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보그(cyborg), 이 단어는 사이버네틱스(cynetics 인공 두뇌학)와 생물(organism)의 합성어이다. 여러 영화와 문학 작품에 등장하는 사이보그, 이들은 진화하는 기계인 '로봇'과 달리, 인간이 '기계'와 일체화되어 진화를 이룩한 존재이다. 그리고 바로 이 지점에서 '사이보그'의 문학적 경계가 형성된다. '인간'이지만, '인간'과 '로봇'의 경계에 선 존재. 과학 기술이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여 거듭 놀라운 성과로 '로봇'을 만들어 내지만, 늘 그 '기계적 존재'는 '인간'의 영역에는 함량 미달인 결과로 나온다. 물론 '알파고'처럼 이제는 인간의 영역을 뛰어넘는 부분도 있지만, 그것이 전존재인 인간에 아직은 미흡하다는 것에 대해 '인간은 자부심을 느낀다. 즉 인간과 닮았지만 아직은 인간에 한참 못미치는 존재, 하지만 '인간을 닮거나, 넘어설까 위협을 주는 존재, 이 아이러니한 이중성이 우리가 '기계 인간'에 대해 느끼는 미묘한 감정의 실체가 아닐까? 그래서 <즐거운 나의 집>에서 시간에 맞춰 등장한 사이보그 남편에 대한 감정도 바로 이런 미묘한 지점에서 시작된다. 




날마다 8시 29분 정확하게 시간에 맞춰 집에 들어와 다정한 목소리로 인사를 건네는 남편, 천재 과학자인 아내가 맞춘 메뉴얼에 따라, 아내를 사랑해 주는 남편, 하지만 첫 장면부터 아내 세정(손여은 분)은 그 다정한 남편이 건네는 하얀 국화를 뿌리친다. 메뉴얼에 맞추어 자신을 사랑해야 하는 남편, 하지만 그 메뉴얼의 빈틈을 발견한 세정은 불안해 하기 시작한다. 아니다. 그녀의 불안함은 이미 그 이전부터 싹이 트기 시작했다. 

미스 프랑켄슈타인, 세정, 그리고 그녀의 사이보그 남편
여기서 주목해야 할 이름이 있다. 1818년 메리 셸리가 썼던 <프랑켄슈타인>, <즐거운 나의 집> 속 세정의 대학 시절 별명은 프랑켄슈타인이었다. 죽어가는 강아지를 살리려 했지만 그것이 오해가 되어 자신의 실험을 위해 강아지를 죽였다고 오해를 받은 그녀에게 '프랑켄슈타인'이란 별명이 붙여졌다. 대학 시절의 아픈 기억으로 스치듯 지나간 이 별명, 하지만 <즐거운 나의 집> 속 세정과 그녀의 사이보그 남편 성민(이상엽 분)의 관계는 이 소설 <프랑켄슈타인>의 또 다른 버전과도 같다.

오늘날 사람들은 흔히 '괴물'을 일컬어 쉬이 '프랑켄슈타인'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소설 원작 속 '괴물'은 피조물(the creature)라고 불려졌다. 그게 아니면 괴물이나, 악마로, 정작 그 '괴물같은 피조물을 만든 사람이 빅터 프랑켄슈타인이었다. 프랑켄슈타인 박사가 만든 괴물이 프랑켄슈타인이라고 불려지는 이 아이러니한 상황, 하지만 오히려 이 어긋난 명명은 이 소설의 진실을 말한다. 시체를 조각조각 이어붙여 생명으로 탄생된 피조물, 그는 그 흉칙한 몰골에도 불구하고 그저 '생명'이었다. 하지만 그 흉한 몰골에 자신을 탄생시킨 프랑켄슈타인은 물론 사람들은 그를 '괴물'로 치부했다. 심지어 사람들에게 버림받은 그의 소원마저 묵살당했다. 즉 세상은 그저 '생명'인 존재를 괴물로 만들어 버린 것이다. 그리고 거기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건 자신이 저질러 놓은 '생명'의 과업을 주체하지 못한 채 방기한 프랑켄슈타인, 어쩌면 그가 진짜 괴물이라는 것을 '오명'은 말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즐거운 나의 집>은 그 원작의 슬픈 사연과 오명의 역사를 사이보그 남편과 인간 아내의 이야기로 옮겨온다. 학우들에게 외면받은 자신에게 유일하게 관심을 기울여주는 성민, 그런 성민에게 세정은 이미 그 이전부터 마음이 가있었다. 거기서 부터 시작된 그와 그녀의 인연, 그 결과물은 지금 여기서 사이보그가 된 남편 성민과 그런 그를 불안하게 바라보는 세정의 불안한 관계이다. 

드라마는 '미스터리'하게, 그리고 '호러틱'하게 성민과 세정의 불안한 관계를 그려낸다. 진실을 알고자 하는 성민과, 그것을 안간힘을 써서 막으려 그를 조정하는 세정의 초조함, 그들의 어긋난 기억 속에 삽입되는 등장하는 과거의 진실 들이 드라마의 분위기를 한껏 북돋은다. 서로의 다른 기억과 진실들이 배우들의 혼란스런 표정과 겹쳐지며, 즐거우려 했지만 결국 즐겁지 않은 결혼의 이면을 들춘다. 사이보그 남편에 대해 부정적 이야기를 하는 아버지에게 그럼 아버지는 인간인 어머니에게 왜 그랬냐고 반문하는 세정처럼, '인간'으로서의 결혼에 대해 물음표를 남긴다. 



처음엔 남편을 불신했지만, 결국 자신이 꿈꾸던 '즐거운 나의 집' 속에서 자신이 가장 어울리지 않는 존재라는 걸 깨달은 세정은 극단의 결정을 내린다. 세정을 배신하고 또 배신했던 성민, 그런 성민을 갖기 위해 그의 생명을 난도질한 세정, 드라마는 '사이보그 남편'이란 불안한 존재에 대한 의문에서 시작하여, '인간' 존재에 대한 냉소로 마무리 된다. '사이보그'가 되어서야 '진정한 사랑'에 도달할 수 있는 불안한 존재 인간을 역설적으로 그려낸다. 

소설 <프랑켄슈타인>을 바탕으로 한 사이보그 남편과 인간 아내의 슬픈 사랑 이야기, 그 원작에 걸맞게 한껏 커튼이 드리워진 아파트, 밀실과도 같은 방, 그 속에서 벌어지는 스토커와 같은 '통제'시스템, 그리고 정작 그런 결혼 생활을 견디지 못해 약으로 버티는 세정의 모습과 불안함은 이 즐겁지 않은 결혼 생활을 충분히 증명한다. 그리고 이런 '결혼'과 '사랑'에 대한 '사이보그'라는 신선한 소재를 도입한 '미스터리 호러' 장르는 드라마 스페셜이기에 가능한 도전이다. 더구나, 이 작품은 김지현 피디가 작가도 겸업한 mbc의 <퐁당퐁당 러브>처럼, <어셈블리>의 연출 최윤석 피디의 작가 겸업 작품이라는 점에서 또한 신선한 시도이기도 하다. 덕분에 <어셈블리>에서 열연을 펼쳤던 송윤아, 옥택연, 정희태의 까메오 출연을 반갑게 만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6.10.17 12:12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