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단 2회만을 남긴 sbs의 월화드라마 <낭만 닥터>가 연일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갱신하며 19회 26.7%(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에 도달하며 과연 이 드라마가 30% 고지를 깨뜨릴 것인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인기있는 장르인 의학 드라마에 역시나 빠질 수 없는 강동주(유연석 분)과 윤서정(서현진 분)의 병원에서 연애하기까지 흥미로운 요소를 다 갖춘 <낭만 닥터>, 하지만 그런 흥미로운 요소를 넘어서 격동의 2016년을 넘어 2017년, 역사적 전환기에 놓인 대한민국에서 <낭만 닥터>의 인기는 그저 재밌는 병원 이야기를 넘어 시사적인 지점을 갖추고 있다. 무엇보다, 그 모호했던 '낭만'의 실체가 드러나며, 그 '낭만'을 차근차근 실현해가는 '낭만닥터' 부용주를 통해 그려내는 '제대로 된 어른'의 모습이 어른답지 못한 어른들의 시대에 더욱 상징적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미담' 주인공만으론 부족한 어른되기 
첫 회부터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던 김사부의 비밀이 극이 종반을 향해 달려가며 비로소 서서히 드러났다. 거대 병원의 인기 스타였던 닥터 부용주, 그리고 그의 이름값을 보고 달려오는 환자들, 그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을 거대 병원, 그리고 당시 부원장이었던 도윤환(최진호 분)은 대리 수술이라는 편법을 통해 해결하고자 한다. 그런 과정에서 부용주를 '김사부'라 부르며 따르던 장현주가 죽고 부용주는 그 비리의 전모를 밝히려 했지만 그 비리를 밝히면 스텝들에게 피해가 돌아갈 거라는 도원장의 협박에 부용주는 스스로 모든 것을 짊어진 채 병원을 떠났다. 

지금까지의 드라마는 이 정도의 부용주, 아니 지금의 김사부의 책임 의식만을 그려내면, '어른'으로서의 몫을 다한 것이라 칭송한다. 거기에 김사부가 미처 몰랐던 아버지의 죽음으로 병원을 깽판쳤던 강동주가 병원에 입힌 피해와 법적 판결까지 보호해 줬다면 '미담'도 이런 미담이 없다. 하지만 강은경 작가는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그리고 바로 그것이 <낭만 닥터>가 기존 강은경 작가의 작품, 그리고 기존 의학 드라마, 아니 드라마에서 한 발 더 진일보한 작품이다. 그리고 바로 그 지점이 2017년 새해에도 여전히 나날이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는 이 드라마의 이유이기도 하다. 

19회, 가까스로 정신이 돌아온 신회장(주현 분) 덕분에 폐쇄 위기에 놓인 돌담 병원을 구한 김사부. 그 과정에서 그가 그리고 있던 야심차고 비밀스러웠던 계획이 드러난다. 바로 그가 끌어모았던 응급의학, 외과 스텝들과 함께 외상전문 센터를 만들고자 했던 것이다. 김사부는 말한다. 신회장의 돈으로 만들어진 카지노, 그리고 그 환각의 터널 속에서 빚어지는 갖가지 사건 사고로 인해 돌담 병원의 중환자실은 병상이 비기는 커녕 모자라는 병상을 놓고 우격다짐을 하는 실정이다. 돈이 만들어낸 부상자들, 그렇게 벌어들인 돈으로 그 부상자들을 치료하는 외상 전문 센터를 만들기 위해 기꺼이 부담을 안고 신회장의 치료를 맡았던 김사부였던 것이다. 



이 시대 진짜 어른이 되려면 
그렇게 굴러온 돌같은 외과, 응급의학과 젊은 의사들과 함께 응급 환자 전문의 외상 센터 건립에만 매진하던 김사부가 떨쳐 일어선다. 이제는 법적 소추 기간도 지났지만 지난 시절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당시 스텝들의 안위가 걱정돼서 홀로 물러서면 된다고 생각했던 김사부, 하지만 그가 물러섬으로써 당시 부원장이었던 도윤환은 이제 거대 병원의 원장이 되어 당시의 그 시스템을 확장시켰다. 그저 나 하나만 입 닫고 살면 된다고 생각했던 김사부, 그리고 당시 스텝이었던 간호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의 '비겁'으로, 돌담병원 원장 말대로, 분명 나쁜 사람인데, 여전히 그 사람이 나쁜 짓을 하고, 심지어 그로 인해 여전히 그 피해가 되풀이 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드라마는 이제 '미담'을 만들어 내는 것만으로 '어른'의 역할을 다한 것이 아니라 말한다. 보호한다는 명목 하에 눈감고, 외면했던 진실은 결국 시간이 흘러도 다시 똑같은 부조리를 낳으며 사람들을 고통에 빠지도록 만든다는 교훈을 강조하며, 진짜 어른이라면 맞서 싸울 수 있어야 한다 강변한다. 그래서 19회 마지막 김사부는 돌담의 '군단'을 이끌고 거대 병원을 향한다. 뒤늦었지만, 이제라도 당시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그로 인해 늘 한 자락 '과거'라는 그림자로 어두움이 드리워졌던 김사부는 이제 당당히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게 된다. 그리고 그런 김사부의 나아감은 이 드라마를 보는 부용주로 살아왔던 어른들의 반성을 촉구한다. 당신들의 비겁과 부역에 이 나라가 이렇게 된 게 아니냐고.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나서달라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7.01.11 13:10

깃올린 바바리, 그것도 80년대 유행하던 목깃의 컬러가 다른 색으로 된 나그랑 스타일의 올드 패션, 그걸 입고 김사부(한석규 분)가 휘적휘적 걸어가면서 휘파람 소리가 들린다, 그리고 이어지는 강한 선율의 전자 기타음, 그리고 등장하는 빌리 조엘의 목소리, 바로 <낭만 닥터>의 ost 'the stranger'가 드라마와 어울려지는 순간이다. 


Well we all have a face That we hide away forever

글쎄요 우리 모두는 영원히 숨기는 얼굴을 가지고 있어요

And we take them out and Show ourselves

그리고 우리는 그 얼굴을 내밀고 우리 자신을 보여주죠

When everyone has gone

Some are satin some are steel

어떤 얼굴은 악마이고 어떤 얼굴은 철판이며

Some are silk and some are leather

어떤 얼굴은 비단이고 어떤 얼굴은 가죽이에요

They're the faces of the stranger

그것들은 낯선 사람들의 얼굴이에요

But we love to try them on

하지만 우리는 그런 얼굴을 하기 좋아하죠





드라마는 이제는 의학계에서 추방된 부용주, 그리고 이젠 돌담 병원 김사부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 하지만 그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김사부는 빌리 조엘의 노래 제목처럼 이방인이요, 도대체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이다. 사부를 위기에서 구하기 위해 이사장을 모시고 온 강동주(유연석 분)의 조인트를 까며 그를 돌려보내고, 위기의 윤서정(서현진 분)을 대신하여 자신의 희생을 자청하는가 싶더니 사진 한 장으로 일갈을 하며 서정을 방에서 내모는 김사부의 진짜 얼굴, 심지어 그를 몰아내려는 도윤환(최진호 분) 등은 그를 사이코패스라고 까지 모는 상황에서 그의 진심은 더더욱 모호해지면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 10회를 마친 <낭만 닥터>를 보는 시청자들은 그의 돌담 병원 속칭 '사부'처럼, 회를 거듭할 수록 부용주의 진짜 모습이 '사부'라 믿고 싶어진다. 아니 믿어지게 된다. 왜?

the stranger 김사부 
그건 그의 앞뒤 모를 얼굴이 아니라, 상황, 상황, 아니 위기의 상황에서 그가 선택하는 '선의'의 본질에 대한 믿음이 깊어가기 때문이다. 
본원의 모략에 의해 돌담 병원에 들이닥친 감사팀은 결국 김사부의 치료 행위를 막는데, 강동주도, 도인범(양세종 분)도 없는 상황에서 김사부는 기꺼이 불법임을 감수하면서도 수술을 감행하려 한다. 박은탁(김민재 분)이 나서서 주먹질을 해보아도 상황은 더욱 악화될 뿐. 거기에 엎친데 덮친 격으로 6중 충돌 교통사고 환자까지 들이닥치는데. 

드라마틱하게도 드라마는 바로 그 위급 환자 가운데 병원 감사팀의 딸을 끼워 넣는다. 이 작위적인 상황, 감사팀은 당황스러워하지만, 자신의 직무에 충실해야하는 고지식한 감사팀장은 자신의 일을 포기할 수 없다 하고, 그런 그에게 김사부는 말한다. 당신은 당신의 일을 하라고, 나는 나의 일을 하겠다고. 그리고 이어지는 김사부의 선언, 자신의 일이란 오직 한 가지, '살린다', '환자를 살린다' 뿐이라고. 

이사장을 통한 편법적 선의 대신 김사부가 선택한 것은 원칙, 의사로서의 원칙이다. 그리고 미담처럼, 감사 직원의 딸을 수술을 통해 살려낸다. 당혹스러워 하며 원하는게 뭐냐고 묻는 감사 직원에게 김사부가 던지는 한 마디, '못나게 살지는 말자'고. 

다른 때와 달리 10회 엔딩 부분, 김사부의 진료실에서 윤서정은 그의 오래된 테잎 하나를 튼다. 거기서 울려퍼지는 건 신디 로퍼의 'true colors'

You with the sad eyes
슬픈 눈을 한 당신

don't be discouraged
용기를 잃지 마세요

oh I realize
전 알 수 있어요

It's hard to take couragein a world full of people
사람들로 가득찬 이 세상에서 용기를 가지는 건 쉽지가 않죠

You can lose sight of it all
당신은 그 모든 꿈을 잃어버리고

and the darkness inside you can make you feel so small
당신 안의 어둠이 당신을 작게 느껴지게 할수 있어요

But I see your true colors shining through 
하지만 나는 당신 안에서 빛나는 진짜 색깔을 볼 수가 있어요

I see your true colors and that's why I love you
나는 당신의 진정한 색깔을 보고, 그게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에요

so don't be afraid to let them show your true colors
그러니 당신의 진정한 색깔을 다른 사람 들에게 보여주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김사부의 'true colors'
때로는 위악적이고, 종종 모질고, 그래서 사이코패스라는 험담이 어색하지 않을 김사부이지만, 시청자들은 그의 의료 행위를 통해 드러나는 그의 진짜 얼굴과 색깔에 매료된다. 그 진짜 얼굴은 10회 드러난 감사 직원과의 해프닝에서 보여지듯 못나지 않은 인간됨이다. 우리가 막연히 생각하는 '인간적'이라는 그 막연하지만, 이제는 마치 올드팝처럼 낯설어지는 선의. 마치 부용주가 걸친 오래된 바바리처럼 경쟁과 욕망이 점철된 세상에서 자꾸만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그 인간적 선의, 그래서 '낭만'이란 접두어가 붙여지는 선의가 드라마 <낭만 닥터>의 주제 의식이다. 

하지만 그 김사부의 선의는 날카롭게 벼려져 있다. 돌담 병원에 들어온 환자는 무조건 살린다는 '용기'있는 모토이지만, 이사장을 이용하려는 강동주의 얕은 수에 김사부는 말한다. 지금은 자신의 편인 듯 보이는 이사장은 그저 '돈주'일 뿐이라고. 자신의 이해를 관철시키기 위해 경계가 없는 도윤환을 원장으로 앉힌 그의 본질을 혼돈하지 말라고. 그가 자신을 필요료 하는 건, 그저 자신의 수술뿐이라고. 

매회 가진 자와 가지지 못한 자, 권력과 구조에 대한 날카로운 분석을 곁들인 나레이션과 부제를 곁들인 드라마는 소박한 인간적 주제 의식과 달리, 이 사회에 맴도는 어설픈 편먹기와 선의를 경계하며, 진짜 '인간주의'를 향해 성큼성큼 나간다. 

주중 드라마로 물론 강동주와 윤서정의 긴장넘치는 사랑이 곁들여 지지만, 달달한 사랑 이야기가 아님에도 일일 드라마의 고지를 넘긴 채 20%를 훌쩍 넘긴 이 드라마의 장점은 '사람을 살리는' 이야기와, 그것을 관통하는 휴머니즘에 대한 대중들의 갈증을 어렵지 않게 풀어내고 있기 때문이리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6.12.07 15:1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