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에서 새로이 선보인 <연쇄 쇼핑 가족>은 이제는 취미 생활이자, 절대 반지로 등극한 현대인의 '쇼핑'을 예능의 주제로 선택한다. 


먹거리에서 부터 시작하여 뷰티, 남성용품까지 필요한 제품을 소개해 주는 쇼핑 정보 프로그램은 이미 케이블을 통해 범람하고 있는 실정이다. 거기에 또 하나의 프로그램을 얹는 것일까? 라는 의문에 <연쇄 쇼핑 가족>은 한 발 더 나아선다. '소비 욕망'을 분석해 주고 '공감'과 '조언'을 해준다는 것이다. 



토크와 시트콤의 결합 신선한 포맷으로 쇼핑을 충고하다
첫 선을 보인 <연쇄 쇼핑 가족>의 포문을 연 것은 이영자, 박명수, 박지윤, 써니, 박원 등 다섯 명의 mc군단이다. 마치 세대별 대표라도 되는 듯 연령대별로 골고루 모아놓은 다섯 명의, 그래서 콩가루 집안처럼 이질적인 mc군단이 쇼핑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한다. 

첫 코너는 매주 mc들이 쓴 소비을 함께 들여다 보며 그들의 소비 패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겠다는 <영수증토크>가 선보였다. 보기와 다른 49만원짜리 이영자의 폴리플랍에서부터, 박명수의 백화점에서 산 두 장에 60만원이 넘는 티, 그리고 박지윤의 신개념 물놀이 가방, 써니의 해외 직구 피규어까지 수십만원을 호가하는 영수증이 등장한다. 자신의 실 소비 품목까지 드러낸 mc들의 살신성인, 하지만 몇 십만원을 쉽게 쇼핑하는 그들의 경제적 수준에, '공감'보다는 아마도 역시나 이래도 저래도 연예인이라는 이질감으로 포문을 연 것이 아닐까. 세대별 공감을 위해 '써니'는 홈쇼핑에 지름신을 운운하고, 이영자는 덩치와는 다른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물품에, 그리고 박원의 신개념 '크라우드 펀딩'까지 등장했지만, <연쇄 쇼핑 가족>은 좀 사는 사는 사람들의 '쇼핑' 이야기라는 범주 제한을 은연중에 드러낸다. 

영수증을 보며, 각자 무심히 자신의'부'를 드러낸 연예인 mc들에 이어, 봉천동에 사는 가상의 한 가족 시트콤을 배경으로 본격적인 첫 회의 주제가 등장하였다. 야심차게 선보인 <연쇄 쇼핑 가족>의 첫 번째 이야기는 '교육도 쇼핑하는 시대'이다. 

그리고 이어진 교육 쇼핑의 이야기, 전세 대란 속에 졸지에 친정 살이를 하게 된 봉천동 가족의 첫 째 딸, 월수 320을 받는 직장인 남편을 둔 큰딸은 내년에 학교에 입학할 큰 딸을 위한 교육 쇼핑에 나선다. 이제 곧 출산할 둘째도 있지만, 처음 학교에 입학하는 큰 아이를 좀 더 좋은 교육 환경에서 키우고 싶어 들뜬 큰 딸, 그녀의 쇼핑 바구니에 들어가 있는 것은 서울 지역의 내로라 하는 사립 초등학교 들이다. 근처 흑석동에서 부터 종로구, 그리고 재벌가의 자제들이 다닌다는 곳까지 곳곳의 사립 초등학교들을 큰 딸은 만삭의 몸으로 훑고 다닌다. 하지만 그런 아내의 교육 쇼핑에 아이의 교육비로 한 달에 100여만원을 지출하는 바람에 한 달 용돈 20만원에 쪼들리는 남편은 결국 불만을 토로하고, 서로 의견이 다른 아내와 남편은 부부싸움을 하기에 이른다. 

이렇게 시트콤같은 봉천동 가족 이야기가 펼쳐진 가운데 스튜디오에서 mc들은 교육 평론가 이범을 초빙하여, 본격적인 '교육 쇼핑'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역시나 박명수와 박지윤이 자신있게 영어 유치원에 다닌다는 자랑 아닌 자랑을 시작으로 하여, 봉천동 가족을 배경으로 한 상세한 서울 시내 사립 초등학교에 대한 '카달로그'식 설명, 거기에 마무리로 이범의 '해법'아닌 '해법'같은 교육 쇼핑 해결책이 얹어진다. 



누구를 위한 쇼핑 공감인가?
'공감'과 '조언'을 지향한 <연쇄 쇼핑 가족>하지만, 대뜸 연예인 mc들의 티 한 장에 몇 십만원에서 부터 시작된 쇼핑 품목은, 유치원 하니, 영어 유치원을, 초등학교에 들어간다며 사립 초등학교의 면면을 알려주는 자상한 교육 쇼핑 정보로 이어진다. 스스로 '옷을 좋아한다'는 박명수의 명품 백화점 쇼핑 스타일은 이미 케이블에서 등장했던 '쇼퍼홀릭'을 강요하는 몇몇 패션 프로그램이 떠올려지고, 박원으로 구색을 맞춘 '크라우드 펀딩'까지 들먹이는 신세대 쇼핑은 역시나 케이블의 '남성들의 잇아이템'을 다룬 모 프로그램이 떠올려진다. 거기에 박지윤은 이미 tvn의 <성적 욕망>에서 했던 교육 쇼핑에서 운운했던 '돼지 엄마'를 다시 들고 나온다. 나름 가족적 구성의 mc라지만 정작 교육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젊은 써니와 박원의 입은 닫혀있고, 그 세대가 이야기할 때는 이영자나 박명수는 눈이 땡그래진다. 가족처럼 모두가 공감하는 쇼핑에 대해 이야기을 풀어 가겠다고 하는데, 가족처럼 그, 누구도 쉽게 공감하기 힘들 수도 있는 구성이다. 

무엇보다 첫 회 야심차게 교육도 쇼핑하는 시대라고 포문을 연 <연쇄 쇼핑 가족>의 상당 시간을 채운 것이 서울 시내 겨우 세 개에 불과한 사립 초등학교의 면면을 세세히 설명하는 것이다. 이는 앞선 영수증 토크에 이어, 영어 유치원, 그리고 사립 초등학교까지, 결국 대한민국 중산층이라면 이 정도쯤은 쇼핑 장바니구니 안에 들어 있을 것이라는 전제를 깐다. 결국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쇼핑이라며, '그사세'로서의 쇼핑을 들고 나온다. 아니 마치 케이블의 패션 프로그램이 눈요기처럼 몇 백만원짜리 옷가게를 들락거리듯이, <연쇄 쇼핑 가족>도 맛이라도 보라며 사립 초등학교을 등장시킨 것이었을까?

봉천동 큰 딸의 처지에 공감하는 나이든 박명수, 박지윤 등 학부모 층 mc진의 교육 쇼퍼 홀릭의 증상을 완화한 것은 어쩌면 그 자리에 어울리지 않은 듯한 교육 평론가 이범의 존재였다. 한동안 너도 나도 사립 초등학교의 품목을 가지고 선택 장애에 빠져 있을 때, 이범은 '자식에게 좋은 교육 기회를 주는 것이 이제 더 이상 노후 자금은 커녕 앞날이 보장되지 않는 한국 사회에서 투자가 아니며, 자기 살을 깍아 먹듯 사립 초등학교에 보낼 것이 아니라, 교육 환경이 개선된 혁신초나 농어촌 초등학교를 선택할 것을 권유한다. 그런 이범의 권유 뒤에 부부 싸움을 물베기라고, 아이를 위해 좀 더 나은 대안을 다시 생각해보자며 하지만 사립학교 입학 시즌인 11월까지라며 여운을 남기고  봉천동 시트콤 속의 부부도 화해를 한다. 

중산층이 붕괴되어 가고 있는 대한민국, 계층간 소비의 격차가 심화되어 가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아마도 그럴 듯한 대학을 나와 방송가에 종사하는 정규직 방송국 관계자들, 그리고 프로그램을 이끄는 mc 수준의 중상층을 대상으로 한 <연쇄 쇼핑 가족>, 하지만 방송을 보며 문득 든 생각은, 저 프로그램을 위해 발로 뛰는 계약직 작가들이나, 스탭들은 과연 이 프로그램을 보며 자신의 쇼핑에 도움을 받을 꺼라고 생각할까?란 의문이 든다. 야심차게 쇼핑을 내세우면서 교육이란 화두를 들고 나온 것은 참신했지만, 사립초등학교 쇼핑으로 시작된 <연쇄 쇼핑가족>의 쇼핑 범주는 분명해 진다. 가지 못할 것이라고 맛이라도 보라는 심정으로 연예인들의 화려한 영수증과 그 보다 한 술 더 뜬 교육 쇼핑을 시청하라기엔 주말의 밤이 너무 아깝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5.08.23 16:52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