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해봐서 아는데'를 연발하던 전직 대통령은 다행히도(?) 지세광처럼 감옥으로 가지 않고 주말이면 시민들조차 발길을 들이지 못하게 하는 테니스를 친단다. 그 사람은 대통령이 되기 전에도, 대통령이 되고 나서도 입이 닳도록 말했었다. 자기는 그 누구보다 서민의 아들이라고, 어려운 형편에서 자라나, 이 나라의 서민들 삶을 고스란히 체험해 봤으며 그래서 누구보다 그 심정을 잘 안다고.

<돈의 화신>의 지세광과 권재규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말한다. 자신이 바로 피해자라고, 가난했으며, 가난 때문에 아비를 잃거나, 우등상장을 받았다고 아비에게 맞았다고, 그래서 그 누구보다도 대한민국에서 정당한 대우를 받아야 하고, 심지어 그 대우를 받기 위해 다른 것을 희생할 수도 있다고. 즉, 그들은 피해자였기에 정의롭고, 그 정의를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게 된 것이다.

 

임지현 교수의 [우리 안의 파시즘]을 보면, 3000년 전 자기 땅에서 쫓겨나 전세계를 떠돌아 다녔던 유태인들이 오늘날 팔레스타인을 억압하는 파시스트로 탄생되는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즉, 그들에게 가장 문제인 것은, 오래전 자신이 받은 억압을 내면화시켜,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자신의 모든, 부당한 행동 조차 정당화시킨다는 것이다.

지세광, 권재규, 그리고 그들로 대변되는 이 시대의 권력층들도 마찬가지다. 어려운 가정 형편을 뚫고 입지전적 성공을 이룬 그들은 우리 시대의 지도층이 되었지만, 새 정부의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보여지듯이 시세 차익을 노린 다운 계약서 정도는 애교가 될 정도의 '복마전'이 되어버린 것이다. 그런데도, '스파이'에 버금가는 부적절한 비리로 장관 임용에서 밀려났는데도, 조국을 위해 봉사하고 싶었지만 세상이 자기를 알아 주지 않았다는 식의 자기 합리화로 일관하는 것이 그들이다. 마지막 순간에까지 자신보다는 이차돈을 향해 총구를 겨누려고 했던 지세광이나, 자식을 죽이고 나서야 자신의 잘못을 깨닫는 권재규처럼 자신은 여전히 보상받아야 할가난의 자식이며, 그래서 자신이 하는 일들은 그 모든 것이 정의롭고, 정당한 것이다. 그리고 그 누구라도 자신의 갈 길을 막는 자는 정의의 이름으로 단죄받아야 하고.

그래도 드라마 속 그들은 법의 이름으로 심판을 받기라도 하지. 우리 시대의 현존 권력층들은 여전히 유유자적 주말 독점 테니스를 치는 그 누구처럼 치부해놓은 재산을 가지고 여유자적하게 살아갈 것이다.

 

 

<돈의 화신>이란 드라마가 다른 드라마와 달랐던 점은 제목은 돈의 화신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마지막에 이들 권력형 비리를 단죄한 것은 이차돈의 사적 복수가 아니라, 검사가 된 이차돈의 법이었다.

물론 시작은 '사적 복수'였다. 아버지를 죽인, 그리고 어머니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그들'에 대해 이차돈은 복수를 하려 했다. 하지만, 복수의 과정에서 이차돈은 '그들'의 실체를 깨닫고, 자신의 복수가 사적인 앙갚음이 아니라, 부당한 권력형 비리를 단죄하는 과정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다. 죽어가던 어머니의 말처럼, '슈달'에서 좋은 사람으로 거듭나게 된 것이다. 그리고 좋은 사람이 된 이차돈이 한 일은, 복재인의 돈이나, 또 다른 편먹기가 아니라, 그 자신이 검사가 되어 법의 이름으로 '그들'을 심판하고자 한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그저 그런 또 한편의 권력형 비리를 다룬 복수극과 <돈의 화신>이 자기 차별성을 갖게 된 지점이다.

아마도 이차돈이 사적 복수로 드라마를 끝맺었다면, 아버지의 복수를 하기 위해 이중만 회장을 죽이고, 그의 돈을 빼앗은 지세광과 다른 것이 아니었을 것이다. 그리고 권력을 쥐고 흔들면서도, 온갖 비리를 저지르면서도, 가난의 희생자인척, 정의로운척 하는 지세광 일당과 차별성을 가지기 힘들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차돈은 방향을 틀었다. 은비령에게 당신 자식을 나처럼 만들지 말라며 감호소도 돌아가라고 했고, 그 한 마디가 이차돈에게 겨눌 수 있는 총구를 무력하게 만드는 계기를 만들었다.

한때 법을 가지고 좌지우지 하면 이차돈과 복재인의 모든 것을 빼앗은 사람들에게, 그들이 가지고 놀던 법의 이름으로 심판을 하려고 했다. 마치 뒷공론도 소용없고, 누구 한 사람에게 겨누는 사적인 총구도 소용없으며, 오로지 그들을 발본색원해낼 수 있는 또 다른 법의 심판만이 가장 유효한 '복수'라고 드라마는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위해서는 '정의로운' 언론과 '진짜 정의로운 사람들'로 이루어진 법이 필수라고.

by meditator 2013. 4. 22. 09:44
  • 익명 2013.04.22 10:4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meditator 2013.04.23 17:10 신고 EDIT/DEL

      문어발처럼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커가려는 에스엠은 진짜 딱 삼성 스타일인 거 같아 입맛이 씁니다. ㅠㅠ

    • 익명 2013.04.23 19:59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