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6일 <힐링 캠프>는 김준호 편을 방영했다. 여기저기 출연을 통해 김준호라는 인물에 대해 더 이상 사람들이 알 것이 무엇이 있겠나 싶었나 싶었는데, 새로운 것이 아니더라도, 코미디를 향한 그의 열정과, 그 열정 속에 숨겨진 그의 속내를 다시 한번 진솔하게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되었다.

 

패러디로 명량의 이순신처럼 등장한 김준호, 하지만, 그에게 돌아온 호칭은, 명량이 아니라, 천하에 놀기 좋아하는 '한량'이었다.  mc들은 한량 김준호를 증명하기 위해 이러저러한 증거를 들이댔고, 8개의 명함을 위시하여, 그 모든 것이, '한량' 김준호를 설명해 내는데 이의를 달 길이 없는 이유가 되었다. 하지만 그렇게 '한량' 김준호를 증명하는 과정은, 역으로, 코미디언 김준호의 열정을 설명하는 지름길이 되었다.

 

출연하는 내내 김준호는 어설픈 영어를 남발했다. 한때 첫 버라이어티 신고식을 치루었던 <남자의 자격>에서 발길질을 당하며 함께 했던 선배 이경규와는, 마치 그의 발길질이 호된 학습이라되 된 듯이, <힐링 캠프>에 나온 김준호는 이제, 자신이 <인간의 자격>에서 오로지 밀 수 있었던 콩트 대신에,  그 어떤 영어보다도 한국인이 알아듣기 쉬운 난이도의 어설픈 영어로 죽을 맞춰가며, 재밌는 예능의 호흡을 맞춰낸다.

 

 

 image

(사진; 머니투데이 뉴스)

 

그러나 이야기를 진행하다 보면, 김준호의 어설픈 영어가 그저 웃기기 위한 소도구가 아니었음을 시청자들은 알게 된다. 올해 들어 이제 2회 째를 맞이한 '부산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을 이끄는 집행위원장인 그는, 적자를 메꾸기 위해 사비를 털어 넣으면서도, 부산을 국제 코미디 교류의 '무역 센터'로 만들고자 하는 열정의 수단임을 느낄 수 있다. 부산 국제 영화제처럼 외국인들이 즐겨찾는 또 하나의 축제를 만들기 위해, 그의 어설픈 영어는 웃음의 소도구 이상, 그의 열정의 도구로 씌여질 듯하니까. 그리고 이런 김준호의 열정은 처음엔 '한량'처럼 그럴 듯한 직함을 가졌다는 우스개에서 시작된 mc들의 소개를 넘어, 선배 이경규조차 후배 김준호의 코미디 사랑에 고개를 숙이고, 내년에 부산 거리에서 함께 공연을 할 것을 약속하게 만든다.

 

그의 열정은 그저 페스티벌 등 행사를 벌이는 것에서 그치지 않는다. <웃음을 찾는 사람들> 폐지 이후 일자리를 잃은 타 방송사 후배들에게 주머니의 돈을 다 내어주기를 마다하지 않는 그는, 개그맨들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코코 엔터테인먼트'라는 기획사의 사장이 되었다. 처음 김준호가 코미디 기획사를 만든다고 했을 때만 해도, '김준호가?' 했던 것들이, 이제는 김준현, 이국주, 조윤호 등, 트렌디한 개그맨들이 모여있는 코미디계의 실세로 자리잡았다. 우스개로 휴머니즘으로 시작하여, 자본주의로 마무리되는 그의 기획사는 그만의 기획사가 아니라, 그와 후배들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견인차가 된 듯 보인다.

 

부산 코미디 페스티벌 집행 위원장, 코코 엔터테인먼트 대표 등, 세간의 인식으로 보면, 한 '권위' 할 것 같은 그의 직함들을 소개 받으며 여전히 김준호가, 권위있는 실세가 아니라, 그의 어설픈 영어 표현대로, 웃음이 없는 하루는 낭비라는 그의 표현이 고스란히 그의 진심으로 느껴지듯, 코미디를 향한 그의 열정으로 받아들여진다. 대놓고 기획사를 유지하기 위해 '자본주의'로 갈 수 밖에 없다며 차별을 공공연하게 떠벌리고, 페스티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정수리가 땅에 닿는 것 정도는 문제도 아니라는 그의 '세속적' 표현들조차 그의 열정을 설명해 주는 다른 표현에 불과한 듯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4.10.07 09:57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