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었던 아비가 이름모를 병에 걸려 다른 사람이 된 듯 행동하는 딸을 위해 굿판을 마다하지 않는다. 외지인의 도래에서 부터 시작된 마을에서 웅성거리는 소문은 자식에의 사랑에 미혹된 그를 다짜고짜 일본인의 산막으로 들이닥치게 만든다. 그리고 그곳에서 그는 마치 소문을 증명하기라도 하듯 굿당에 버금가는 기묘한 제단과 조우한다. 영화 <곡성(哭聲>의 이야기다. 영화 속 마을 사람들은 자신들의 집에 주렁주렁 매달린 해골 모양으로 말라 들어가는 독초를 의심하는 대신, 마을에 들이닥친 불가지한 재앙을 해결하고자 무당을 불러 들인다. tv 속에서 보도된 독버섯에 대한 해명은 그저 '해명'일 뿐 그들을 구원하지 못하는 과학의 세상에서 손쉽게 그들은 그들의 조상들이 하던대로 '살'을 날려 자손을 보존하고자 한다. 


신화학자 조지프 캠벨에 따르면 아직 문명이 시작되기 이전의 시대 인류의 조상은 자신들이 해명할 수 없는, 그리고 자신들의 힘으로 제어할 수 없는 자연의 갖가지 신묘한 현상에 '신'의 위치를 부여했다고 한다. 인간이 가진 무한한 상상력의 나래로 '신'이 창조된 것이다. 그런 '신화화'의 과정을 통해 인간은 자신이 가독할 수 없었던 우주, 자연 만물에 대해 '신'을 매개로 '독해'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조지프 캠벨은 과학의 시대 이래 인간이 과학의 확신과 달리 그다지 행복해 지지 않은 이유를 바로 '신화'의 실종으로부터 찾고 있다. 과학은 세상을 독해하려하지만, 그럴 수록 세상의 '불가지'한 영역은 확장되어 가고, 그 속에서 '신화'와 '신'을 잃은 인간은 방황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대중적으로 소통하고 싶었던 나홍진 감독의 소망이 21세기에 곡성에서 벌어진 굿판을 통해 사람들을 쉽사리 흡인하듯이, '알파고'의 시대, 사람들은 '곡성'의 종구 일가처럼 불가지의 영역에서 쉽게 '신'의 도움에 손길을 내민다. 더구나 그 일이 나를 비롯한 내 일가의 일일때, 이성적인 판단을 촉구하는 신부보다, 당장 눈 앞에서 살을 날려 귀신을 쫓아주겠다는 무당의 호언장담이 더 솔깃한 건 인지상정이다. 



<곡성>에 이어 또 다시 미혹된 로맨스 드라마의 여주인공 
<곡성> 속 종구가 그랬듯이, <운빨 로맨스> 속 여주인공 심보늬(황정음 분)도 그랬다. 1회, '바하반야밀다 심경`'하고 낭랑하게 울려퍼지는 핸드폰 벨소리에, 자신이 가는 곳곳에 소금을 뿌려대는 이 여자, 겨우 스물 하고 몇 살인데, 말끝마다 '운수가 어때서', '방향이 흉해서', '오늘의 운세가' 어쩌고 하는 심보늬는 영화 속 종구 일가 못지 않은 중증이다. 이십대 처자가 할 행동이라기엔 '공감'하기 힘든 그녀의 행동들은 1회말에 가서야 이유가 드러난다. 그녀 역시 종구처럼,  불시에 가족을 잃고, 이제 또 남은 가족마저 잃을 처지에 놓이게 된 것이다. 

젊은 세대조차 '앱'으로 오늘의 운세를 보고, 부적을 다운받는 세상에 니가 운수가 사나워서 가족이 그런 일을 당했다는 점술가의 서슬퍼런 단언에 과연 그걸 단호하게 부정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정의를 수호해야 하는 경찰도 대번에 일본인의 산막에 들이닥쳐 낫을 휘두르는 상황에서, 겨우 스무 살을 넘긴 여성에게 벌어진 가족의 참사는 불가항력이다. 

어느새 '믿고 보는 황정음'이 된 황정음의 좌충우돌 해프닝으로 어수선했던 1회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1회 마지막 부분의 보늬의 '미혹'에 대한 설명으로 황당한 '운빨'에 기대어 살아가는 지지리도 운없는 보늬의 캐릭터를 대한민국 보편의 정서로 설득해 낸다. 심지어 '운빨'에 연연하는 여주인공이라, 들여다 보면 고군분투하는 가난한 여주인공 캐릭터야 황정음이 그녀를 세상에 알린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이래 최근 <그녀는 예뻤다>까지 황정음의 전매특허 캐릭터이지만, 거기에 '운빨'을 곁들이니 싹뚝 자른 머리만큼이나 또 신선하게 다가온다. 



싸가지 ceo 제수호, 스테레오 타입 로코 남주 캐릭터
하지만 '운 나쁜' 보늬만으로 '로맨스' 드라마가 완성되지는 않는다. 언제나 로맨스 드라마가 그렇듯 '운'에 기대어 사는 여주인공의 맞은 편에, 전혀 그렇지 않은 남자 주인공이 등장해야 한다. 그리고 바로 그 주인공은 천재적인 두뇌, 거기에 모든 것을 '이성'의 잣대로 판단하는 게임 회사 ceo 제수호다. 

등장하자 마자 카지노에서 한껏 머리 좋은 척을 하다, 화장실 청소를 하고 나선 여주인공과 부딪쳐 오물을 뒤집어 쓰고, 게임 시연회장에서 불성실한 직원들에게 마구 대하다, 그의 자비없는 태도에 불만을 느낀 직원들로 인해 시연회를 망쳐버리게 된 ceo, 거기에 한 술 더 떠서 어린 시절부터 천재로 조명받느라 트라우마를 가진 내면의 상처를 가진 인물, 그가 바로 '호랑이 띠'로 여주인공과 얽힐 인연의 주인공이다. 

그런데 제 아무리 류준열이 '잘 생김'을 연기할 수 있다지만, <운빨 로맨스>의 류준열이 연기하는 제수호는 딜레마다. 트렌드에 맞게 게임 회사 ceo에, 여주인공에 대적할 '이성'에 절대 의존하는 수학 천재라지만, 1,2회 속 싸가지스런 제수호의 캐릭터는 류준열이 연기할 꺼리를 그다지 주지않는 로맨스 드라마의 스테레오 타입이다. 잘 나가는 부자에, 싸가지에, 거기다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까지. <운빨 로맨스>는 원작 만화의 짠돌이 집주인 제택후 대신, 일반적인 로맨스 드라마의 전형남 제수호를 주인공으로 삼는다. 

덕분에 <운빨 로맨스>는 황정음이 연기하는 심보늬라는 솔깃하게 만드는 신선한 여주인공의 캐릭터와 사연에, 기존의 로코의 공식과도 같은 제수호를 결합하여 나름 신선하지만 안전한 방식을 도모하고자 한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1,2회를 보며 <운빨 로맨스>라는 드라마에 대해 안심하고 마음을 맡길 수 없는 이유는 이런 어정쩡한 결합에서 비롯된다. 심보늬의 사연과 캐릭터를 보면 궁금해 지는데, 심보늬와 엮이게 되는 제수호가 어쩐지 뻔해 보이는 것이다. 드라마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제수호를 심보늬가 찾아 헤매는 호랑이 띠 남자로 만들고, 심지어 그녀가 프로그래머로서 제수호의 제제 공채 1기였다는 사연까지 얹어준다. 물론 뻔한 여정을 알면서도 속아주며 가는 것이 로맨틱 드라마 독자의 몫이라지만, 1,2회 보여진 <운빨 로맨스>의 첫 여정은 아직 '활짝 두 팔 벌려 함께 하기엔 고개가 갸웃거려지는 여지를 남긴다. '잘 생김'을 연기하는 류준열이 이 스테레오 타입 조차 극복한다면, 그는 '신원호'의 저주를 풀 주인공이 되겠지만, 1,2회로선 아직 미지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6.05.27 05:5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