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시상식만큼 화려하고, 하지만 연말 시상식만큼 썰렁한 자리도 없다. 한 해를 빛낸 별들이 한 자리에 모인 풍성한 자리이지만, 객석의 출연자 면면만 봐도 올해 누가 상을 탈지를 알 수 있을 만큼, 상을 받는 사람들만이 자리를 채우는 자리가 대부분의 시상식이기 때문이다. 여전히 각 방송사만의 시상식이 논란에 오르지만, jtbc<썰전>에서 분석하듯, 많은 광고가 붙는 이 노른자위를 포기할 어리석은(?) 방송사는 여전히 없다. 그래서 화려한 별들의 출동에도 불구하고, 상을 받을 사람만 출연하는 연말 시상식은 그들만의 리그인 양 어쩐지 궁색하다.

하지만 늘 그런 연말 시상식들 가운데서 볼거리가 든든한 시상식이 있다. 시상식의 내용도 내용이거니와, 시상식의 과정만으로도 풍성한, 하지만 정작 다른 분야에 밀려 언제나 일찌거니 방영되는, kbs 연예 대상이 그것이다. 

KBS연예대상
(사진; tv데일리)

그리고 kbs 연예 대상이 빛나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개그 콘서트> 덕분이다.
여전히 다른 공중파 방송사의 개그 프로그램들이 늦은 밤 시간대를 벗어나지 못한 채 화제의 중심에서 빗겨나 변죽만 울리고 있고, 케이블에서 의욕적으로 시작된 snlkorea 등이 시사나, 19금 등의 제약을 넘어서지 못한 채 답보 상태에 머무르고 있는 상태와 달리, <개그콘서트>는 일요일밤 인기리에 방영되는 주말 드라마와의 경쟁에서도 당당하게 1위 자리를 꿰어차는 등 <개그콘서트>를 보고나면 주말이 마무리되는 익숙한 일상의 궤적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그리고 그 <개그콘서트>가 독보적인 빛을 발하는 시간이 바로 연말 연예 대상이다. 

마치 <개그 콘서트> 특집 편을 보는 듯, kbs 연예 대상의 면면들은 늘 <개그 콘서트>의 인기 코너와 인기 개그맨들의 변주와 변신으로 짜여졌다. 개그 콘서트의 코너를 고스란히 옮겨온 박지선, 오나미의 '있다 없으니까'는 물론, '놈놈놈'의 멋진 네 남자 개그맨들의 군무가 이어진, 그 못지않게 개그도 멋지지만, 그보다는 '덩치'로서의 존재감이 더 큰, 유민상, 김준현 등의 아이돌 exo의 퍼포먼스는 물론, 김민경의 선민의 '24시간이 모자라'를 버전업(?)한 24인분이 모자라로 화룡점정을 찍는다. 심지어, 마지막 대상 수상자 호명 전에 특별 공연을 한 '트러블 메이커'가 개그맨들의 변주가 아니라, 원곡의 장현승, 현아가 나오는 게 시시할 만큼. 

어디 그뿐인가, 중고 신인상, 먹방상 등의 발표와 시상은 물론, 대상 후보자의 소개까지, <개그콘서트> 출신 mc들과, 지금도 자신의 유행어로 활약중인 <개그 콘서트>의 개그맨들이 장기를 살려 웃음을 이끌어 내며 살려낸다. 특히나, 이제는 거장이 되어야 할, 하지만, 그들의 활약에 비추어, 상을 주기에는 미흡했던 강호동이나 유재석을 예우 차원에서, 중고 신인상이나 먹방상이라는 어찌보면 우습지만, 그럼에도 개그맨이기에 웃음으로 승화될 수 있는 상을 통해 예우해 주는 시간은 그 과정이 충분히 썰렁할 수 있었음에도 서로가 웃음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도 연예 대상이기에 가능한 것이다. 

(사진; 뉴스웨이)

하지만 역시 시상식이니 만큼 시상식의 간극을 메우는 특별한 퍼포먼스 못지 않게 과연 수상의 성과가 어떠했느냐가 중요할 것이다. 언제나 그렇듯, 실제 어떤 시상식이든 가장 감동적인 순간은 이제 막 첫 발을 내딛은 신인들의 수상 시간이다. 이제 막 시작한 그들의 초심이 보상을 받았을 때, 떨리는 목소리로 울려나온 그들의 소감은, 그 어떤 명곡보다도 순수하게 감동적이다. 그런 면에서 이미 코미디 부분은 쇼 오락 부분을 압도한다. 겨우 몇 개월의 경험으로 신인상을 거머쥔 보라와 존박의 수상 소감은 쑥쓰럽지만, 2009년에 개그맨이 되어 이제야 신인상을 받은 안소미와, 그 보다 2년 후배지만, 13번이나 개그맨 시험에 떨어졌다는 이문재의 수상 소감은 뭉클하다. 그들이 지난 1년간 <개그 콘서트>를 통해 흘린 땀이 공감되었기에 더더욱 그들의 수상에 보내는 박수가 뜨거울 수 밖에 없다. 그것은 이제야 드디어 상을 받게 되는구나 라는 느낌이 드는, 유민상과 김민경의 수상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더더욱 상을 받게 되는 순간 조차도 개그맨이라는 본분을 놓치지 않으려는 그들의 철저한 직업 정신이 더 감동을 배가시킨다. 

쇼, 오락 부분의 시상자들이 몇몇 인기 진행자들의 돌려막기 식으로 인력풀의 한계가 뚜렷한 것과 달리, 코미디 부분 시상자들은 김준현의 인기상 재수상을 제외하고는 매년 신선한 면모를 보이는 것도 kbs 연예 대상의 볼거리이다. 한 해 동안 <개그콘서트>를 통해 한껏 겨루었던 그들의 노력이 성과를 얻는 그 시간은, 어찌보면 우리 사회에서 보기 드문, 고지식한 노력의 열매가 열리는 시간 같아서 흐뭇하다. 무엇보다, 그 누가 수상자가 되었든 마치 <개그 콘서트>의 축제인 양 많은 개그맨들이 한껏 차려입고 객석을 빛내고, 동료 개그맨의 수상을 돌려막기 식 꽃다발이나마 아낌없이 축하해 주고, 그, 혹은 그녀의 수상 소감이 마치 자신의 것인양 눈물흘려주는 동료애는 kbs 연예 대상이 아니고서는 볼 수 없는 아름다운 풍경이다. 박미선 같은 여자 선배가 꾸준히 활동하여 후배 여자 개그맨들의 귀감이 되겠다는 수상 소감이 빈말이 아니라, 공감이 되어 객석에 울려퍼지는 것 역시 kbs연예 대상이기에 가능한 것이다. 

'2013 KBS 연예대상' 스틸
(사진; 텐아시아)

그러기에 김준호의 대상 수상은 특별하다. 그의 대상은 그저 인기있는 한 개그맨의 수상이 아니다. 지나온 몇 년 동안 <개그콘서트> 팀은 연말 시상식을 빛내고, 자신의 프로그램을 빛냈지만, 늘 가장 큰 성과는 쇼 오락 부분의 명망있는 스타급 누군가의 몫이었다. 그것은 <개그 콘서트> 인력 풀이 여전히 <개그 콘서트>라는 우물 속에 머무르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개그 콘서트>는 그 프로그램만으로 물론 독야청청 독보적 가치를 가지지만, 거기서 매년 배출되는 수많은 개그맨들을 다양한 분야에서 재활용하는 것은, <개그콘서트>가 가지는 또 다른 숙제였던 것이다. 물론 이수근, 김병만 등을 비롯하여 많은 개그맨들이 <개그콘서트>를 통해 배출되었지만, 그들의 활동이 빛나는 순간, 이미 그들에게서 <개그콘서트>라는 탯줄은 끊어지고 없었기에 그저 '스타'로서 받는 성과처럼 보였다.

하지만 김준호는 다르다. 현재 그는 여전히 <개그 콘서트>의 인기 코너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있자나~'라는 인기 유행어를 만들면서 '뿜엔터테인먼트'에서 한물 간 배우 역을 맡고 있고, 또 다른 코너에서 인간보다 더 인간적인 좀비로 역시나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그를 비롯한 <개그 콘서트> 출신의, 그리고 지금도 거기서 활약하고 있는 멤버들 여섯 명을 모아 만든 <인간의 조건>이 순항 중이다. 뿐만 아니라, <개그콘서트>만큼 주말 예능의 꽃이라 할 수 있는 <1박2일>까지 진출했다.  이것은 그 일개인의 성과이기도 하지만, <개그콘서트>의 영역 확장의 성과인 셈이다. 곧, 그 대상은 김준호 개인이 아니라, <개그 콘서트>의 성취인 셈이다. 그러기에 그가 상을 받으러 올라갔을 때 그의 후배, 동료 개그맨들이 승리의 '김준호'를 신이 나서 연호할 수 있었고, 그의 수상에 그의 선배이자, 동료인 김대희가 그보다 더 감동하여 눈물을 흘릴 수 있었을 것이다. 

물론 김준호 개인을 놓고 보자면, 몇 년 전에 일신상의 불미스러운 일까지 있었지만, 새옹지마라고, 개그맨 개인에 열심임은 물론, 올 한 해 '부산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까지 이끌어 내며 코미디의 위상을 높이고자 의욕적으로 활동해 왔다. 그 누구도 해보라고 하지 않았던 일을 구태여 애써 해내려는 그의 노력에 정당한 대가인 것이다. 그래서 다른 해의 대상과 달리, 그의 수상에, 마치 그 방금 전에 최고의 프로그램에 <개그콘서트>가 뽑힐 때처럼 수많은 <개그콘서트>의 식구들이 연단에 올라 자신의 일인양 기뻐해 줄 수 있는 것이다. 그 누구보다도 논란없이 '대상'을 거머쥘 자격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3.12.22 10:0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