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품격 풀하우스>가 수요일로 옮겨 간 자리, 신개념 환타지 청춘 멜로 드라마 <하이스쿨-러브 온>이 찾아왔다. 촉망받는 아역 배우 김새론이 여주인공 이슬비로, 인기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과 이성열이 각각 남자 주인공 신우현과 황성열로 등장한 이 드라마는, 아마도 그룹 인피니트의 팬들이라면 소리높여 환호할만한 드라마이다. 하지만, 케이블도 아닌 공중파에서 대놓고 한 아이돌 그룹의 멤버 두 명을 주인공으로 삼은 노골적인 입장의 이 드라마가, 과연 공중파, 그것도 kbs의 공공성에 어울리는 건 차치한다손 치더라도(이제 새삼 아이돌을 주인공을 삼는 것 자체를 걸고 넘어질 상황도 아니니), 연기파 배우 김새론조차 발연기로 만드는 이 어설픈 드라마가, 단막극 <드라마 스페셜>도 아니고 번연히 20부작 시리즈로 금요일 밤 8시 55분을 차지하고 들어선다는 건, 인피니트의 뮤직 비디오도 아니고, 너무 뻔하고 얕은 편성이 아닐까 싶다. 


아이돌이 주인공이라도 좋고, 아직 소녀티도 채 나지 않는 김새론이 고등학생 또래의 역할로 나와도 그렇다 치자, 그래도 뭔가 이야기라도 신선하다면 그래도 <하이스쿨-러브온>의 미덕은 존재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첫 회, <하이스쿨-러브온>은 온통 어디선가 본듯한 청소년 드라마, 혹은 순정 만화의 클리셰들로 가득차있다.

(사진; 뉴스엔)

여주인공 김새론은 자칭 천사다, 아니 엄밀히 말하자면 그녀의 검은 옷에서 알 수 있듯이, 저승 하자다. 우리가 <전설의 고향>에서 만났던 저승사자의 현대판인 그녀는, 인간들의 드라마 보는 게 취미인 호기심많은 저승사자다. 그런 저승사자 아니 천사 그녀는 우연히 신우현이 황성열을 칠 뻔하는 상황을 모면케 해주면서 그와 조우한다. 아니 엄밀하게 천사 그녀의 일방적인 마주침이라 하는 게 맞을 것이다. 하지만, 결국 다시 우연히 신우현이 그녀의 동급생이 자살하는 현장에 에 죽은 사람을 데리러 온 그녀는, 동급생 대신 떨어지는 신우현을 구하고 그와 함께 떨어지면서 인간 세계로 들어온다. 

하늘에서 내려온 천사, 당연히 그녀는, 과거에서 현재로 타임슬립이라도 한 것처럼, 그동안 인간 세상을 늘 지켜보고, 드라마까지 섭렵했던 정보는 어디두고, 좌충우돌 사고뭉치가 된다. 
당연히 그런 그녀를 옆에서 도와주는 건, 남자 주인공들이다. 함께 떨어진 그녀를 다짜고짜 자기 집으로 데리고 가는 신우현, 그녀에게 다짜고짜 우산을 건네주는 황성열, 모두 어디선가 본듯한 멋진 남자 캐릭터들이다. 

당연히 아이돌 그룹의 멤버인 만큼, 당연히 한 인물한다. 신우현의 불행은 그가 너무 잘 나서, 모든 여자 아이들이 책상 위에 선물을 가득 쌓아놓을 만큼 그를 좋아한다는 것이다. 게다가 신우현은 엄마, 아버지도 없이 할머니랑 둘이 산다. 황성열의 아버지는 이혼을 하고 재혼을 했고, 황성열은 아버지의 재혼이 불륜을 전제로 했다며, 새엄마와 갈등 중이다. 두 캐릭터 모두 잘나고, 그 잘남을 한껏 과시하고, 거기에 한 술 더떠, 외로운 존재이니,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라고 첫 회부터 노골적으로 드라마는 말한다. 

1회의 주된 갈등은 신우현을 관심이 없음에도 학교 1등이 그를 좋아한다는 것이요, 그런 자신의 딸을 용납하지 못하는 학부모회장인 엄마가 자신의 권력(?)을 남용하여 신우현을 그 학교로부터 제거(?)하려 한다는 것이다. 엄마는 대놓고 교실로 찾아와 신우현을 협박하고, 그것도 모자라 경찰서로 불러들이고, 담임 선생님을 매수하여 폭력 학생으로 몰아간다. 막장 드라마 못지 않게 '실소'를 자아내는 엄마의 막무가내 신우현 죽이기와, 그 내용 못지 않은 엄마 역 김예분의 발연기는, <하이스쿨-러브온>의 재앙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물론 김예분이 화룡점정을 찍었을 뿐, 두 남자 주인공은 물론, 늘 비극적 캐릭터를 연기하다, 모처럼 연기하는 깜찍 발랄한 캐릭터가 몸에 맞지 않는 듯한 김새론까지, <하이스쿨-러브온>은 중견 연기자들을 제외하고는, 연습 게임같은 연기를 보인다. 도대체, 공중파, 그것도 kbs에서 이들에게 연기 연습의 장을 굳이 마련해줘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게 말이다. 

가장 불온한 것은, 바로 <하이스쿨-러브온>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드라마라는 것이다. 이미 <학교> 시리즈등을 통해 좋은 청소년 드라마를 만들어 왔던 kbs2였기에, <하이스쿨-러브온>의 시도는 더욱 노골적인 청소년 유혹하기로만 보인다. 그저 너희들은 이런 거나 좋아하지 하는 듯 청소년을 낮잡아 보면서, 가장 뻔하고, 얕은, 그래서 청소년의 고민을 논하는 듯하지만, 사실은 말초적인 상황들로 범벅을 하여, 그저 어떻게든 시선이나 끌어보려는 의도가 뻔히 보이는 첫 회였다. 도대체 공영 방송의 책임성까지 운운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최소한의 양심의 마지노선은 있는 건지, <여왕의 교실>에서 그 진지하던 소녀 김새론은 어디 가고 어색한 천사 이슬비가 되어 나타난 건지, 하다못해 <드라마 스페셜>에서도 제법 괜찮았던 청소년 이야기들은 어디다 다 던져 버리고, 제법 연기 잘하던 청소년 연기자들은 다 어이다 두고, 저렇게 뻔한 설정와 이야기와 어설픈 연기들로 20부작을 열고 있는 것인지 안타까울 뿐이다. <하이스쿨-러브온>이 공중파 드라마라는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4.07.12 07:2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