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새해가 밝자 마음이 앞선 사람들은 너도나도 작년 한 해 미디어를 휩쓴 '먹방'의 후속 주자를 점치기에 바빴다. 실제 방송가에서는 '먹방', '쿡방'을 이을 '집방' 프로젝트를 마련하기도 하고. 이 이야기는 곧 결국 더는 '먹방'이나 '쿡방'이 매려적인 콘텐츠가 아니라는 것이고, 솔직히 '한 물갔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쉽게 싫증내는 사람들에게 그만하면 울궈먹을 만큼 울궈 먹었다는 것이다. 




진부해진 먹방과 쿡방 홍수 속에 돌아온 시즌2
이에 각 먹방 프로그램은 변화를 모색한다. 본의 아니게 mc를 교체해야 하는 <냉장고를 부탁해>의 경우 몇 명의 인턴 mc를 거쳐 축구 중계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안정환이라는 카드를 꺼내들고 분위기 쇄신에 성공했다. 후발주자였던 <백종원의 3대 천왕>은 아이돌 하니를 합류시켜 젊은 층의 관심을 끌려고 애쓴다. 하지만 새로운 시도가 늘 성공적인 것은 아니다. <비정상회담>의 스핀 오프 격이었던 <네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가 성공적으로 안착하자, <냉장고를 부탁해>의 세계편으로 <쿡가대표>를 마련했지만 그 반향은 미미하다. 그런 가운데, 작년 '집밥' 열풍과 '백선생' 열풍의 주인공이었던 <집밥 백선생>이 시즌2를 선보인다. 

<한식대첩>의 박학한 심사위원을 시작으로, <마이 리틀 텔레비젼>을 거쳐 <집밥 백선생>의 열풍을 이끌었던 백종원, 그는 이런 프로그램의 성공을 기반으로, 그의 이름을 건 몇 개의 요식업체를 성공적으로 런칭했고, 역시나 그의 이름을 건 sbs의 <백종원의 3대 천왕>이라는 음식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는 중이었다. 그런 가운데 '만능 간장' 등 각종 비법을 충분히 전수한 듯 보였던 <집밥 백선생> 시즌2를 또 다시 시작한다는 것은 '과유불급'처럼 보였다. 

이미 피로도를 느끼기 시작한 먹방과 쿡방, 거기에 자신의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는 백종원과 함께 시즌2를 시작한 제작진이 던진 묘수는, 시즌1을 백종원과 함께 시즌1을 이끌던 제자 군단의 전격 교체이다. 한 시즌동안 호흡을 맞추며 백종원만큼이나 집밥의 대명사가 된 이들을 교체하는 것으로, 진부해질 수도 있는 <집밥 백선생>을 변모시켰다. 

시즌1의 제자들을 그 면면에서 '집밥'의 필요성을 각인시켜주는 인물들이었다. 기러기 아빠 윤상, 가정적으로 시련을 겪은 김구라, 거기에 젊은 싱글족 제자들을 합류시켜, 남자들이 부엌에 들어가는 열풍을 일으켰다. 그렇다면, 심기일전을 위해 새롭게 불러모은 제자들은 과연 시즌1의 열풍을 이어갈만 할까? 

3월 22일 첫 선을 보인 <집밥 백선생> 시즌 2, 시즌1에서처럼 백선생보다 제자들의 면면을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그런데 이 네 명의 제자, 또 집밥이 필요할까란 질문이 무색하게, 그들의 존재만으로도 '시즌2'의 당위성은 차고도 넘친다. 



시즌 2의 당위성을 설득해 낸 새 제자들 
소개 동영상에서 제일 먼저 선을 보인 것은 배우 이종혁, 이미 육아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아이들과 함께 예능에 선을 보인 바 있던 그가 '달걀' 요리를 한다. 하지만 호언장담에도 불구하고, 결국 백선생이 닭의 잡내 때문에 시식을 못할 수준의 요리를 만들고 만다. 백선생 마대로 아내가 요리하는 것을 본 적은 있지만 스스로 해본 적이 없는 것을 단번에 증명해 내고만 그의 대충대충 요리는 '교정'이 절실해 보인다. 그의 뒤를 이어 자신의 집 주방에 등장한 장동민도 만만치 않다. 완벽주의자라며 제법 칼 질을 해보이는가 싶더니, '창조적'을 운운하며 '낙지 젓갈'을 볶음밥에 퍼부어, '비린내' 범벅을 만들고 만다. 위기 상황에 '엄마~!'라는 이 늙은 철부지 아들에게도 '가르침'은 필수적이다. 자칭타칭 요리 블로거 정준영의 요란한 빈수레도 마찬가지다. 

이렇듯 세 사람의 제자들의 면면에서, 이미 한 시즌을 돌아 낸 <집밥 백선생>의 가능성이 무궁무진함을 보인다. 어떻게 시즌2를 이끌어 가나 고민했는데 제자들의 실력을 보니 마음이 놓인다는 백선생의 웃음기어린 고백이 빈말이 아닌 것처럼 느껴진다. 그렇게 이미 세 명의 제자들을 통해, <집밥 백선생>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보이던 방송은, 52년동안 엄마 밥만 얻어먹었다는 김국진의 방송분에서 화룡점정을 찍는다. 

눈 앞에 있는 후라이팬도 못찾고, 가스불 하나 켜지 못하는, 마치 생전 처음 부엌에 들어온 듯한 '요리 신생아' 김국진의 모습은 묘하게도 '그에게 요리의 세례'의 절실함을 설득한다. 더구나 여든이 넘은 어머니가 이제 너에게 음식을 해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전언에서는 김국진의 요리는 '간곡'하기까지 한다. 기러기 아빠도 아니고, 이혼한 지도 오래된, 그의 존재가 새삼스레 '쿡방'의 새 가능성을 열어보인다. 

김국진을 비롯한 네 명의 제자들은 시즌 1의 네 제자들처럼 '요리'가 필요한 사람들이다. 그런데 묘하게 시즌1의 네 제자들과 다르다. 시즌1의 네 제자들이 '원론'이었다면, 이제 새로운 네 제자들은 그 한 명, 한 명이 스핀오프로서의 '집밥'의 가능성을 열어보인다. 진부한 소재, 뻔할 지도 모르는 콘텐츠가 신선한 가능성으로 탄생하는 순간이다. <집밥 백선생>시즌2의 기묘한 한 수는 결국 콘텐츠의 진부함을 불러오는 건, 콘텐츠의 기간이 아니라, 제작진의 관성이라는 결론에 이르게 한다. 그런 면에서, <집밥 백선생>의 새로운 시즌이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6.03.23 14:08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