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주말 드라마 <미녀 공심이>가 순항 중이다. <야왕(2013)>, <옥탑방 왕세자(2012)>, <냄새를 보는 소녀(2015)>로 sbs에 지대한 공헌을 한 바 있는 이희명 작가의 2016년작인 <미녀 공심이>는 주중 미니 시리즈의 자리를 꿰어차지 못한 아쉬움을 50부작 <옥중화>를 상대하여 10% 이상의 시청률을 올리며 선전하는 것으로 대신하고 있다. 아니 성인 연기자의 등장 이후 지지부진한 <옥중화>에 비해 <또 오해영>에 버금가는 로코라는 평판으로 화제성 면에서는 선점하는 면도 있다. 비록 동시간대 1위는 쟁취하지 못했지만, <미세스 캅2>에 이어 10%를 넘나드는 안정적 시청층 확보로 주말 드라마라 하면 mbc, 거기에 '막장'이라는 등식을 벗어나, 침체기에 들었던 sbs 주말 드라마의 차별성을 정착하는데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하지만, 순항하고 있는 <미녀 공심이>를 보며 그저 웃고 즐기기엔 이 드라마의 여러 설정 등이 '껄쩍지근'한 면이 눈에 띤다. 그건 바로 작가 이희명의 전작과의 닮아도 너무 닮은 지점들이 빈번하게 등장하기 때문이다. 

닮아도 너무 닮은 작가의 전작
이희명 작가의 작품에서 전작은 다음 작품에서 '오마주'처럼 차용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배우 박유천이 남자 주인공 이각으로 분했던 2012년의 <옥탑방 왕세자>의 여러 설정들은 역시나 박유천이 남자 주인공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차용된다. 심지어 <냄새를 보는 소녀> 남자 주인공 이름이 최무각인 점에서 부터, 전작의 향기가 느껴진다. <옥탑방 왕세자>에서 조선에서 온 왕세자가 빠져들었던 '달달한' 바나나 우유를 <냄새를 보는 소녀> 최무각이 초림이가 머무는 자신의오피스텔을 불침번을 스며 마시는 식이다. 마치 전작을 보았던 시청자들에게 '서비스'라도 하듯,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바나나 우유' 등이 등장하여 보는 재미를 더해준다. 하지만 스토리와 상관없는 이런 설정들을 '자기 복제'라고 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냄새를 보는 소녀>에 이어 다시 한번 작품을 같이 하게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연출이 <미녀 공심이>를 통해 보여주는 여러 설정 들은 <옥탑방 왕세자>에 등장했던 소품들이 <냄새를 보는 소녀>에 다시 등장하는 '재미'의 수준을 넘어선다. <미녀 공심이>는 마치 그간 <옥탑방 왕세자>와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시청자들이 좋아했던 모든 설정들을 모아놓은 종합 선물 세트와도 같다. 

<미녀 공심이>에서 공심이(민아 분)는 <옥탑방 왕세자>의 박하(한지민 분)처럼 옥탑방에 산다. 그리고 남자 주인공 안단태(남궁민 분)<옥탑방 왕세자>의 남자 주인공 이각의 현신인 용태용처럼 '재벌'의 자제이지만 어떤 사연(?)으로 인해 공심이와 함께 '옥탑방'에 살게 된다. 
그런데 <옥탑방 왕세자>와 비슷한 것이 주인공들만이 아니다. 알고보니 박하와 자매였던 <옥탑방 왕세자>의 세나(정유미 분)처럼 공심이에게는 언니 공미(서효림 분)가 있다. 그런데 이 언니, 여러모로 세나가 떠올려진다. 어려서부터 이쁘고 똑똑하기로 소문이 난 이 언니는 스스로의 힘으로 최대 로펌에 스카우트되었지만, 자신의 힘으로 이루지 못한 '부'를 거머쥐기 위해 석준수(온주완 분)에게 접근한다. <옥탑방 왕세자>의 세나가 그랬던 것처럼.
그런데 석준수도 만만치 않다. <옥탑방 왕세자>의 용태무처럼 석준수도 능력남이다. 하지만, 그가 제 아무리 능력이 있다 한들, 할머니 남순천 회장은 할아버지가 외도를 해서 낳아온 아들의 손자인 그를 거들떠 보지 않는다. 오히려 그가 할머니 눈에 들려 애쓰면 애쓸수록 실종된 친손자 준표에 대한 그리움을 노골적으로 드러낼 뿐이다. <옥탑방 왕세자>의 용태무가 역시나 용태용에 대한 정통성에 대한 열등감으로 악인화되었던 설정이랑 똑같아도 너무 똑같다. 

이렇게 드라마의 틀에 있어서의 설정이 <옥탑방 왕세자>와 거의 흡사한 반면, 세부적인 부분에서는 <냄새를 보는 소녀>를 연상케 하는 지점이 있다. 무엇보다 <냄새를 보는 소녀> 남자 주인공 최무각의 헤어 스타일까지 유사한 <미녀 공심이>의 남자 주인공 안단태의 모습에서 부터, 만담 커플이라 칭해졌던 무각-초림 커플의 '개그맨' 못지 않은 연기 스타일이 고스란히 이어진다. 심지어 분명 다른 음악임에도 <냄새를 보는 소녀>가 연상되는 ost와 음향 효과까지. 



자기 복제도 능력이라기엔 정도가 있어야
<미녀 공심이>는 제목 공심이에서도 연상되듯이 어릴 적 보던 만화 <영심이>를 모티브로 삼은 듯이 보인다. 주인공 공심이는 바로 사춘기 소녀답게 풋풋한 몽상에 빠져들었던 그 주인공 영심이요, 남자 주인공 안단태는 이름에서부터 연상되듯 영심이만 쫓아다니는 맹한 듯 보이지만 사실은 성실했던 왕경태를 떠올리면 된다. 드라마는 <영심이>처럼 공심이가 석준수를 대상으로 몽상에 빠지고, 안단태는 공심이 놀리는 재미로 쫓아다니다 사랑에 빠지게 되는 식의 유사한 전개 과정을 보일 듯하다. 

그러나 정작 드라마는 <영심이>를 모티브로 삼았다 하지만, 정작 이 드라마가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것은 작가의 전작 <옥탑방 왕세자>와 <냄새를 보는 소녀>다. 아마도 앞으로의 전개도 이들 두 드라마처럼 밑도 끝도 없는 악역의 진기명기로 극을 이끌어 가는 식이 되지 않을까 예상되는데. 아직도 여운이 진한 결말로 회자되는 <옥탑방 왕세자>나, 3%의 전작의 딜레마를 딛고 동시간대 1위로 마무리한 <냄새를 보는 소녀>였지만, 좀 더 높은 호응을 얻을 수 있는 작품들을 악역의 발흥에 의존한 안일한 전개로 스스로 '명작'의 반열을 되물렸던 전작에 대한 반성은 커녕, 전작의 '복제'까지 마다하지 않는 <미녀 공심이>를 그저 재밌다고 넘기기엔 어쩐지 껄끄럽다. 

김은숙 작가는 '자기 복제도 능력이 있어야 할 수 있다'고 스스로의 '자기 복제'에 대한 선언을 했다. 그런 면에서 보자면, 전작에서 흥미로운 요소만 엑기스처럼 골라 모은 <미녀 공심이> 역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피디의 '능력'에 해당하는 것일까? 그래도 전작의 남자 주인공 머리 헤어스타일까지 고스란히 본따는 식이어서는 좀 곤란하지 않을까 싶은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6.05.30 06:06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