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을 통해 백선생 표 요리 붐을 일으켰던 백승룡 피디가 들고 나온 것은 '연기'였다.요리야 이미 '쿡방', 혹은 '먹방'이라는 트렌드화된 요리붐을 배경으로 마리텔을 통해 예능감을 인정받은 '백종원'이라는 요식업계 대표 주자를 얹어 화제성을 순조롭게 이어갈 수 있었다. 그런데 연기라니? 날마다 지상파와 케이블에 범람하는 것이 연기라지만, 막상 그걸 가르치는 학교라니, 생경하기 이를데 없는 장르였다. 


그런데 이 연기를 가르치는 선생으로 박신양이 등장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부터 사태는 달라졌다. 2011년 sbs 드라마 <싸인>이후 그토록 그의 연기를 보고싶어 했지만, 오래도록 소식을 주지 않았던 독보적인 연기력의 배우 박신양이, 드라마도 아닌 예능에서 연기를 가르친다니, 그야말로, <집밥 백선생>의 백종원 못지 않은 파괴력을 지닌 캐스팅이 아닐 수 없었다. 그리고 거기에, 이른바 '발연기'로 화제를 불러 모았던 장수원, 남태현이 합류한다니, '금상첨화', 그렇게 <배우 학교>는 이미 캐스팅만으로 잔뜩 대중의 관심을 불러모은 채 첫 선을 보였다. 



박신양과 학생들의 불협화음으로 시작된 배우 학교 
2월 4일 첫 선을 보인 <배우 학교>는 마치 박신양과 발연기의 대표주자들을 끌어모은 그 화제성에 주눅이라도 든 양, 잔뜩 움츠린 모습으로 시작되었다. 아니 좀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박신양이라는 카리스마있는 배우가 외딴 학교의 선생님으로 등장한 순간, 낯선 교실에서 머뭇거리던 학생들은 그의 존재감만으로 기가 억눌린 느낌을 십분 전달했다. 

그런데, 그렇게 자신의 존재감과 조금이라도 그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 드라마 속 그의 캐릭터처럼 언성을 높이며 '나가!'라고 외칠 것만 같은 선생 박신양이, 아직 교실조차 적응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당혹스런 질문은 던진다. 자신은 누구이며, 왜 연기를 배우려고 하는지, 자신이 생각하는 연기란 무엇인지?라는 본질적이면서도, 철학적인 질문이다. 

그리고 그 당혹스런 질문에 막내 남태현부터 앞으로 나가 자신의 생각을 말하는 그 순간부터, tvn의 새 예능< 배우 학교>는 비로소 시작된다. 

이미 <배우 학교>의 백승룡 피디가 인터뷰에서 밝혔듯, 예능으로 시작되었지만, 촬영을 하다보니, 드라마인지, 다큐인지 모르게 되었다는 소감에서도 볼 수 있듯이, 분명 <배우 학교>의 시작은 예능이었다. 진지한 박신양의 질문에 이전에 출연했던 예능에서 보여주었던 캐릭터처럼, 깐죽거리며 질문의 초점을 흐리고자 했던 유병재의 답은, 그가 틀린 것이 아니라, 그뿐만 아니라, 발연기를 했던 연기자들조차 연기를 가르쳐주지만, 그럼에두 불구하고 예능일 것이라는 '편안한' 기대감을 근저에 깔고 시작한 것이다. 

그런데 바로 그 상대적으로 안일했던 학생들의 자세가, 대뜸 존재론적 질문으로 기선을 제압한 박신양의 선공으로 무너지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 지점에서, 아이러니하게도 리얼 예능 <배우 학교>의 참 맛이 빚어지기 시작한 것이다. 
즉, 어쩌면 예능처럼 시작했던 연기 강습이, 카메라가 돌아가는 예능판에서조차, 자신의 진정성에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박신양의 진지함으로 인해, 어쩌면 오글거리는 짜고 치는 고스톱이 될 상황이 리얼 예능의 새로운 경지로 들어선 것이다. 



진정성', 리얼 예능의 본질이 되다. 
그리고 이런 아이러니한 예능의 맛은 바로 tvn이 독보적으로 가꾸어온 리얼 예능의 연장선상에 놓여있다. 즉, 물설고 낯설은 강원도 산골짜기에, 전라남도 만재도에서 배우들이 밥만 해먹는 민낯의 리얼함, 그리고 평생을 일만 하며 살아온 노년의 배우들이 힘들게 배낭 여행을 하며 보여주는 여행의 민낯이 주는 진솔함, 바로 그 예능이지만, '진짜'인 상황이 주는 감동을 <배우 학교>는 재연한다. 

그래서, 박신양이 연기를 배우고자 온 학생들의 평범한, 혹은 틀에 박힌 대답에.그 '허위'에 정곡을 찌르는 질무을 던지고, 거기에 진땀을 흘리거나, 눈물을 보이고, 심지어는 가슴이 옥죄어 오는 고통을 호소하면서, 비로소 <배우 학교>는 리얼 예능으로서의 진정성을 탑재해 간다. 

또한 발연기로 호되게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연기자들, 혹은 또 하나의 예능이라 생각하며 편하게 합승했던 유병재, 이원종 등이, 박신양의 비수와 같은 질문을 통해, 이제는 꽤난 질려버린 스테레오 타입화 된 그의 거죽을 벗고, 속살을 슬며시 드러낼 때, <삼시세끼> 혹은 <꽃보다 청춘>에서 보여졌던 민낯의 또 다른 얼굴을 드러내며 시청자의 호응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그리고 이렇게 익숙한 혹은 낯선 학생들이 <배우 학교> 신입생으로서 포지션을 확보할 수 있도록 견인차가 된 것은 역시 박신양이다. 날카로운 눈빛으로, 3분의 시간을 줄테니, 힘들 수 있으니 지레 기권하라니 선전포고를 했던 박신양, 그리고 그런 선전포고가 엄포가 아니었던듯, 어설픈 자기 포장 따위나, 예능적 멘트 따위는 단번에 헐벗겨 버리는 질문으로 예능이지만, '진정성'을 포기하지 않는 박신양의 '존재'가 바로 <집밥 백선생>의 백선생 못지 않은 존재감으로 새 예능의 성공을 점치게 한다. 



이런 박신양의 진솔한 모습은 그저 연기가 아닌, '참 스승' 혹은, 마음을 울리는 '멘토'에 갈급하는 시청자들을 이미 첫 회만에 감동시키고도 남는다. 무수한 '멘토'들의 지침서가 여전히 베스트셀러의 수위를 차지하는 세상에서, 연기를 매개로 등장한 매우 매력적인 '멘토'인 것이다. 날카롭고, 원칙적이지만, 그렇다고 냉정하지 않은, 가슴이 옥죄일 정도로 학생을 꿰뚫어 보지만, 아픈 학생에게는 한없이 따스하게 다가가는 선생의 모습으로 연출된 모습은, 방향을 잃고 상처받은 영혼들의 시대에, 드라마 속 박신양이란 캐릭터 이상으로 매력적이다. 오히려 종종 그를 드라마 속 캐릭터로 환원하는 듯한 오글거리는 자막과 <파리의 연인>의 ost의 범람이 걸치적거릴 정도로. 

tv가 대신 요리를 해주고, 대신 자연으로 돌아가 쉬게 만들고, 여행도 다녀주는 세상에, 이제 tv가 대신 진심어린 '선생'마저 해주는, '예능'의 시대, 그 첫 포문을 tvn의 <배우 학교>가 성공적으로 열기 시작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6.02.05 16:1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