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백년전만 해도 인간의 평균 수명은 40세 안팍에 불과했다. 하지만 그로부터 백 년이 흐른 후 우리는 평균 수명 80세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우리의 앞 세대보다 무려 30년의 세월을 더 살고, 앞으로는 그 이상 더 살게 될 것이다. 그래서 앞 세대가 만들어 놓은 인생의 궤도는 수정될 수 밖에 없는 처지가 되었다. 일찌기 단체는 그의 작품 '신곡'에서 중년이란 젊은이다운 희망의 빛이 사라진 어두운 숲에 들어가는 것이라 침울하게 정의내렸다. 하지만, 이제 새롭게 대두되고 있는 생애 주기에서, 마흔 쯤이야, 더 이상 나이듦을 대변하는 단어가 되지 않는다. 얼마전, 중년의 아저씨들을 데리고 '꽃보다 청춘'이라고 했듯이, 이 시대의 청춘이란, '단순한 젊음이 아니라 길고 오랜 젊음을 향한 시간의 역주행'(대한민국 욕망의 지도)를 대변하는 단어이다. 

그렇다면, 보다 오랜 청춘을 누리기 위한 젊음을 향한 시간의 역주행에서 가장 필요로 되는 것은 무엇일까? 바로 배움이다. '배우고 때로 익히기 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는 그저 학생들에게 필요한 단어가 아니라, 신체는 물론, 정신의 노화를 막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강구해야 하는 100세 시대 강요된 청춘들의 필수 과제인 것이다. 

그에 따라, 추석 특집으로 마련된 2부작 <띠동갑내기 과외하기>(9월8일8시40분, 9월12일 10시 방영)에서는 스타들이 평소 '로망'으로 품고 있던 바로 그 배움의 갈망을 그들보다 '띠동갑'이나 어린 진짜 청춘들을 통해 해소하고자 한다. 나날이 성장하는 아들들 앞에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어 영어를 배우고 싶은 김성령, 기타를 사놓았지만 정작 진도를 나가지 못했던 이재용, 늦은 나이지만 여전히 sns등 젊은이들의 소통에 관심이 많은 송재호, 그리고 팬들과 중국어로 소통을 하겠다 약속했던 김희철 등이 배움의 당사자로 등장한다. 
그리고 이들을 지도편달하기 위해, '띠동갑', 그것이 12살에서부터 24살, 36살, 아니 그 보다 한참 더 어린 젊은이들이, 선생님으로 등장하여 이들의 로망을 해소해 준다.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송재호 이재용 성시경 김성령 손예음 진지희
(사진;

'띠동갑'인 남자 연예인이라고 하자, 김성령은, 그녀가 평소 관심있는 연예인을 떠올리며 가슴 설레한다. 하지만 정작 그녀의 앞에 일면식도 없는 성시경이 등장하자, 높임말도 아니고, 그렇다고 말을 놓지도 못한 채, 평소 그녀가 써본 적도 없는 묘한 '~구'를 연발하는 사태에 직면한다. 그런 난감한 처지의 그녀에게, 성시경은, '애교'로 때우지 말라고 근엄하게 학습을 밀어부치고. 
그나마 김성령은 띠동갑이 한번 돌아가니 나았다고 할까? 기타를 배우기 위해 고심하는 이재용 역시 그를 가르칠만한 띠동갑 연예인들을 검색까지 해보았지만, 정작 그의 앞에 나타난 것은 그의 아들뻘인 중학생 손예음이다. 여릿한 몸매에 끼니나 챙겼을까 자식처럼 걱정이 앞서는 것과 달리, 손예음이 기타를 튕기기 시작한 후, 이재용의 눈빛은 감탄으로 변한다. 
아니, 이재용은 그나마 아들 뻘이니 또 나은 편이다. <꽃보다 할배> 이후로, 예능의 블루칩이 된 할배 세대의 송재호를 찾아온 신세대 선생님은 손녀보다도 어린, 60살이나 차이가 나는 아역 배우 진지희이다. 하지만 당차고 똘망똘망한 소녀 진지희는, '빵꾸 똥꾸'를 내지르던 그때와 다름없이, 60살이 많은 제자를 능수능란하게 요리한다. 
이제는 '중후한' 아이돌이 되어가는 김희철과 정준하 앞에는 동화 속에서 막 튀어나온 것같은 파랑 머리를 나풀거리는 아이돌 지망생 지헤라가 등장하여, 중국 무술까지 내세우며, 선배 아이돌을 쥐락펴락한다. 

영어, 중국어, 기타, sns 사용법, 아마도 중년과 노년의 세대들에게 앙케이트 조사를 하면 배우고 싶은 항목의 수위에 올라갈 것들이다. 하지만 정작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업의 압박으로, 혹은 제대로 된 배움의 기회가 없어, 그저 '로망'으로만 잠재되어 있는 것들이다. 바로 그런 것들이 <띠동갑내기 과외하기>를 통해 예능의 대상이 된다. 
가장 친근한 먹거리의 이름과, 식당에 가서 음식을 시키는 법이라던가, 여배우에게 가장 익숙한 수상 소감, 그리고 친근한 영화의 ost를 통해 이질적인 언어를 배우는 1;1 맞춤 눈높이 교육은, 비록 예능이지만, 보는 사람들에게, 나 자신도 저렇게 하면 조금은 배우고자 하는 것에 가까워 질 것이라는 마음을 가지게 만든다. 심지어 기계치인 할아버지에게, 단 한번도 '구박'하지 않고, 웃는 얼굴로 '잘 하신다며' 또박또박 가르쳐 주는 손녀 또래의 교사라니! 그리고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더니, 생글생글 웃은 손녀뻘의 과제에, 할배 학생은, 할배식의 시스타춤까지 추게 될 줄이야!

처음 띠동갑내기 영어 선생님이라고 하자 설레였던 김성령처럼, 영화<동갑내기 과외하기>에서처럼 과외하다 연애를 해볼 수도 있는 환타지는 아니더라도, 나이가 역전된 이들 관계에서 나오는 또 다른 '화학작용'은, '배움'의 로망 이상을 보여준다. 하지만, '아기자기한' 사제 관계가, 정글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홀홀단신 해외 배낭 여행을 하는  날 것의 치열한 금요일 밤 10시 예능 전쟁 틈바구니에서 존재감을 떨칠지는 의문이다. 성시경의 말처럼, 두 번의 배움으로는 영어를 가르친다, 배운다 하기에는 아쉬움이 남지만, 또 다르게 생각해 보면, 이미 두번 째 배움에서 어디선가 본 듯한 음식 만들기와, 영화 ost  함께 부르기가 등장한 것을 보면, 두번 이상 신선함을 줄 것이 있을까란 회의가 들기도 한다. 특집의 훈훈함을 넘어선, '정규 편성'? 그건 아직 물음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4.09.13 11:3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