로 분했던 그 '권상우'이기도 하다. 마치 고등학생이었던 권상우가 나이가 들어, ''김하늘'과 연애도 좀 하고, 나이가 좀 더 먹어서는 형사가 되어 '최강희'와 함께 탐정을 하다, '서영희'와 결혼을 해서 아이가 딿린 유부남이 되어 돌아온 듯하다. 그는 지나간 시간 동안 다른 역할 속 다른 연기를 했지만, 관객들이 기억하는 바, 껄렁껄렁하고, 시덥지않은 농담을 던지며, 소심하게 여자들을 비롯한 남들의 눈치를 보며, 그 무슨 일을 해도 그다지 누군가에게 해를 주지 않는, 어눌한 말투의 착한 남자, 그 '권상우'란 트레이드 마크로 '강대만'이란 옷을 입고 돌아왔다. 

똑같은 장르물이지만 <추리의 여왕> 속 권상우가 분한 하완승이란 캐릭터가 경찰대 출신 엘리트로 탁월한 추리 능력을 가진 여주인공 유설옥을 도와주며 로맨스로 엮이는 몸짱 얼짱에 격투력이 뛰어난 형사인 반면, <탐정>에서는 유설옥이 했던 역할인 '탁월한 추리 능력'을 강대만이 선보이며 하던 만화가게를 엎고 탐정 사무소를 차릴 만큼 추리 능력은 뛰어나지만 현장에서 싸움 능력은 젬병인 소시민이지만 두 작품을 공히 본 시청자, 혹은 관객의 입장에서는 '대사'나 '설정'의 차이 외에 <탐정>과 <추리의 여왕> 속 두 권상우에 대해 차별성이 느껴지지 않는다. 그저 둘 다 '허허실실' 그 권상우가 나오는 작품이다. 그러기에 <메디컬 탑팀(2013)>이나 <야왕(2013)> 속 캐릭터에 대한 호평을 할 수 없듯이 이제 마흔 줄의 배우로서 권상우란 배우의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를 크게 가질 수는 없지만 지나간 시간 속에 그가 쌓아왔던 예의 '권상우'란 캐릭터에 대한 시간의 내공은 여전히 시청자, 혹은 관객에게 익숙한 친밀감을 선사한다. 그리고 <탐정; 리턴즈>는 그 익숙함을 능숙하게 활용한다. 

성동일 역시 마찬가지다. 그가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함께 했던 이일화가 영화 속 아내로 등장했을 때 관객들은 전혀 어색하지 않다. 말투는 거칠고, 배려없어 보이지만 그 속에는 가족에 대한, 자신의 일에 대한 사랑과 책임감이 그득한 아버지, 심지어 영화 속 그의 쌍둥이 딸들은 미처 자라지 않은 <응답하라> 시리즈의 '개딸'들 같다. 거기에 더해 '형사' 성동일 또한 익숙하다. <라이브(2018)> 속 지구 대장이 승전하여, <청년 경찰(2017)>의 경찰대 교수가 되기도 하는 등 여러 보직을 거치다, 나이 들어서도 여전히 자신이 놓친 범인에 대한 미련을 놓지 못해 치매가 걸린 상황에서도 그 추격의 끈을 놓지 않는 <반드시 잡는다> 퇴직 경찰의 지나온 한 시절이<탐정> 속 노태수로 찾아온 듯하다.  

그렇게 다시 돌아온 <탐정;리턴즈>는 첫 시리즈 <탐정; 더 비기닝>에 대한 기억보다, 배우 권상우, 성동일에 대한 친숙한 기억을 가지고 관객을 소환한다. 거기에, 언제나 그가 '여치'였던 듯 역시나 제 몸에 맞는 캐릭터로 돌아온 이광수의 '조미료'같은 합류로 시리즈의 재미를 확장한다. 



가장이 된 권상우와 성동일, 그래서 인간미 넘치고, 그래서 아쉬운 
의기 투합하여 개업한 탐정 사무소, 하지만 우리 사회 '탐정'에 대한 생소한 인식처럼 사무소는 파리를 날린다. 결국 그로 인해 투닥거리던 두 사람은 각자 일거리를 찾아 이곳저곳을 다니고, 그러던 중 경찰서에 우연히 만나게 된 '약혼자 실종 사건'은 뜻밖에도 거대한 음모의 실마리가 되는데.....라는 영화 속 사건은 '신선'하지는 않다. 장르물을 조금만 본 사람이라면 한 눈에 약혼자의 출신 보육원이 문제가 있을 거란 걸 대번에 알아차릴 수 있는 사건이지만, 전직 형사이지만 까칠한 새 팀장의 방해를 받는 노태수의 내공과 어설프지만 순간순간 빛나는 추리 능력을 가진 강대만 콤비에 여치 이광수와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아들이었던 최성원 등이 분한 동료 형사의 '인간미' 넘치는 협업이 '뻔한' 서사를 채워간다. 

<탐정>을 엮어가는 건, 권상우와 성동일, 그리고 조력자들의 '인간미' 넘치는 활약과, 그들의 생활인으로서의 '애환'이다. 의논도 없이 만화 가게를 팔고 탐정 사무소를 차린 남편 때문에 아이를 내버려두고 나가버린 아내 때문에 아이를 띠로 메고 쩔쩔매는 아빠 권상우와, 서슬퍼런 아내의 칼질 앞에 입을 닫을 수 밖에 없는 워커홀릭 아빠 성동일의 고뇌가 시리즈의 행간을 메운다. 

그래서 아쉬운 장면들이 있다. <탐정> 속 뜻밖에도 빛나는 장면은 권상우, 성동일 콤비와 여치의 합이 맞는 활약상들 가운데에서도, 아이를 납치당할 뻔한 장면에서 빛의 속도로 등장하여 납치범을 제쳐버린 강대만의 아내 서영희의 존재감이다. 영화 속 서영희가 등장하는 장면은 마치 '스타카토'처럼 통통 튄다. <미씬; 사라진 여자(2016)> 로 여성의 이야기를 잘 그려냈던 이언희 감독에게 바란다면, 만약 다음 시리즈가 가능하다면, 이 '강대만의 아내'의 활약을 좀 더 늘려, 가장 탐정극의 확장 버전인 '가족 탐정극'으로 시리즈를 변주시켜 보면 어떨까 싶을 만큼 아내 서영희의 존재감은 빛났다. 그에 덧붙여 뜻밖의 복병이었던 손담비 캐릭터의 활용이 장르물의 전례를 넘어서지 못한 점이 역시나 아쉬움을 남긴다. 이처럼 영화 속 '여성' 캐릭터들의 활용은 '스테레오' 타입을 넘어서지 못했다는 점은 그저 영화가 '남성중심적'이라는 점만이 아니라, 그래서 캐릭터의 해석과 서사의 측면에서 뻔하게 영화를 만들게 되었다는 점에서 <탐정>이 짚고 넘어가야 할 지점으로 남는다. 
by meditator 2018.06.15 1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