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맨스란?

BROTHER와 ROMANCE가 합해진 말로, 작품에 등장한 남성들 사이의 애정 모드를 말한다. 그렇다고 이게 노골적인 동성애 코드냐 하면 그건 아니다, 마치 '안되요, 되요, 되요'라는 듯이, 겉으로는 절대 아니라고 하면서도, 미묘한 정서적 반향을 불러일으키는 것, 이것이, 요즘 자주 화면을 통해 조우하게 되는 브로맨스의 실체이다.

 

(사진; 뉴스 핌, <내 친구는 아직 살아있다> 중)

 

알고보니, 니가 진짜 사랑이야!

6월 19일 방영된 드라마 스페셜 2013 단막극 시리즈 <내 친구는 아직 살아있다>는 전형적인 브로맨스 스토리의 구조를 띤다. 불치병에 걸린 친구 경숙(이기광 분)이 등장하고,(여기서 경숙은 남자 고등학생이다) 그의 죽기 전 소원인 첫사랑을 구해주기 위한 친구 치현(이주승 분)의 고군분투가 중심 스토리이다.

치현은 경숙이 한눈에 반한 여고생 국화(전수진 분)에게 경숙을 대신해 사랑의 메신전 역할을 하는데, 문제는 여기서 메신저 역할을 자처하는 치현 역시 경숙을 좋아하게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6개월 만에 죽을 거라던 친구가 죽지 않고, 그래서 함께 하던 또 다른 친구마저 손을 놓는 상황에서도 지고지순하게 경숙을 위해 희생을 마다하지 않던 치현이 국화라는 여자의 등장으로, 친구 경숙을 미워하고 외면하기에 이르는데....... 하지만, 자신의 마음조차 숨기고 죽을 지도 모를 친구의 첫사랑을 이어주고자 했지만, 그 보람도 없이 친구 경숙은 결국 숨을 거두고 만다. 자신이 첫사랑과 함께 하고자 했던 모든 것들은 다 너와 함께 했었다고, 니가 나의 첫사랑이라는 쪽팔리는 고백과 함께. 그리고 세월이 흘러, 경숙이 마련해 놓은 정장을 입고 첫 소개팅 자리에 나간 치현, 왜 여자 친구가 없냐는 질문에, 배시시 미소를 띠고 대답한다. '첫사랑을 아직 잊지 못해서요'라고.

 

애타게 첫사랑을 구했는데, 정작 알고보니 내 옆에서 한결같이 나를 지켜주던 네가 바로 나의 사랑이었다. 단지 그 네가, 남자였을뿐! 이것이 <내 친구는 아직 살아있다>의 요지인 것이다. 이걸 동성애라고 규정지을 수는 없다. 오히려, 아직 이성과의 사랑이 성숙되지 않은 시점의 사랑과 우정 사이의 미묘한 감정이랄까.

사춘기 청소년들의 경우, 분명 2차 성징까지 분명하게 나타난 상황임에도, 정서적으로 성숙되지 않은, 혹은 사회적으로 조성되지 않은 이성과의 관계로 인해, 동성에 대해 친숙한 감정 혹은 관계를 지니는 경우가 많다.

<학교 2013>에서 고남순(이종석)과 박흥수(김우빈)의 관계가 바로 그것이다. 드라마 내에서, 자신때무에 꿈을 접어버린 흥수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칠 각오가 되어있는 고남순의 박흥수 해바라기는, 브로맨스의 또 다른 전형이다.

또 다른 유형도 있다. <몬스타>의 설찬(용준형 분)과 선우(강하늘 분)의 경우이다. 세이(하연수 분)가 애증이라 오해를 할 정도로 두 사람은 심하게 사사건건 대립한다. 성격도, 환경도, 지금의 위치도 다른 두 사람은 하지만 초등학교 시절 하염없이 세이를 기다리던 선우와 함께 했던, 그리고 나란히 피아노를 연주하던 친구 사이였다. 드라마는 세이에 대한 설찬의 마음을, 세이가 오해한 것으로 에피소드를 엮었지만, 분명, 설찬과 선우의 깊은 해원을 미묘한 감정으로 양념치듯 가져가려고 한 의도가 없다고 할 순 없을 것이다.

이렇게 성장물에서 이성간의 사랑과 함께 혹은 최근에 들어서는 그 보다도 훨씬 더 큰 비중으로 등장하는 것이 '브로맨스'이다.

 

(사진; 미디어스, <학교 2013> 중)

 

<몬스타>에서 팬픽을 열심히 쓰는 캐릭터로 등장하는 심은하(김민영 분)가 브로맨스의 존재 이유를 설파한다. 아이돌 팬픽에서 브로맨스 물이 빈번하게 등장하는 이유는, '오빠'들이 다른 이성과 사귀는 것은 차마 용납할 수 없고, 하지만 뭔가 로맨스는 만들고 싶을 때, 그 대체물로 등장하는 것이 바로 '브로맨스'라는 것이다. 그렇게 보았을 때, 채널권과, 시청률의 절대 권력을 행사하는 여성들을 위해 등장하는 브로맨스라는 결론이 무리가 없어 보이기도 한다. 한때, <브로크백 마운틴>이나, <후회하지 않아>와 같은 게이 애정물에 여성들이 열렬하게 호응했던 반향으로 보건대 최근 빈번하게 등장하는 '브로맨스'의 설정의 노림수가 번지수가 아예 틀리지는 않은 듯하다.

조폭 영화 <신세계>의 관객 중 상당수가 여성이었고, 그 영화를 보고 나온 상당수가 폭력을 둘러싼 암투보다도, 정청(황정민 분)과 이자성(이정재 분)의 미묘한 관계를 더 많이 언급한다는 점이나, <신세계>의 텔레비젼 버전 <무정 도시>에서 역시나 박사 아들이라는 김현수(윤현민 분)과 정시현(정경호 분)의 미묘한 감정들이 남녀 주인공의 애정 관계 보다 더 회자가 되고 있는 중이다.

 

 

이렇듯 노골적 게이물은 아니지만, 사랑인 듯, 우정인 듯 미묘한 줄타기를 하는, 브로맨스 설정이 어느덧 중요한 흥행 요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하지만 자신의 정체성을 분명하게 노정하지 않은 사랑과 우정 사이의 미묘한 브로맨스 물이란, 다른 한편에선 아직 감정적으로 성숙되지 못한 청소년기의 상태를 그대로 이어가는 미성숙한 청소년기를 이어가는 오늘날의 키덜트들의 감정의 반향일 수도 있고, 취업과 생존의 틈바구니에서 사랑 따윈 귀찮아 라고 하는 88만원 세대의 생존적 번거로움의 도피처일 지도 모르겠다. 주변 환경에 따라 암수가 구분되는 파충류들이 환경 오염으로 인해 수컷만이 잔뜩 생성된다는 오늘날의 변칙적 생태계처럼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3.06.22 09:44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