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인가 보기힘든 연예인들의 TV출연은 노골적으로 자신이 출연한 작품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홍보를 위한 각종 활동이 연예인들의 출연조건에 포함되기도 하고, 홍보를 제대로 해주지 않은 것 때문에 문제가 불거지기도 한다. 하지만, <해피투게더> 등 홍보를 위한 게스트 출연을 위주로 한 프로그램들의 오르락내리락하는 시청률처럼 뻔한 홍보가 꼭 출연자의 작품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도 많다.

주제에 맞춰 신선한 출연진을 구성하는 <라디오 스타>는 그간 홍보 위주의 출연진이 등장한 적이 있어도 그들이 출연진 전원을 구성한 적이 별로 없고, 출연을 했더라도 최근 대중들이 노골적인 홍보에 대해 눈쌀 지푸려 하는 걸 반응하듯 오히려 홍보를 하러 나왔다고 놀림을 당하거나, 김보성 편에서 처럼 홍보 멘트 한 마디 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처럼 힘든 경우가 대부분이었다(물론 그래서 더 주목되는 역설적 효과도 있기는 하다). 그런 라디오 스타에 모처럼 뮤지컬팀 <그날들>의 출연진 네 명(유준상, 이정열, 오종혁, 지창욱) 이 단체로 출연했다.

 

라디오 스타 - 지창욱, 오종혁, 유준상, 이정열_2

 

어라, 그런데, 초반 이 네 명의 분위기가 묘하다.

프로그램 말미의 소감에서 지창욱이 토로하듯 '끌려 나온' 분위기가 역력한 것이다. 언제나 어디서나 긍정이 넘쳐 흐르는, 그래서 한번 만나면 '파이팅'을 대여섯번은 예사로 하게 만드는 배우 유준상의 그 넘치는 긍정성만큼이나 노골적인 출연할 뮤지컬에 대한 홍보와는 달리, 이정열 등 나머지 세 사람은 '나는 왜? 여기에?' 하는 분위기를 숨길 수 없었다.

하지만 그러거나 말거나, 유준상은 솔선수범 경호원으로 나오는 자신의 배역상 무술 시범을 CG를 요구하며 적극적으로 해보이고, 그것도 모자라 매트도 없는 상황에서 후배들에게 심지어 이제 배운지 3일된 오종혁에게 '낙법' 시범을 시킨다. 자타가 공인하는 유명한 뮤지컬 배우이지만 텔레비젼에서는 낯선 이정열을 암수술을 하고 나온 최초의 출연자라며 굳이 애써 이슈를 만들어 주느라 애쓴다. '그날'을 기억하는 노래도 유준상, 이정열은 모두 속보이게 김광석의 노래다. 다른 때 같으면 노골적 홍보를 제지할 <라디오 스타> 측도 유준상의 적극적 에너지에 눌린 듯 작품 소개부터 하고 들어가게 해주고, 중간중간 깨알같은 <그날들> 홍보에의 유도도 웃음으로 넘겨준다.

어찌보면 눈쌀을 찌푸렸을 수도 있는 <그날들> 팀의 홍보성 출연은 이제는 국민 남편으로 그의 어떤 행동도 미워보이지 않는 유준상이란 배우의 이미지가 맞물리면서 너그럽게 보여졌다. 또 늘 <라디오 스타>가 해왔듯 조롱하며 웃기다 어느 순간 슬그머니 울려버리는 특유의 북치고 장구치는 그 스타일로 '홍보' 그 이상의 그저 <그날들> 출연진이 아니라 이정렬, 오종혁 이란 사람을 알아가게도 해주었다.

 

이미지

 

 

오늘부터 공연에 들어가는 김광석의 노래로 만들어진 뮤지컬 <그날들>은 화제작 <김종욱 찾기>의 연출자 장유정의 복귀작으로도 화제를 모아 왔다.

그런데 묘하게도 이 네 사람이 <라디오 스타>에 나와 노골적인 홍보를 했던 바로 그날 신문 지상에는 '뮤지컬 수난시대'란 제목 아래 <그날들>에 대한 기사가 등장했다.

건물주 인 애니웍스가 시공사인 대우조선해양건설에 공사 대금을 지불하지 않아 시공사가 건물 유치권을 행사해 연습은 물론 공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배우와 스태프들이 공연장 출입이 전면 통제되어 막바지 연습에 큰 차질을 빚었으며 법원이 공연 방해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공연 준비는 다시 할 수 있게 되었지만 출입이 통제된 극장에서 버티며 연습을 해왔다는 것이다.

그런 기사가 난 날 공교롭게도 <그날들>의 출연진은 <라디오 스타>에 출연을 했고, 그 자리에서 뻘쭘함을 무릎쓰고 홍보를 위해 위험도 무릎쓰고, 애를 쓰는 모습들을 보니 그저 홍보가 아니라 생존을 위한 안간힘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부디 그들의 노력과 긍정적 에너지가 상처받지 않게 <그날들>의 공연이 순조롭게, 성황리에 잘 이루어지길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3.04.04 09:1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