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거니 뒤서거니 공중파 3사의 수목 드라마가 새롭게 시작되었다. 9월 10일 시작한 kbs2의 <아이언맨> mbc의 <내 생애 봄날>에 이어, 9월 17일 시작된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등 세 편의 작품이 그것이다. 

그런데, 전혀 다른 듯한 이 세 편의 드라마, 꼼꼼히 뜯어보면, 비슷한 점이 많다. 많아도 너무 많다. 

우선, 이 세 편의 스토리를 이끌어 나가는 것은 나이가 제법 지긋한(?) 남자 주인공들이다. 
그 중 나이가 가장 많은 건, 여주인공과 열 여덟 살 나이 차가 설정되어 있는 <내 생애 봄날>의 강동하(감우성 분)다. 마흔 다섯 살의 그는 축산업체 하누라온의 대표이다. 
다음은 <아이언맨>의 주홍빈(이동욱 분)으로 서른 여섯 살의 게임업체 대표이다. 마지막 가장 젊은 남자는, <내겐 너무 아름다운 그녀>의 이현욱(정지훈 분)으로 서른 두 살의 작곡가이자, 연예기획사 대표로, 매달 통장에 들어오는 저작권료로 놀고 먹어도 상관이 없이, 애완견과의 생활을 즐기고 있는 '유산 계급'이다. 


그런데, 이 여유로운 싱글남들에게는 하나같이 지워지지 않는 상흔이 있다. 그게 과거의 여자들 때문이다. 
강동하는 아내가 죽은 후, 그녀를 떠나 보낸 자책감과 상실감에, 그의 외견을 보면 차마 축산업체 ceo라 차마 연상할 수 없게 홀애비의 추레함과 궁상을 트레이드 마크로 삼고 살아간다. 
주홍빈도 만만치 않다. 등에서 칼이 돋는 '괴물'이 되는 그의 트라우마에는, 과거 자신이 사랑하던 여자를 아버지의 강권에 의해 잃은 고통이 담겨 있다.
이현욱은 어떤가? 그가 이제는 작곡도, 연예 기획사 일도 저만치 밀어둔 채 오직 애완견과 하루를 보내는 이유는 바로 사랑하는 그녀를 잃은 때문이다.
그들은 일상 생활을 제대로 영유하지 못할 정도로 고통받지만(물론 그럼에도 경제적으로 누릴 것은 다 누리지만), 그들의 고통에 사회적 이유는 0.1%도 없다. 

기가 막히게도 하나같이 어쩜 과거의 순애보로 인해, 현재의 삶이 고통받고 있는 이 남자들이, 새로운 여자를 만나게 되는 방식은 또 '기가 막히게도' 과거의 연인에 대한 기억을 통해서이다. 
아내를 잃은 바다를 쓸쓸히 찾아간 동하, 그는 그곳에서 아내가 죽은 후 처음으로, 그의 마음을 따스하게 녹이는 그녀를 만난다. 예전 아내가 그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듯, 처음 만난 그녀가 동하의 마음을 어루만져 준다.(물론 여기엔 아내의 심장을 이식받은 봄이(수영 분)라는 숨겨진 비밀이 있다)
주홍빈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우연히 마주친 손세동(신세경 분)에게서 자신이 사랑했던 그녀의 향기를 맡은 후, 그는 맹목적으로 그녀를 찾아내기 시작한다. 
이현욱도 마찬가지다. 3년전 죽은 애인의 핸드폰에서, 그녀 동생인 여주인공 세나(크리스탈 분)의 음성 메시지를 들은 후, 이현욱은 세나를 쫓는다. 

우연이든, 필연이든 남자 주인공과 엮인, 과거의 그녀와 연관이 있는 그녀들, 그녀들은, 자신에게서 사랑하는 과거 그녀의 흔적을 잊지 못하는 그들의 집착, 혹은 배려로, 원하던, 혹은 원하지 않던, 도움을 받게 된다. 

정지훈-크리스탈 ‘내그녀’ 티저포스터

자, 여기까지, 이렇게 세 편의 드라마는, 여자 주인공에 비해,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남자 주인공, 그것도, 경제적으로 여유가 넘치는 그를 등장시킨다. 그는, 현실에서는, 그녀와 맺어지기에는 '도둑놈' 소리를 들을 만한 처지이지만, 그와 그녀를 매개시키는, 과거의 그녀 덕분에, 그들의 사랑은, 개연성을 얻기 시작한다. 전형적인 재벌남, 혹은 그에 버금가는 부유한 남자 주인공과 그에 비해 경제적으로 여유가 덜한 여주인공의 결합의 변형일 뿐이다. 단지 그런 전형적인 버전이, 동화 버전, 트렌디 버전, 컬트 버전으로 색채만 달리한 것처럼 보인다. <아이언맨>의 경우, 등에서 칼이 돋는 기괴한 설정을 내세우고, 정작, 그걸 풀어가는 건, 지극히 전형적인 멜로드라마라는 언밸러스한 구성을 보인다. 

단지 이전의 멜로 드라마의 전형에 비해, 남자 주인공의 나이는 지긋해 졌고, 여주인공은 젊어졌다. 그는, 상처를 가지고 있지만, 그 상처를 얻은 시간만큼 부를 축적했다. 대번에, 여주인공의 허기를, 혹은 그녀를 위협하는 주변 상황을 일거해 해결해 줄 만큼의 능력을 지녔다. <아이언맨>의 손세정이나,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의 세나는 현재 어렵지만, 시청자들은 다 안다. 그런 그녀가 곧 넉넉한 그로 인해, 그녀가 겪는 경제적 고통에서 벗어나리라는 것을. 

더구나, 이 가을 새롭게 등장하는 이 드라마들의 설정이 전혀 신선하지 않다는 것이다. 사랑하는 여인의 심장을 이식받은 그녀, 이건, 이미 윤은경, 김은희 극본, 윤석호 감독 연출의 그 유명한 사계절 시리즈 중 여름에 해당하는 <여름 향기>로 유명해진 설정이다. 그 드라마에서 송승헌이 자신의 사랑했던 여인의 심장을 받은 손예진을 보고 과거의 그녀를 느끼듯이, <내 생애 봄날> 역시, 감우성도, 아내를 잃은 바다에서 만난 그녀에게서 동일한 감정을 공유한다.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의 천재 작곡가와 가수 지망생의 만남 역시 몇몇 작품에서 보았떤 익숙한 설정이다. 가요계를 배경으로 신데렐라의 탄생 역시, 낯설지 않다. 

힐링 멜로 <내 생애 봄날>가 앞으로 더 '기대되는 이유' 이미지-1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이, 이 가을 동시에 이 상처받은 남자들을, 그들을 구원해 줄 어린 동정녀같은 여주인공들이 등장하는 멜로 드라마가 출격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이 가을, 더할 나위없이 사랑하기 좋은 계절 때문일까? 그게 아니면, 장기 불황이 예고된 시점에서, 리모컨을 쥔 여성 시청자들에게, 그녀의 불안한 사회적 정체성을 달래줄만큼 넉넉한(나이 그까이꺼, 차라리 나이가 좀 많더라도, 경제적으로 안정된 것이 좋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자존심을 버틸 만큼, 나이가 먹어도 여전히 나잇값을 못하게 아이같은 영혼의, 그래서 그녀가 구원해 주었단 자부할 만한 존재가 필요했던 것일까?

선선해 지는 날씨와 함께 옆에 누가 있어도 가슴이 스산해 지는 가을, 따스한 멜로 드라마 한 편, 좋다. 하지만, 소리 높여 사회적 의식을 주장하던 상반기 드라마들의 흔적은 자취도 없이 사라지고, 오직 '사랑'으로 인해 아파하고, 사랑으로 인해 고통받으며, 사랑으로 인해 구원받는, 그 예전에 하던 이야기를 버전만 달리하여 도돌이표처럼 되풀이 하는 공중파 3사의 드라마들, 그렇다고 어느 작품하나, 빼어나게 시청률이 대박을 치지도 못하는 이 작품들을, 온국민이 트라우가 되었던 세월호 사태조차도 그저 이제는 시간이 흘렀으니 지겹다고 하는 이 냉정한 사회적 방기의 계절에, 그저 가을 탓이라고만 해야 할까? 아이를 키울 육아 비용이 무서워 아이를 낳기 두려워 하고, 결혼 자금이 없어 결혼도 미루는, 이 처참한 불황기에 말이다. 현실의 사회적 배경은 단 1%도 드리워져 있지 않은, 결국은 부유한 그와, 그보다 가난한 그녀의 만남을, 혹은 부유한 그와 그와 어울릴만한 배경의 그녀가 만나는 이야기를,  그저 아름다운 순애보로 이 가을을 달래야 하는가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4.09.19 13:4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