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이 다가오면 빠짐없이 하는 일 중 하나가 며칠 동안 오지 않을 신문에서 연휴 기간 방송 편성표를 빼어 놓는 것이다. 하지만, 막상, 연휴가 되면, 방송 편성표를 제 아무리 뒤적뒤적해도 신선하고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찾아보기가 힘든 경우가 많다. 명절에 맞추어 떠들썩하게 연예인 가족들을 불러놓고 장기 자랑을 하는 프로그램이거나, 그도 아니면 이미 극장에서 본 영화 재탕이거나, 식구들은 모여도 막상 할 일은 없어 이리저리 리모컨만 돌리다 헛물을 켜는 경우가 대부분인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2013년의 추석은 좀 다르다. 이미 아침 저녁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시작된 가을 개편을 앞둔 파일럿 예능들의 돌진은 추석이라는 특수를 놓치지 않고 각 방송사 마다 분주한 연휴를 보내게 만들었다. 명절이고 뭐고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제작진은 고달팠겠지만, 뻔하지 않은 프로그램들을 즐기는 재미는 쏠쏠했다. 



1.이제는 통과 의례가 되어가는 <아이돌 육상 대회(이하 아육대), <당신이 한번도 보지 못한 개콘(이하, 개콘)>
올 추석에도 변함없이 아이돌 육상 대회가 찾아왔다. 
물론 첫 회만큼의 화제성을 누리지는 못하지만, 여전히 추석 프로그램들중 상위의 시청률을 차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아육대>의 특징은 이제는 아이돌 육상 대회하면 떠오르는 김제동이라는 고정mc에 매회마다 적절한 mc진을 곁들여, 육상 대회로써의 박진감을 살려낸다는 것이다. 특히나 2013년 가을 <아육대>의 전현무는 그만의 예능 mc로서의 감은 물론, 박학한 아이돌(특히나 여자 아이돌)에 대한 지식을 선보여, 프로그램의 재미을 한껏 살려냈다.
그래도 뭐니뭐니 해도 아이돌 육상 대회라는 프로그램 제목에서 처럼, 이 프로그램의 묘미는 텔레비젼을 통해 퍼포먼스를 선보이던 아이돌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열심히 땀을 흘리는 그 현장성이다. 이제는 매년 한 두번씩 만나다 보니, 마치 일반 학교의 운동회를 보는 느낌이다. 더더구나, 아직은 청소년기이거나, 이제 막 청년기에 들어선, 사회로 보면, 아직 학생에 더 어울릴 또래의 아이돌들이기에, 그들이 모여 왁자지껄하게 경기를 하는 모습은 비록 프로그램이지만, 흡사 가을 운동회의 데자뷰을 느끼게 만든다. 

<아육대>와 마찬가지로 이제 비록 2회에 불과하지만, 충분히 매년 명절마다 만나기에 충분히 적절한 프로그램이 바로 <당신이 한번도 보지 못한 개콘>이다. 
공개 방송인 <개그 콘서트>에서 막상 방송을 통해 보여지지 못한, 때로는 무대에 서지도 못한 채 사라진 코너들이, 명절을 맞아 다시 한번 기회를 얻고 시청자들의 반응을 얻어 '기사회생'의 기회를 얻는 이 프로그램이야말로 재활용의 가장 좋은 예라 할 수 있다. 
이미 1회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 방송의 기회를 얻은  '버티고'가 오랫동안 <개그 콘서트>의 고정 코너로서 활약했던 걸로 보아, 이번에도, '군대온girl'과 '월드 워 좀비' 중 누가 또 새로운 고정 코너로 등극하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단지 아쉬운 점이라면, 1회에 윤종신과 함께 감독으로써, 작가로써 촌철살인의 평을 해주던 징항준의 부재이다. 물론 윤종신이 시청자의 입장을 최대한 살려주고자 했지만, 동료 개그맨들의 동업자로써의 박할수 없는 평가의 한계는 장항준의 빈자리를 느끼게 했다. 

(사진; osen)

이렇게 이미 두어 차례 혹은 그 이상 방영된 프로그램과 달리, 이번 추석에 처음 선보인 <리얼 스포츠 투혼>도 다음 명절이 기대가 되는 프로그램이다. 닭싸움이라는 한정적이어 보이는 종목에도 불구하고, 남자들끼리 몸으로 부대끼며 빚어지는 전투의 현장은 '닭싸움'이라는 종목의 한계를 뛰어넘는 치열함을 느끼게 한다. 더구나 발레, 이종 격투기 등 출연진들이 자체가 몸으로 한 가닥 하는 분야 출신이기에 빚어지는 '땀내'의 수준이 일반 아마츄어이 수준을 뛰어넘는다. 거기에, 2m가 넘는 최홍만을 쓰러뜨리는 김창렬의 도발에 이르르면 탄사가 절로 나온다. 

매회 이름은 달라지지만 스타의 가족들이 모여, 한바탕 잔치를 벌이는 sbs의 <황금 가족>이나, 외국인들과 함께 명절에 걸맞는 kbs2의 <놀이왕>같은 프로그램은, 두말할 필요없이 마치 제사상에 전이 빠질 수 없는 것처럼, 당연히 명절이면 한 자리 늘 차지하고 있어야 할 프로그램과도 같다. 

2. 고정을 향한 야심찬 출발
아마도 이제는 명절의 고정 프로그램이 되어가는 <아이돌 육상 대회>를 제외하고 추석 연휴 기간 방영된 예능 프로그램의 최대의 수혜자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일 것이다. 
그런데 사실 kbs2는 추석 연휴 기간 소위 <아빠 어디가>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진 프로그램을 두 편이나 마련했다. 하나가, 스타들이 아이 돌보미가 되는 <스타 베이비 시터; 날 보러 와요>와 <슈퍼맨이 돌아왔다>이다. 



<날 보러 와요>는 이미 god이래, 많은 아이돌이 거쳐간, 그리고 지금도 케이블에서 방영되고 있는 아이 돌보미 프로그램을 공중파로 가져와, 조영남, 김국진, 정준영 등 아이와 전혀 어울리지 않는 연예인들이 아이를 봐주는 프로그램을 만든 것이다. 이미 god의 예에서도 보여지듯이 이 프로그램의 관건은, 얼마만큼 돌보미의 일거수 일투족이 화제성을 불러일으키는 가능성을 지니고 있느냐에 달려있다. 그런 의미에서 최근 독특한 언행으로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정준영의 출연은 일정 정도 화제성을 끌어모으기는 했지만, 공중파이기에 세대별 배려 차원에서 분배된 나머지 멤버들의 분량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며 정규 방송까지 갈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반면,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시작 초기에 <아빠, 어디가>의 아류라는 비난을 가장 많이 받았음에도 막상 뚜껑을 열자, 이휘재의 갓난 아기에서부터, 장현성의 듬직한 아들들까지, 그리고 특히나 추성훈의 미녀와 야수 버전, 이쁜 딸이 추석 내내 화제의 대상이 되었다. 
48시간 동안 엄마 없이 아이를 돌보는 상황은 분명 아빠와 아이들의 조합인데도, 또 다른 신선한 기대를 불러일으켰고, 그 상황을 지켜보는 제작진의 카메라와, 자막 또한 센스있게 아빠와 아이들의 조합을 이끌어 예능의 재미를 살려냈다. 쌍둥이를 돌보다 울음을 터트려 버린 이휘재, 딸의 울음에 연습조차 미뤄버린 추성훈 등, 가족 관찰 예능의 포인트를 제대로 잘 살려, 다음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멀티 캐릭터 쇼; 멋진 녀석들>에서는 이미 연기력으로 정평이 나있는 김수로, 김민종, 임창정 등이 심혈을 기울인 분장과 다양한 캐릭터를 통해 꽁트를 선보였다. 
그런데 배우들의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열혈 연기와 사회 비판적인 내용에도 불구하고, 보다보면, 자꾸 tvn의 snl이 떠오르는 건 어쩔 수 없다. 
그러니 당연히, 김수로, 김민종, 임창정의 출중한 연기력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게스트를 섭외하며 신선한 캐릭터를 선보이는 snl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 또한 케이블이라서 가능한 19금의, 보다 더 직설적인 사회 비판이(이제는 snl조차 점점 버거워하는) 혹은 그것을 상응할 만한 기발한 내용들이 가능할 것인가가 정규 편성의 관건이 될 것이다. 

(사진; osen)

그 외에,mbc의 <mr. 살림왕>, <위인전 주문 제작소>,sbs의 <이장과 군수>, <스타 페이스 오프> 등이 새롭게 방영되었고, kbs2의 <바라던 바다>도 추석을 틈타 파일럿의 나머지 분을 방영하였다. 이중에는 특집으로 단발성으로 만드어진 프로그램도 있고, 고정을 향해 파일럿 성격으로 만들어진 것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시청률상으로 보나, 화제성으로 보나, 이중 화제성을 얻으며 시청자들에게 자기 프로그램의 성격을 뚜렷하게 각인시킨 프로그램들이 도드라져 보이지 않는다. 

<이장과 군수>는 영화명에서 차용한 제목을 내걸고, 이만기와 손병호 두 사람을 충남 역촌리의 명예 이장을 뽑는 과정을 내걸었는데, 이수근 등 개그맨들이 주도가 된 유세 과정은 개그인지, 진정 마을 이장으로써 마을 사람들에게 진심을 얻어 가는 과정인지도 헷갈렸다. 심지어 '*** 바보' 같은 식의 치졸한 모함과 그를 둘러싼 아웅다웅은 기존 선거판을 패러디한 것이라기에도 너무 유치해 보였다. 그저 추석이니까 이런 프로그램을 빌미로 한 동네 가서 떠들석하니 어울려 놀아보자 하니 넘어갈 수 있었지, 고정 프로그램이 되려면, 좀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mr. 살림왕>은 케이블에서 이미 진행되는 요리 대결 등을 업그레이드 시킨 버전과도 같다. 살림의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모셔놓고, 싱글남들이 나와, 집안 소개는 물론, 요리, 다종다양한 집안 일을 미션별로 진행해 대결을 벌이는 이 프로그램은 <나혼자 산다>의 버라이어티 버전과도 같다. 역시나 싱글남만이 대상이 되는 프로그램의 성격은 아쉽지만, 박수홍과 박은지의 능숙한 진행에, 자타 공인 입담을 과시하는 이혜정등의 패널에, 다양한 매력을 뽐내는 싱글남들의 살림왕 도전은 재미졌다. 그런데, 왜 이 프로그램이 이미 꽤 오래된 프로그램같은 느낌이 드는 걸까? 그건 의문으로 남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3.09.21 10:3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