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수요일 mbc를 통해 방영되는 <라디오 스타>와 목요일 kbs2를 통해 방영되는 <해피 투게더>를 보고 있노라면 동화<해와 바람>이 떠오른다. 

동화<해와 바람>은 누구나 다 알고 있는 그 이야기다. 해와 바람이 길 가는 나그네의 옷을 벗기기 내기를 했는데, 있는 힘껏 다해서 바람을 뿜어대면 댈수록 자신의 옷을 움켜쥐기만 하던 나그네가 해의 따스한 기운에 스스로 옷을 벗고 말았다는. 



	해피투게더/KBS제공
(사진; 조선닷컴)

김구라라는 '독설'의 아이콘을 중심 이미지로 한 <라디오 스타>의 mc진은 방송 도중 종종 그들의 머리에 그려지는 악마의 뿔 cg처럼 호시탐탐 어떻게 하면 게스트를 벗겨 먹을까 고심을 한다. 그것이 때로는 게스트의 원치않는 진실을 억지로 벗기려 했거나, 벗겨졌을 때 구설과 반발이라는 부작용을 낳기도 한다. 따라서 그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웬만한 바람이 불어주면 스스로 자신의 옷을 벗어주는 게스트가 필요하다. 그러기에, 어쩔 수 없이 <라디오 스타>는 자신의 프로그램을 위해 물불 안가리고 옷을 벗어주는 게스트 정도에 따라 복불복 게임이 벌어질 수 밖에 없다. 그렇다고 <라디오 스타>가 늘 전쟁터인 건 아니다. 원건 원치 않건 옷을 벗어던진 홀가분함, 시원함이 늘 이곳엔 존재한다. 마치 '야자 게임'을 한 판 하고 나면 부쩍 친근해 지는 관계처럼, 육박전과도 같은 시간을 통해 늘 게스트들은 걱정했지만 좋았다는 소회를 밝히곤 한다. 

반면, <해피투게더>는 해님과도 같다. '배려'의 아이콘인 유재석을 중심으로 박미선 등의 mc 진이 '잘한다 잘한다' 하면서 게스트의 토크를 유도한다. 물론, <해피투게더>에도 악마의 뿔이 돋아나올 것같은 박명수가 있기는 하다. 하지만 박명수는 <라디오 스타>처럼 독설을 뿜어내거나, 직설적 발언을 하면 동료 mc들이 거들기는 커녕, 오히려 힐난을 당하기 십상이다. 왜 그러냐는 식으로. 물론, 결국은 그런 박명수의 돌직구는 유재석의 완화된, 게스트가 부담스러워하지 않을 방식의 질문으로 돌려져 가기 십상이지만, 애초의 그 날카로움은 한결 완화된 채 전달되기 마련이다. 덕분에 토크쇼에 낯선 연예인들조차 <해피투게더>에선 기분 나쁘지 않게 푸근하게 그 분위기에 얹혀 즐기다 갈 수 있다. 심지어 '먹방'까지 있으니 왁자지껄 한판 잔칫집 분위기이기 십상이다. 

물론, 동화 <해와 달>에서는 해의 승리로 이야기는 끝나지만, 토크쇼 <라디오 스타>와 <해피투게더>의 경우는 승자를 논할 수는 없다. 각 프로그램의 개성이요, 등장하는 게스트를 요리하는 나름의 스타일이니까. 게스트의 성향에 따라, 그리고 홍보냐, 무존재였던 자신을 드러내기 위한 방식이냐 게스트의 필요에 따라, '나를 마구 다뤄줘' 혹은 '나에겐 따스한 도움이 필요해'의 방식을 택할 자유가 있는 것이다. 시청자 역시 그런 면에서는 선택의 여지가 있는 것이다. 

(사진; 파이낸셜 뉴스)


이런 특징에 입각해 1월 9일 <해피투게더>는 가장 <해피투게더>에 어울리는 특집이었다. 2013년에 두각을 나타낸 신인들 특집이었기 때문이다. <응답하라 1994>에서 삼천포와 윤진이로 활약했던 김성균과 도희, 그리고 <왕가네 식구들>에서 최상남 역할로 kbs 연기 대상 신인상을 거머쥔 한주완, 그리고 화제의 드라마 <오로라 공주>에서 조역으로 시작해 주연의 자리를 거머쥔 설설희 역의 서하준 등 이제 막 그들의 존재를 드러내기 시작한 네 명의 새내기들이 <해피투게더>를 빛냈다. 

첫 토크쇼의 출연인 만큼 '처음'의 느낌이 완연한 네 명과 달샤벳 멤버수빈을 대상으로 유재석은 특유의 장기를 선보인다. 누구 한 사람 결코 처지는 느낌이 없는, 등장한 네 명의 신인과, 그리고 거기에 곁다리다 싶게 얹혀져 나온 수빈까지 모두를 배려하는 토크를 진행해 간다. 이제 처음 만난 김성균과 서하준이 종종 손을 꼭 붙잡는 것까지 놓치지 않고 캐치해 내면서, 이들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조성했으며, 그들의 한 사람의 지나온 시간과 새해 소망까지 결코 누락되지 않는 토크를 꾸려나간다. 심지어, 도희가 말을 할 때마다, 함께 드라마를 했던 김성균이 '엄마 미소'를 띠고 바라보는 것까지 담음으로써, 다른 mc들은 물론, 시청자들조차 김성균의 그 표정을 복기하게 만드는 분위기로 자연스레 끌고 갔다. 



이날 등장한 게스트들은 달샤벳을 제외하고는 신인이라지만, 이미 2013년 화제작인 <응답하라 1994>, <왕가네 식구들>, <오로라 공주>를 통해 충분한 사랑이 검증된 사람들이다. 이미 그들의 등장만으로도, 그 작품을 즐겨 봤던 시청자들의 얼굴에 미소가 지어질만한 그런 어찌보면 '공인'된 사람들인 것이다. 그리고 <해피투게더>는 그런 분위기를 고스란히 이어받아 끌고 간다. 시청자들의 '우쭈쭈쭈'에 화답하여, 그것을 한층 더 사랑스럽게 고양시킨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의 <해피투게더>가 더 좋았던 것은 그 흔한 신인들의 지나온 시절을 긍정적으로 그려낸 것에 있다. 물론, 거기에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은 신인 중 가장 중고 신인이라 할 수 있는 김성균의 긍정적인 자세이다. <범죄와의 전쟁>을 찍을 때조차 망치 등을 들고 일을 해야 했던 고생스러운 시절을 생각 해 보면 가장 즐겁고 행복했던 시절이라 정의내리는 김성균의 모습, 뿐만 아니라, 오디션 현장에서 거침없이 옷을 벗어야 했던 시절을 그저 작품만 생각했던 열정으로 말하는 한주완의 지난 시절, 거기에 여수 소녀 도희의 '운좋았다던' 상경기까지, 박명수의 눈물의 고생담이 무색하게, 고생스러웠지만, 이제는 돌아보니 소중한 그들의 이야기가, 어느새 시청자들로 하여금 '우쭈쭈쭈'하는 마음을 넘어 이제 그들을 응원하는 마음까지 생기게 만든 시간이었다. 덕분에 2014년 새해부터 모처럼 열심히 노력한 사람들의 이야기에 보는 사람들조차 힘이 생기는 시간이 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4.01.10 09:36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