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시청률 13.3%(닐슨), 동시간대 공중파, 케이블, 종편을 통털어 1위, 바로 신드롬급의 인기를 매주 이 프로그램에서 이른바 '차줌마'차승원이 해내고 있는 음식들이 화제가 되고, 차승원, 유해진누리고 있는 <삼시세끼>어촌편이 이뤄내고 있는 기록들이다.

, 그리고 새로이 합류한 손호준등이 보이고 있는 인간적인 매력에 대한 극찬이 이어진다.

 


 

<삼시 세끼> 어촌 편의 매력

<삼시 세끼> 어촌편은 <삼시 세끼> 농촌 편에 이어 말 그대로 삼시 세끼를 해먹는 프로그램이다. 농촌으로 간 이서진과 옥택연이 그들이 함께 했던 드라마에서처럼 형제애를 보이며 매주 방문하는 게스트들과 함께 정선 텃밭에서 거둬낸 자연 먹거리로 '삼시 세끼를 해먹는 것으로 화제가 되었다. 이어, 만재도로 간 어촌편은, 텃밭 대신, 보다 광활한 바다라는 '텃밭'을 이용하여 삼시 세끼를 꾸려나가야만 했다. 처음 출연자로 정해졌던 장근석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자진 하차하면서 과연 차승원, 유해진, 두 사람만의 조합으로 프로그램이 제대로 풀려 나갈 수 있을까란 우려가 무색하게 어촌편은 '농촌'편을 뛰어넘는 화제성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어촌으로 간 두 남자 차승원과 유해진은 '브로맨스'를 넘어 아예 대놓고 '차줌마'에, '참바다씨'라며 부부 코스프레를 한다. 거뭇한 콧수염에 몸에 착 달라붙은 스키니한 올 블랙 의상에도 무색하게 손이 마를 사이 없이 끼니를 챙기는 차승원에게 이제 더 이상 '차줌마'라는 명칭이 낯설지 않다. 그런가 하면 벌써 고기를 못잡은 지 여러 날 되건만, 매번 허탕을 치면서도 바다를 향하는 '참바다'씨 유해진은 능력없지만 사람 하나는 좋은 우리네 아버지의 모습 딱 그대로 이다. 그들은 분명 남자와 남자지만, 프로그램에서의 캐릭터는 우리네 엄마 아빠보다도 더 엄마 아빠같다. 이제 거기에 말 잘 듣는 착한 아들 손호준까지 가세하고, 애완견 산체와 애완 고양이 벌이까지 합세하니, 금상첨화다.

 

이렇게 가족이 된 <삼시 세끼>의 세 남자의 일거수 일투족은 마치 그들이 우리의 가족이나 친지라도 되는 것처럼 정겹게 다가온다. 더구나 만재도라는 육지에서 6시간이나 떨어진 척박한 자연 환경 속에서 바다에서 나는 재료들을 가지고 만들어 내는 갖가지 먹거리는 물론, 화덕을 만들어서 까지 구워낸 빵에, 도시에서도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하는 토마토 케첩까지 만들어 내는 삼시 세끼가 신기하기도 하고, 그만큼의 정성들이 느껴져서 더더욱 그들이 남같지 않다. 까짓 도시에서는 그냥 때우면 그만인 끼니에 온갖 정성을 들여 섬이라는 조건을 뛰어넘어 가족을 위한 만찬을 차려내는데서, 우리가 잃어버리고 살아가는 '가족애'를 새삼 느끼게 되어 뭉클해진다.

 

 


 

 

쓰레기가 되어버린 정우

이렇게 사람들이 어느덧 차줌마와 참바다씨, 그리고 착한 아들 손호준을 '우리'로 받아들이고, 그들의 삼시 세끼에 위로를 받으면서 부작용도 발생한다. 그들의 진정어린 삼시 세끼에 어울리지 않는 혹은 거스릴는 것들, 혹은 인물에 대해, 마치 우리 가족을 모욕하는 것과 같은 불쾌감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그 '희생양'이 된 것은 바로 지난 주와 이번 주에 걸쳐 출연한 정우였다.

 

아마도 차줌마네 가족에 대해 그렇게 '애착'이 형성되어 있지 않았다면 '정우'가 보인 행동들이 경상도 남자의 투박한 행동으로 치부되었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만재도와, 거기에 깃들인 차줌마네 가족, 그리고 거기서 묘기에 가까운 음식들을 만들어 내는 차줌마에 대해 '감탄'을 넘어, '감동'을 느끼고 있는 즈음, 그런 배경 지식이 없이 단 하루 동안 만재도를 방문한 정우의 무심한 행동들에 논란이 불거진 것이다.

 

정우의 입장에서는 오랜 시간 배를 타고 온 속에 제 아무리 손호준이 설명을 곁들였어도 그 '빵'을 먹고 싶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시청자들에게는 그냥 '빵'이 아니라, 장발장의 눈물겨운 빵 못지 않은 히스토리를 가진 차줌마의 빵이었기에 그런 정우의 거부가 불쾌함을 불러 일으켰다. 그저 선배의 동정이 궁금해서 물어본 질문에, 아마도 <응답하라 1884>가 신드롬을 불러 일으킨 그 즈음이라면 '쓰레기'처럼 눈치없는 정우라며 예능에 서투르다고 넘겨 주었을 지도 모를 질문 하나에도 사람들은 예민하게 반응했다. 더구나, 그가 출연했던 영화가 구설수에 얹혀 관객들의 반응조차 좋지 않은 상황에서의 결국은 '홍보차' 방문이, 곱게 보이지 않았을 것이다. 그들은 '우리 가족'인데 우리 가족을 자기 홍보에 이용하고자 오면서, 태도마저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마치 우리 엄마가 잔뜩 고생해서 손님을 대접하려고 하는데, 나이도 어린 손님이 집에 와서 어른 대접도 안하고 안하무인으로 행동하는 것처럼 비춰졌던 것이다.

 

그런 논란이 부담이 된 듯 27일 방영분에서는 어떻게든 미운 털이 박힌 정우를 보다듬으려고 애썼다. 하지만, 다음 날 바로 차승원과 함께 떠나야만 하는 정우에게는 시간이 너무 없었다. 설겆이를 해도, 이제야 분위기를 알아챈 듯 차승원 말에 빠릿빠릿하게 움직여 봐도, 손호준에게 아쉬움을 문자로 전해도, 이미 그 전회에 박힌, 지난 한 주 동안 그의 행동으로 인해 숱한 게시판을 달구었던 그 논란이 잊혀지기엔 역부족이었다. 언제나 나영석 피디가 해왔던 방식으로, 이서진이나 이승기, 그리고 윤상이 그랬듯이, 논란을 일으키고 반전 매력으로 그것을 뒤짚는 식으로 정우를 그려내보고자 했지만 그러기엔 지난 한 주를 달구었던 '정우'논란을 뒤엎기에 27일 정우의 분량을 너무도 미비했다.

 

오히려 27일 방영분은  '엄마없는 하늘 아래, 휴일을 만끽하는 아버지와 아들의 여유있는 하루'에 방점이 찍혔다. 정우는 일찌감치 사라져 버리고, 정우의 존재를 넘어, 하루를 비우면서도 노심초사하는 엄마 차승원과, 그런 엄마의 우려는 아랑곳없이, 엄마없는 여유에 한없이 자유로운 아버지와 아들의 한가로움이 시선을 잡는다. 결국 정우는 홍보하러 왔다가, 홍보는 커녕, '쓰레기'로 쌓은 이미지를 쓰레기로 만들어 버리고 돌아가 버린 셈이다.

 

 


 

<삼시 세끼> 가족주의의 함정

실제 정우가 어떤 사람일 지는 모른다. <삼시 세끼>의 정우는 지극히 제작진에 의해 편의적으로 편집된 화면에 의해 조장된 이미지이다. 그의 진심과, 진면모와 상관없이, 우리가 된 차줌마네 가족과는 어울리지 않는, 물과 기름처럼 겉돌다, 가족에게 민폐만 끼치고 떠난, 객식구 노릇만 하고 사라진 것이다. <삼시세끼> 농촌 편이 이서진과 옥택연이라는 상대적으로 젊은 주인에, 그보다 나이가 많았던 대부분의 게스트들로 서열이 역순이었다면, <삼시 세끼> 어촌편은 이제는 방조차 각 방을 쓰는 것이 어색하지 않은 지긋한 나이의 어르신 두 분을 모시고 하는 수직적 가족 관계의 예능인 것이다. 정우의 문제라면 그런 분위기와, 그런 분위기에 대한 시청자의 열광적 반응에 대한 사전 준비없이, 6시간 걸려 고생하며 배를 타고 하룻밤을 머물다 간 것이다.

 

여기서 지난 한 주 내내 달궜던 논란이 어쩌면 그저 정우란 사람이 '다른' 것인데, 그것을 다른 것이 아니라, '틀린' 것으로 규정하는데, 제작진이 강조한 '가족주의'가 한 몫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또한, 그 이면에 흐르는 선후배간의 엄격한 서열 또한 무시하지 못할 노릇이다. '가족주의'든 '선후배 문화'든 결국은 그 본질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철저한 '우리'라는 높은 울타리이다. 조금이라도 '우리'와 다를 것 같으면 밀어내어 버리는 철벽같은 '우리'말이다. <삼시 세끼>어촌편은 농촌편에 이어, 퍽퍽하고 여유없는 우리 삶에 제대로 쉼표를 찍어주는 휴식같은 예능이다. 또한 '먹기 위해 사는' 삶의 본질을 되돌아 보는 시간이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역설적으로 가족에 대한 애정을 확인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하지만, 때로는 이렇게 우리가 잃어버린 것, 우리가 애착을 가진 것들에 대한 복귀를 하는 동안, 나도 모르게 또 다른 '우리'에대한 울타리를 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한번쯤은 되돌아 볼 일이다.

 

by meditator 2015. 2. 28. 06:53
  • 익명 2015.03.01 09:3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meditator 2015.03.03 06:05 신고 EDIT/DEL

      그쵸, 정우가 예능감이 없어 보이긴 했는데, 그리 심하게 까일 정도는 아닌데, 사람들이 삼시세끼에 너무 감정 이입을 하는 듯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