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팔이'란 말이 있다.

말 그대로 추억을 팔아 대중의 관심을 환기시킨다는 용어로, 말 자체의 뉘앙스로도 알 수 있듯이 그다지 긍정적인 단어가 아니다. 하다하다 오죽해서 할 것이 없으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과거의 추억이라도 팔아 관심을 끌려고 한다는 부정적 의미가 담겨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누구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공유하며 살아가는 시간 위의 존재로써 이제는 존재하지 않는 시간, 과거의 그 무엇에 약하다. 더구나, 그 과거가 나와 연관된 고리를 가지는 한에서 더욱. 

지난 주 방영된 <1박2일>이 설날 서울의 명소를 그저 장소가 아니라, 멤버들의 과거, 그들의 아버지 세대의 시간과, 아들 세대의 시간이 중첩된 장소로써 자리매김되어,  그것들이 그간 다녀온 여행지 중 하나가 아니라, 멤버들에게, 그리고 그 방송을 본 사람들에게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고유의 의미로 다가온 이유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일 것이다. 
그에 덧붙여 <1박2일>의 추억 여행은 계속 된다. 지난 주의 방영분이 <1박2일>의 멤버 개개인의 추억이라는 것에 방점이 찍혀 있다면, 2월 16일에 방영된 <1박2일>은 예능 프로그램으로써 <1박2일>이 과거의 예능 프로그램을 추억하는 시간이었다.

하지만, 지난 주도 그렇고, 이번 주도 그렇고, <1박2일>이 추억을 되새기는 방식은 현존재적이다. 
보통하는 추억팔이라 하면 '그땐 좋았지'라는 회고조가 되어, 말하는 자의 감상에 빠져, 공감의 시점을 놓치기 십상이나, <1박2일>은 추억을 현재의 그 무엇처럼 불러온다. 
방금 전 명동 성당을 다녀왔는데, 몇 십 년 전, 나보다도 더 젊은 아버지가 명동 성당에서 연인과 함께 손을 잡고 찍은 사진은 오히려 보는 과거가 현재인 듯 느껴진다. 마찬가지다.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가족 오락관>의 mc인 허참을 모시고, 멤버들을 여성 팀과 남성팀으로 나누어 스튜디오에서 펼쳐진 추억의 <가족 오락관>은 그저 이런 프로그램이 있었지라던가, 좋았었지라는 감정을 넘은 이제는 돌아올 수 없는 정말 좋았던 그 무언가를 놓쳐버린 것 같은 감정의 수위를 찰랑거리게 만든다. 

(사진; 리뷰스타)

특히나, 길지 않은 시간임에도, 몇몇 게임에서 보여지는 명mc 허참의 명불허전 능력은, 어떤 안타까움마저 불러일으킨다. 특히나 최근,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대세를 이루면서, mc의 능력이 그다지 부각되지 않은 상황에서, 단 몇 마디의 말로 진행자를 들었다 놨다 하는 진행 실력을 보여준 허참의 모습에서, '레전드'라는 단어의 정의가 새삼 깨달아지게 되는 것이다. 
요즘은 만나보기 드문 허참이라는 명 mc, 그리고 또 그만큼이나 만나보기 힘든 '가족'적인 오락 프로그램의 분위기에서, 정신없이 흥겹게 웃어제끼다 문득 우리가 이제는 흘려보내 버린 과거가 되어 버린 어떤 정서에 문득 가슴이 시큰해진다. 하지만 이제는 다시 <가족 오락관>이 돌아와도, 그 몫은 자기가 아니라는 허참의 한 마디에, 손가락 틈으로 흘러내려가는 모래처럼 잡을 수 없는 과거를 흘러보냈음을 깨닫게 된다. 

묘하게도 잠시 만난 가족 오락관은 지난 주의 아버지와 아들이 한 장소에서 만나게 된 합성된 사진과도 닮았다. 이제는 현역에서 은퇴된 mc허참과, 그가 활동하던 당시 신세대나, 유망주로서 <가족 오락관>에 참여했던 멤버들이 이제 주역이 된 프로그램에서 <가족 오락관>을 추억하는 방식은 합성된 가족 사진과도 같은 감회를 불러온다. 잊고 살았지만, 지금의 내가 그렇듯이, 내 아버지 세대의 누군가도 여기 이렇게 살았었다는, 박제된 추억이 아닌, 과거의 어느 공간에선가 현존재였던 추억을 존중하게 만든다. 

설날맞이 <1박2일>은 <1박2일>이면서도 <1박2일>답지 않았다, 늘 장소를 찾아가서 그  곳에 정박된 배처럼 그 장소의 이것저것을 탐색하는 <1박2일>의 본래적 활동은 지속하되, 그것을 탐색하는 자세는 이전의 것과 전혀 다른 의미가 될 수도 있음을 설날 특집 <1박2일>은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이제 시즌3에 들어서, 더 이상 어디 가볼 데가 있겠어가 아니라, 그 전에 가본 곳을 또 가더라도, <1박2일>이 전혀 다른 추억을 우리에게 남겨줄 것같다는 기대를 품게 만들었다. 


by meditator 2014. 2. 17. 10:27
  • 익명 2014.02.17 10:5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