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벽을 높이고 문을 굳게 닫았네/.....뛰는 가슴 멈출 수 없어/ 저 성벽을 넘어/ 그 별을 찾으러 떠나야/ 험한 세상 내 사는 이유/..../사랑이란 구속하지 않는 것/자유롭게 놓아주는 것/ 때로는 아픔도 감수해야 하는 것/사랑은 눈물'


위의 노래는 4월 30일 밤 12시 10분 방영된 <EBS 스페이스 공감> 김준수 편에서 힘들었던 시절 자신들을 왜곡하는 세상에 대고 반박하고 싶었던 마음을 담은 뮤지컬 모짜르트의 '황금별'이란 노래다. 그런데, 이 노래의 가사와 비슷한 것을 찾을 수 있는 또 하나의 노래가 있다. 바로 김준수가 소속되어 있는 그룹 JYJ의 '이름없는 노래'가 그것이다. 2011년 발매된 하지만 단 한번도 방송을 통해 불리워진 적이 없는 JYJ의 1집 10번째 트랙. 이름없는 노래는 '2003년 몇 개월의 연습 무대를 마치고' 동방신기가 되었던 이래, 소속사 SM을 탈퇴하기까지의 사연을 한 곡의 노래로 만들었다. 그 노래의 마지막 파트, 김준수가 나지막한 목소리로 읊조리는 부분 가사는 황금별의 거의 동일하다. 그리고 거기서 김준수와 멤버들은 말한다. '이미 변한 네게/ 먼저 돌아설게'. 라고. 하지만 먼저 돌아선 그들에게 닥친 시련은 혹독했다. 6년간 단 한번도 가수로서 음악 프로그램이나 예능 프로그램에 등장해 본 적이 없다. 동료인 박유천과 김재중은 그나마 연기자로서 활로를 찾았지만, 뮤지컬 등을 통해 새로운 길을 개척한 김준수에게 방송은 더더욱이나 먼 길이었다. 그러던 김준수에게 길이 열렸다. 


스페이스 공감의 김준수
<EBS스페이스 공감> 무대에 김준수가 서기 까지의 과정은 극적이다. 침체에 들어선 <나가수>등의 활로로 기창력에 있어 독보적인 김준수의 존재가 기사를 통해 언급되면서 팬들 사이에서 '김준수'가 설 수 있는 무대에 대한 모색이 있었고, 그 과정에 <EBS스페이스 공감> 청원 운동이 이루어졌다. 그리고 기적같이, <스페이스 공감> 제작진의 수용이 이루어졌다. 소송이라 안되고, 소송이 끝나서도 여전히 굳게 닫혔던 성문이 스르르 열린 것이다. 그리고 방송을 할 수 없음에도 꾸준히 열 몇 곡의 곡이 담긴 솔로 앨범을 낸 김준수는 6년 만에 방송 무대에 섰다. 기적같은 일이고, 한편에서는 '마약' 등 사회적 범죄를 저지른 범죄자도 아닌 가수가 6년만에 무대에, 그것도 공중파가 아닌 EBS를 통해서야 방송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어이없는 일이기도 하다.

6년만에 돌아온 그의 무대는 감질났다. 그가 직접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볼 수는 없었지만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를 통해 익숙한 '사랑은 눈꽃처럼'으로 시작된 그의 노래는 REACH를 넘어, '11시 그 적당함'으로 물 흐르듯 이어졌다. 이어 활동할 수 없는 기간 뮤지컬 배우로서 각종 신인상 및 인기상, 연기상을 휩쓸었던 동정을 자랑하던 그는 그 말의 끝 머리, 이때 아니면 언제 해보겠냐며 씁쓸한 미소를 날리고, 앞서 소개한 '황금별'과 'Loving you keep me alive' 두 곡의 뮤지컬 넘버를 절창한다. 그리고, 어느 덧 프로그램의 마지막 방송을 하지 못하는 가수로, 3집, 그것도 열 곡이 넘는 곡을 꽉꽉 눌러담은 가수로서의 소회를 밝힌 후, 3집의 노래인 '꽃'과 '나비'를 들려준다. 드디어, 마지막 6년간의 힘들었던 심정을 윤종신의 '오르막길'로 대신하려던 김준수는 결국 노래를 끝맺지 못한다. 물론, 다시 자리로 돌아온 가수 김준수는 성실하게 최선을 다해 '오르막길'의 끝에 이른다. 

   사랑해 이 길 함께 가는 그대 굳이 고된 나를 택한 그대여 

   가끔 바람이 불 때만 저 먼 풍경을 바라봐 올라온 만큼 아름다운 우리 길
   기억해 혹시 우리 손 놓쳐도 절대 당황하고 헤매지 마요
   더 이상 오를 곳 없는 그 곳은 넓지 않아서 우린 결국엔 만나 오른다면 

   한걸음 이제 한걸음일 뿐 아득한 저 끝은 보지마 평온했던 길처럼 계속 나를 바라봐줘 그러면 난 견디겠어

   -윤종신/ 오르막길 중

그 스스로 말하듯 40이 되어서도 이런 무대에 설 날이 오더라도 노래를 계속 하겠다는 그의 소회처럼, 6년만에 돌아온 김준수의 무대는 공연 무대에서의 폭발력을 잠시 잠재워둔 채 애절하고 호소력있는, 발라드와 뮤지컬 등 장르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가창력으로 승부했다. 그의 목소리만이 무기인 양, 오로지 그의 목소리를 받쳐 주도록 최소화한 반주에, 6년의 소회를 펼쳐보인다. 훌륭한 궁수가 활을 가리지 않듯, 무대 공연과 다르게, <ebs 스페이스 공감>의 작은 무대에 어울리게 편곡된 그의 노래들이, 뮤지컬 배우 김준수, 펄펄 살아 움직이는 공연의 엔터테이너 김준수와 또 다른, 그저 노래 잘 하는 가수 김준수를 느끼게 해준다. 부진에 빠진 각종 음악 프로그램의 타개책으로 '김준수'가 언급되는 타당성을 스스로 설득한다. 


기약할 수 없는 김준수, 그리고 JYJ의 무대 
스물 다섯의 젊은이가 서른 살이 되어서야 만나게 되는 한 시간은 아쉬웠다. 더더욱 아쉬운 것은 그 한 시간의 허용조차, 다음을 기약할 수 없다는 것이다. 결국은, 6년만의, 그리고 다음을 기약할 수 없는 무대가 '힘들다'고 표현한 김준수처럼, 그의 음악을 기다려 밤 12시를 넘긴 시청자들의 마음도 함께 아팠다. 김준수는 그래도 6년만에, ebs에서라도 기회를 얻었지만, 그의 다른 jyj동료에게는 역시나 기회는 요원하다. 심지어 다른 멤버 김재중은 이미 입대를 했고, 현재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역시 입대 예정이다. 김준수만이 아니라, 그룹 jyj도 2014년 2집 'JUST US'를 발매한 바 있다. 하지만, 김준수까지 군대를 다녀오는 기간을 줄잡아 그룹 JYJ에게는 삼년 정도의 공백이 기다리고 있다. 그들이 국방의 의무를 마친 삼년 후, 그들이 서른을 훌쩍 넘긴 나이가 되어 돌아온 다면, 그때는 그들을 맞이해줄 무대가 있을까? 그 기약할 수 없는 미래가, 짧은 김준수의 <스페이스 공감> 무대를 더 안쓰럽고 안타깝게 만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5.05.01 09:4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