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선거에서 야당을 찍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 남편은 강용석을 무척이나 싫어한다. 그가 나오기만 해도 채널이 돌아가는 건 당연지사이다. 그런 분위기에서 <썰전>을 '닥본사'하기 위해서는 채널권을 둘러싼 소심한 투쟁이 필요할 지경이었다. 그런 남편이 <썰전>을 함께 보며 호쾌하게 웃어제낀다. 김구라의 말처럼, 개그콘서트보다 재밌다. 그뿐만이 아니다. 야당의 편에서 보면, <썰전>의 이철희 소장 표현대로, '일베' 사람들이나 좋아할 강용석이지만, 그런 그의 편향된 입장도 종편같은 일방통행이 아닌 나름 균형잡힌 시각을 추구하는 <썰전>에선 꽤 쓸모가 있다. 종종 김구라에 의해 슬슬 먹여지는 이른바 '디스'도 볼 만하고.

 

<썰전>의 변화를 지켜보는 건, 우리나라에서 정치에서의 소통 가능성을 꿈꿔보는 일 같다.

물론 지금은 현직 정치인이 아니지만, 한때는 야당의 저격수 노릇을 하던 정치인이거나, 대통령직 인수 위원회에서 활동을 했을 정도로 정치권에 몸담았던 여야의 인물이 자그마한 삼각 탁자를 앞에 두고 마주보고 있는 모습 자체가 처음엔 생경했다. 거기다, 초기만 해도 상대방을 알기 보다는 자신의 노선이 앞섰던 서로 다른 입장의 두 사람은 사사건건 대립의 날을 세웠었다. 그러던 것이 회를 거듭하면서 그 날카롭던 대립의 날이 무뎌져 간다. 심지어 지난 회에 이어, 이번 회처럼 장관 후보자 청문회 사안에 대해서는 서로 왜 내가 할 말을 먼저 하냐고 아웅다웅할 정도로 '이구동성'이다. 여전히 '안철수'만 나오면 강용석의 말은 괜히 곤두서있고, 여당의 모든 사안에 이철희 소장은 냉소적이지만, 막연한 불신과 배제는 한결 줄어들었다.

강준만의 표현대로,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소통을 내걸면서, 사실은 소통이 아니라 자기 편가르기와 자기 편 만들기에 급급한 상황에서, 서로 다른 두 입장의 정치권 사람들이 도란도란 여러가지 다른 사안에서 조율을 해가며 논의를 만들어가는 모습 그 자체만으로도 그다지 나쁘지 않다. 물론 여기에는, 그들의 무턱댄 견제심을 '거 왜 그래~'하며 두루뭉수리 넘겨준 김구라의 역할이 지대하다.

 

 

 

덕분에 서로 다른 정파적 입장의 두 사람이 막연한 적대감을 넘어서자, <썰전>에 등장한 사안들에 대해 보다 본질적인 논의가 가능해졌다. 이리저리 재어보는 자기 입장이 아니라, 실제 그 사안, 사건이 차지하는 위치, 혹은 세간의 통념으로는 짚어보지 못할 측면들이 <썰전>을 통해 본격적으로 다루어 지기 시작한 것이다.

그저 웃긴 개그같던 윤진숙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입각이, 막연한 무지가 아니라, 해수부의 광범위한 영역과 달리, 특정 분야 전문가라는, 게다가 연구직 출신의 한계 때문에 우려가 된다는 점을 짚어줌으로써, 사안을 이성적으로 생각해 볼 지점을 만들어 준다.

또한 증폭되고 있는 남북한의 갈등을 정확한 통계에 근거한 실질적 군사력 비교에 얹어, 사실은 그 이면에 남북한, 혹은 미국의 집권 세력 혹은 군부 세력이 얻어가고 있는 이득을 짚어준 면은 그 어느 신문보다도 날카로운 해석이었다.

그에 따라 전문가입네 하면서 사실은 정파적 입장에 따라 상대편 누군가를 까기위한 논리를 전개하기에 급급한 종편 정치프로램과는 스스로 차별성을 갖게 됐다. 저격수로란 일회용 소모품으로 쓰여졌던 강용석조차 여전히 편향되긴 하지만 잡다한 상식으로 무마가 되는 시사평론가로써 갱생할 여지를 얻어가고.

 

 

이렇게 <썰전>의 '썰전'이란 코너가 점점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반면에, '예능심판자'는 여전히 어수선하다. 이슈가 되는 주제를 다룬다는 화제성과, 다양한 사안을 시청자 의견을 앙케이트화 하여 수치로 내미는 것 외에, 참여자들의 독설이 과연 제대로딘 독설인가에 대해서는 아직 의문부호 그대로이다.

여기서 재밌는 건, 회를 거듭할 수록, '썰전'의 두 출연자 이철희 소장과 강용석이 긴장을 풀고 심각한 사안에 조차 허허실실 여유롭게 대처하는 반면, '예능심판자'의 출연자들은 우후죽순 자기 목소리를 내세우기에 급급하다는 것이다. 물론 여기엔 두 명의 출연자와 네 명의 출연자라는 비율의 차이와, 시간에 비해 너무 많은 안건을 다루는 본원적 한계가 있겠다. 하지만, 제아무리 예능 비평 프로그램이라지만 그저 편하게 이야기할 사안조차도 높고 경직된 목소리로 '나 전문가입네'라는듯 딱딱하게 전달하는 자세들은 앞선 '썰전'을 모니터링하며 개선해 보길 바란다. 현재 강용석, 이윤석, 허지웅, 박지윤 네 명 출연자의 성향과 포지션은 그다지 나쁘지 않지만, 중구난방이 되지 않기위해서는 교통정리가 필요해 보인다.

by meditator 2013. 4. 12. 09:45
  • 익명 2013.04.12 10:0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meditator 2013.04.14 09:30 신고 EDIT/DEL

      jtbc는 종편이지만, 종편같지 않은 컬러를 지향한다고 할까? 공중파가 안위에 빠진 사이, 슬금슬금 케이블과 종편이 치고 들어오는 거 만만치 않네요. ㅎ 비가 오네요, 감기 조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