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서 역시나 시즌제의 길은 험란한다. 시즌2를 끝으로 애청자들의 시즌3에 대한 열망을 접어 둔 채 <뱀파이어 검사>는 <뱀파이어 탐정>에게 그 바톤을 이어준다. <뱀파이어 검사>를 이끌었던 이승훈 피디는 2년여의 준비 끝에 3월 27일 또 하나의 뱀파이어 물 <뱀파이어 탐정>으로 돌아왔다. 

공중파의 뱀파이어를 주인공으로 했던 <블러드(2015)>나 <오렌지 마말레이드(2015)>가 주인공들의 어설픈 연기와, 그 보다 더 공감하기 힘들었던 '뱀파이어'라는 이국적 소재를 융화치 못한 채 졸작으로 마무리 되었고, 웹툰의 인기에 힘입어 드라마화 했던 <밤을 걷는 선비(2015)> 역시 사극과 흡혈귀라는 이질적 융합의 벽을 넘지 못한 채 저조한 시청률로 마무리되었다. 마치 2015년이 '뱀파이어'의 해라도 되는 듯이 공중파의 각 방송사들은 신선한 시도로서 '뱀파이어물'을 시도했지만, 역시나 공중파에서는 무리였는지, 아니면 의도에 걸맞는 내용성을 답보하지 못한 어설픈 시도였는지, 그저 '붐'으로 마무리되고 말았다. 

기사 관련 사진



장르물로서의 뱀파이어 물의 전통
그에 반해 장르물을 꾸준히 제작해 온 ocn의 경우 이미 2011년 <뱀파이어 검사>를 통해 매력적인 뱀파이어 물의 선두 주자가 되었다. 대부분 '뱀파이어'라는 이국적 캐릭터를 설득해 내지 못한 공중파 드라마와 달리, <뱀파이어 검사>는 뜻하지 않은 사건으로 '뱀파이어'가 된 검사 민태연(연정훈 분)을 통해 그 개연성의 늪을 피해간다. 거기에, 어설픈 사랑 이야기나, 뱀파이어 종족에 발목을 잡히지 않고, 타인의 피를 통해 사건을 해결해 간다는 '범죄 수사물'로써 그 장르물의 성격을 분명히 하면서 이미 '미드' 등을 통해 뱀파이어 장르물에 익숙한 애청자층을 확보해 나갔다. 

하지만 시즌 1에 이어, 시즌2의 차별성을 가지기 위해 민태연 본인의 가족사에 얽힌 이야기에 천착해 가면서, 범죄 수사물로써의 통쾌함 대신, 얽히고 섥힌 악연의 고리에 드라마 자체가 빠져들고 말았다. 시즌이 거듭하면서, 이야기의 밀도가 더해져 가야 하는 건 당연하지만, 그것이 자충수가 되어, <뱀파이어 검사>가 가졌던 수사물로서의 장점을 많이 잠식해들어가고 만 것이다. 

그런 시즌2의 지지부진했던 비극성을 탈피하기 위해서였을까, <뱀파이어 검사> 제작진은 시즌3 대신, <뱀파이어 탐정>이라는 새로운 뱀파이어 물을 가지고 돌아왔다. 30대의 민태연 검사보다 젊은 20대의 윤산(이준 분)을 내세워 드라마에 젊은 피를 수혈한다. 또한 '검사'라는 공적 신분에서 보다 자유로운 타칭 흥신소, 자칭 탐정 사무소를 배경으로, '공권력과 법의 한계에 갇히지 않고 자유롭게' 사건을 해결하겠다는 것이 제작진의 변이다. 

기사 관련 사진



다르고도 같은 <뱀파이어 탐정>과 <뱀파이어 검사>
하지만 검사에서 탐정으로 돌아온 <뱀파이어 탐정>에서는 익숙한 기시감이 느껴진다. 1회 대번에 밀실 사건을 해결하는 능력자 윤산, 하지만 그는 역시나 민태연처럼 뜻하지 않는 사건으로 인해 뱀파이어가 될 예정이다. 그리고 그의 곁에는 <뱀파이어 검사>의 형사 황순범(이원종 분)처럼 약방의 감초같은 용구형(오정세 분)가 파트너로서 함께 한다. 여성 파트너도 빠뜨릴 수 없다. 미모가 뛰어나지만 그 어떤 남자 저리가라할 배포를 가진 검사 유정인(이영아 분)처럼, 검사는 아니지만 검사 못지 않은 야생의 능력을 가진 한겨울(이세영 분)이 합류한다. 

그뿐만이 아니다. 애인의 총에 맞아 과도한 운동조차 할 수 없는 몸이 된 윤산, 그리고 눈 앞에서 애인의 죽음을 목격했던 그의 트라우마는, 이제 1회 그녀의 목걸이를 한 의문의 여성으로 인해 물불을 가리지 않고 사건에 뛰어드는 계기가 되고, 그의 파트너가 되는 한겨울 역시 뱀파이어가 되어버린 오빠의 죽음으로 '복수'의 칼날을 갈게 된다. 동생의 실종과 자신을 뱀파이어로 만든 무리를 쫓던 민태연의 개인사 못지 않은 구구절절한 개인사가, '탐정물'로서의 <뱀파이어 탐정>의 또 다른 복선이 된다. 법과 공권력에서 자유로이 사건을 해결하는 탐정물이면서, 동시에 <뱀파이어 검사>처럼 뱀파이어의 검은 조직을 상대로 한 끈질긴 싸움이 역시나 이번에도 <뱀파이어 탐정>의 굵직한 줄기가 될 듯하다. 그런 면에서 보자면 <뱀파이어 탐정>은 <뱀파이어 검사>의 다른 버전이라 할만하다. 시즌을 예견하기엔 섣부르지만, 장르물의 원조로서, ocn의 뱀파이어 물이 순항하기를 기대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6.03.28 05:48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