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최현석, 정창욱, 이들은 대한민국 방송가에서 '쉐프 전성시대'를 이끄는 대표 주자들이다. 하지만 따지고 들어가 보면 6월 13일 방송에서 밝혔듯이 백종원은 한식 조리사 자격증도 없는, 쉐프라기 보다는 '새마을 식당' 등을 위시로 한 요식업계의 대표적 ceo에 가깝다. 그에 반해 <냉장고를 부탁해> 등에서 주된 활약을 보이고 있는 최현석과 정창욱은 방송 활동을 병행하고 있지만, 각각 '엘본 더 테이블'과 챠우기의 대표, 혹은 오너 쉐프로서 정통 쉐프의 길을 걷고 있다. 이들 중 백종원과 최현석은 <한식 대첩>에서 심사위원의 자격으로 등장하지만, 막상 프로그램 중에 이 두 사람의 차별성이 두드러지게 드러나지는 않는다. 그저 백종원이 '백과사전'파의 지식을 현란하게 내보이는 반면, 최현석은 깐깐한 후각과 미각에 입각한 섬세한 요리평을 선보이는 정도? 그런데, 정작 이 두 사람의 차이가 드러나는 건, 토요일 밤 늦은 시간 방영되는 <마이 리틀 텔레비젼>과 < 인간의 조건>을 통해서이다. 




백종원의 서민적 레시피
<마이 리틀 텔레비젼>의 백종원이야 두말할 나위가 없다. <마이 리틀 텔레비젼>이란 프로그램이 공중파의 예능으로 자리잡게 된 데에는 백종원이란 존재의 영향력이 지대한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6월 13일 방영된 8회, 역시나 백종원의 고급진 레시피는 70%대의 육박하는 압도적인 시청률로 굳이 1등이 누군지 밝힐 필요가 없는 경지에 이르렀다. 매회 나머지 출연자들이 '백종원 타도'를 외치지만, 결국 백종원이 선점하고 남은 30%의 시청률 나눠먹기일 뿐이다. 

그런데 프로그램 제목이 무색하게 '백종원의 고급진 레시피'는 전혀 고급지지 않은 서민적 레시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낸다. 6월 13일 방영분, 그가 선보이고자 한 것은 함박스테이크(햄버그 스테이크)이다. 이를 위해 소고기와 돼지 고기 반근을 준비한 그는 거기에 필요한 고기로 비싼 부위를 쓸 필요가 없다고 강변한다. 그리고 이어 들어간 요리 과정, 각 가정에서 실제 준비하기 힘든, 하지만 실제 함박 스테이크에는 필요한 재료들을 적절히 생략하거나 대체한다. 
우스타 소스는 마트에 가면 살 수 있는 실제 가정에서도 많이 사용하는 소스이지만, 백종원은 그 조차도 없을 경우를 대비하여, 토마토 케첩과 간장, 식초로 대체하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 백종원의 요리는 언제나 이런 식이다. 그가 완성시킨 요리는 그것을 시식해 보는 작가의 눈이 튀어나올 정도로 여느 레스토랑 음식에 손색이 없지만, 그 과정은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요리로 둔갑한다. 가장 서민적인 레시피로, 가장 고급진 음식을 맛보게 한다. 채팅창을 들여다 보며 실시간으로 그의 요리에 반응하는 채팅창의 독자들과의 조화와 더불어, 매회 그의 레시피가 세간에 회자되는 이유는 바로 그런 그의 '서민적' 레시피에 기인한다. 거기에 종종 등장하는 구수한 사투리에, 조리사 자격증이 없다며 '레테르'따위는 가볍게 넘어서는 그의 내공에, 요식업계 ceo 백종원을 잊어버리고, 권위와 서열에 지친 사람들은 열광하게 된다.

 

최현석과 정창욱의 특별한 요리 
그렇게 토요일 밤 11시대의 시간조차 백종원이란 쉐프 아닌 쉐프를 내세워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어 내며, 기존의 <인간의 조건>을 무기력하게 만들자, 시즌 3에 들어선 <인간의 조건> 역시 칼에는 칼이라는 듯이 쉐프들을 내세운다. 바로 백종원과 함께 <한식 대첩>을 이끌고 있는 최현석과, 그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또 한 사람 정창욱이 그 주인공이다. <인간의 조건>시즌 3가 윤종신, 조정치, 정태호, 박성광 등이 합류하고 있지만, 그 누가 봐도, 이 시즌의 주인공이 이 두 쉐프라는 건 단 한번만 이 프로그램을 보면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이 두 명의 대세 쉐프를 필두로 한 <인간의 조건> 시즌 3의 방향은 어떨까? 6월 13일 두 쉐프를 중심으로 한 멤버들은 영등포 구청 옥상에 마련한 텃밭에 심을 작물을 구하기 위해 경북 봉화로 향한다. 왜 하필 경북 봉화일까? 거기엔 바로 쉐프들 요리의 비법이 되는 신비한 비밀의 정원, 즉 허브 농장이 있기 때문이다. 

봉화의 허브 농원에 도착한 두 명의 쉐프를 비롯한 멤버들은 커다란 농원에 가득찬 신기한 허브들에 눈과 마음과, 입맛을 빼앗긴다. 이미 스타 쉐프이지만, 한때 쉐프였던 농장주 앞에선 허브의 이름을 알아맞추지 못해 면박을 당하는가 하면, 세상에 처음 맛본 그 맛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그들이 만난 갖가지 신기한 허브를 구경하고 난 후, 역시나 이곳에서도 두 쉐프의 주도로 멋들어진 바베큐 한 상이 차려진다. 농원에서 만난 갖가지 허브가 들어간 샐러드로 미각을 빼앗긴 멤버들은 정창욱, 최현석의 조합이 만들어낸 바베큐 요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그의 '허세' 캐릭터에 걸맞게, 요리사는 만들어 지지만, 로티세르(고기를 다루는 책임자)는 하늘에서 내린다'며 그래서 자신은 하늘에서 내린다는 자화자찬에 걸맞에 그 어디에서도 맞보지 못한 허브 양념을 한 양고기, 삼겹살을 선보인다. 그리고 자신들이 만든 요리를 남다르게 만든 갖가지 허브를 잔뜩 사들고 돌아와 그들의 옥상 텃밭에 심는다. 

이렇게 최현석, 정창욱 쉐프는 그들이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의뢰인의 냉장고 속 평범한 식재료를 기가 막힌 요리로 거듭나게 했듯이, <인간의 조건>에서도, 예의 마법같은 요리를 선보인다. 그리고 거기에 맞추어, 가끔은 스스로들도 이름이 헷갈리는 허브를 옥상 텃밭의 작물로 심는다. 이들 요리의 마법은 여전히 기묘하지만, 그렇다고 그들의 <인간의 조건> 속 활약과, 그들이 심어놓은 허브까지 기묘하지는 않다. 어쩐지 <냉장고를 부탁해>의 김성주의 리액션과 정형돈의 추임새가 그리워지고, 그저 옥수수만 심어도 재미있던 <삼시 세끼>가 떠오른다. 그들의 스타성과 요리는 대단하지만, 그게 <인간의 조건> 시즌3의 공감 요소가 될 지는 아직 의문이다. 그들이 심어놓은 이름모를 허브들처럼. 

어쨋든 쉐프 전성시대, 토요일 밤 공중파의 두 채널은 서민적, 혹은 가장 스타성이 강한 쉐프들을 동원하여 시청자의 시선을 빼앗는다. 그들 중 누군가를 선택할 지는 결국 시청자들의 취향에 달려있다. 누가 이기고 지는가 여부를 떠나, 다양한 쉐프의 면모를 보여준다는 면에서는 긍정적이고, 선도하거나, 추수하거나 결국 쉐프 만능주의의 획일성은 한번쯤 생각해 볼일 이다. 

by meditator 2015. 6. 14. 16:41
  • 2015.06.14 18:0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meditator 2015.06.16 12:05 신고 EDIT/DEL

      그러게요, 단물만 쪽쪽 빨아먹는 방송계의 생리죠 뭐,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