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7년 출간된 고 박완서 작가의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수필집 중 한 꼭지에 해당하는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는 거리에서 우연히 만난 마라톤 대회로 부터 시작된다. 사람들이 손을 모아 박수를 치고 환호하는 선두 그룹이 지나고, 마라톤 대회를 지켜보던 사람들조차 관심이 흩어질 무렵 여전한 교통 통제에 짜증이 나던 참에 푸른 색 옷의 마라토너가 등장한다. 그의 모습이 좀 우습고 불쌍하다고 느꼈던 작가, 하지만 정작 그의 얼굴에서 '정직한 고통'을 본 순간, 무엇이라도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차도로 뛰어들어 열렬한 박수를 보낸다. 그런 작가의 독려에 힘입어 거리의 시민들도. 


지금이라면 다를까? 처음 이 책을 접했던 70년대 후반, 이 글은 충격적이었다. 꼴찌는 말 그대로 꼴찌였던 세상 속에서 '낙오하지 않는 이'를 향한 격려의 박수라니! 그건 그저 한 편의 수필이 아니라, 성장 지상주의 대한민국을 울리는 경종이었다. 그리고 이제 5월 28일 sbs스페셜은 어쩌면 그 시절 박완서 작가처럼 이번 대선에서 꼴찌를 한 심상정을 복기한다. 



찌 심상정, 하지만 여전한 심블리
'어대문'의 선거판이었다. '촛불'의 후원을 얻은 '어대문'에 도전한 후보들은 이제 '정계 은퇴'가 운운될만큼 역부족의 선거판이기도 하였다. 그런 가운데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선거 중반 토론 과정에서 그래도 우리 편 '어대문'에 흠집을 내는데 동조했다는 이유로 당원들을 잃는 해프닝을 겪으면서도 완주를 했다. 아쉽게도 원하던 10%를 넘기는 커녕 6.2%라는 여전히 넘기 힘든 진보 세력의 현실을 경험했다. 그런데 왜 다큐는 심상정을 주목할까?

시작은 이제는 돌아와 주방 앞에 선 서툰 주부 심상정으로 시작한다. 가사 일을 14년 째 남편에게 맡기고 바깥 사람이 된 심상정, 모처럼 돌아와 아들이 원하는 '닭볶음탕'을 하려하는데, 도무지 부엌이 낯설다. 장보러 간 마트에서는 여전히 '정치인'이다. 그런데 이 사람 낙선한 대통령 후보 맞는지? 인기가 좋다. 어른들만이 아니다. 아이들에게는 아이돌 스타급이다. 거리의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6.2%의 득표율로는 설명할 수 없는 '이 놈의 인기'말이다. 

바로 그 점이다. 객관적일 수는 없지만 선거 과정에서 만난 상당수의 사람들이 안타까워하는 사람이 두 사람있었다. 바로 왜 유승민 후보가 바른 정당인 것과, 또 한 사람 심상정 후보가 정의당이라는 것이다. 선거 과정 후보자들의 토론을 본 사람들이라면 공감할 것이다. 여, 야의 편견없이 보자면 두 사람이 제일 잘 했다. 말이 앞뒤가 맞았고, 자신의 논리가 있었고, 객관적인 설득력을 가졌었다. 사전 선거 지지율에서 심상정 후보는 11.4%의 기염을 토했다. 하지만 역시나 이번 선거도 '토론'과 '결과'는 별 개의 것이었다. 물론 '토론'을 못해서 망한 후보도 있다. 하지만 '토론'을 잘 해서 잘 된 후보도 없다. 

하지만 또 그게 아닐 수도 있다. 물론 정의당이 바른 정당에도 못미친 6.2%의 득표를 얻었지만 역대 대통령 선거에 나선 진보 세력 후보 중 가장 다수의 득표를 했다. 14대 대선 당시 민중후보 백기완 선생은 0.9%를, 17대 대선에서 권영길 후보는 3.0%를 득표했다. 그에 비하면 심상정 후보의 득표수는 무려 두 배나 는 것이다. 

득표수만이 아니다. 선거 과정에서 3억의 빛이 무색하게 선거가 끝나고 정의당에는 성금이 쏟아져 들어왔다. '지못미 심상정' 등 비록 선거에서 심상정을 지지하지는 못했지만 심상정의 완주를 지지하는 성금들이었다. 2억 8천만원이 모였다. 선거에 지면 '정계 은퇴'하라는 정치판에서 낙선 후보에게 성금이라니!



심상정에 대해 지지의 의미
그렇게 선거에서 지고도 여전한 인기를 누리는 심상정 후보에게는 별명도 많다. 심블리에서부터 2초 김고은, 심크러쉬까지. 그 별명의 면면에서도 느껴지듯이 '트렌디함'이 심상정과 함께 한다. 이런 '트렌디한 별명'에 대해 정치학자는 물론 별명의 시작은 정의당 홍보팀이었을지 모르나, 그 별명이 '대중'적이 되는 과정에는 '대중의 적극적인 호응'이 뒤따랐을 것이라 분석한다. 일찌기 국회에서부터 '적폐'의 수구 세력에게는 '걸크러쉬'하기를 마다하지 않지만, 홍보 영상을 비롯한 평소의 그 모습에서는 2초 김고은을 수긍하게 할 만큼 '심블리'한 심상정. 아마도 본인이 우기지 않아도 2초 김고은이란 별명이 '욕'이나 '어불성설'이 아닌 웃고 넘어갈 수 있게 만든 건, 심상정이 선거 기간 보인 '노력'의 결과라는 데는 이견이 없을 듯하다. 

하지만 똑같이 대선 토론 과정에서 혁혁한 성과를 보인 두 사람이지만, 유승민과 심상정이 보인 토론의 결은 달랐다. 일찌기 유시민 작가와 100분 토론에서도 밀리지 않았던 경제학자이자 관료 출신의 유승민 후보가 논리적인 토론가였다면, 심상정 후보는 정의당 후보로서 자신의 입장과 자신의 살아온 삶이 일치된 실천가로서의 그 모습에 더 힘이 실린다. 선거 과정 여성과 관련한 실언을 한 홍준표 후보에게 따끔하게 짚고 넘어가는 모습이나, 굳이 나설 필요없는 민주당 후보의 대북 송금 문제를 나서서 언젯적 대북 송금이냐며 그 자리에 있는 모두 후보들을 뜨끔하게 하는 장면은 홍준표 후보와는 또 다른 의미로 토론을 보는 이들을 속시원하게 만드는 장면이었다. 거기에 우리 사회의 약자로서 여성, 노동자, 비정규직에 대한 그녀의 일관된 입장은 그저 군소 정당으로서의 '선거 결과'를 의식하지 않는 '프로파간다'를 넘어 이번 선거 과정에서 그 누구보다 속시원한 이야기를 해준 사람으로 열렬한 지지를 얻게 된 것이다. 물론 한계가 있을 지도 모른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정의당은 경기 고양 갑의 심상정 후보와 경남 창원 성산 노회찬 후보를 제외하고는 한 자리 수의 지지율을 넘지 못했다. 심상정이라는 개인이 보인 성과가 정의당, 혹은 진보 세력에 대한 지지로 이어질 수 있을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하지만 명망성의 한계를 넘어, 그 지지 속에 숨겨진 의미를 짚고자 한다. 심상정의 입을 통해, 그리고 그녀가 살아온 삶을 통해 그녀가 주장하고자 하는 '노동'이 제 목소리를 내고, 제대로 대접을 받는 사회에 대한 여전한 열망이 6.2%의 수치로 가늠할 수 없는 심상정 개인에 대한 열렬한, 그리고 여젼한 인기의 요인이라는 것이다. 현직 대통령 지지율이 80%를 상회하고, 민주당 지지율이 50%를 넘는 지금, 그럼에도 잊지말아야 할 것은, 그리고 '미래 지향적'으로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심상정의 지지율에 담겨있는 간절한 우리 사회 약자들의 제 목소리라는 것을 뒤늦게 <sbs스페셜>이 짚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7.05.29 1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