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성', 이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보자. 

'여성이 어머니로서 가지는 정신적, 육체적 성질', 이렇게 정의내려지고 있다. 그런데, 정말, 여성이 어머니가 되면, '모성'이라는 정신적 육체적 성질이 자연스레 발현되는 것일까?
6월 8일 방영된 <mbc다큐 스페셜- 나는 나쁜 엄마인가요?>는 바로 이 질문으로부터 시작된다. 



육아, 모성의 시험대
다큐가 시작되고 농구 코치로 주말에만 집에 오는 남편과 주말 부부인 장정임씨는 세 딸 아이의 엄마다. 아직 젖먹이인 막내, 이제 겨우 걸음마를 시작한 둘째, 그리고 유치원에 다니는 첫째, 장정임씨의 육아는, 그녀를 괴물로 만든다. 밥 한 번 먹기가 힘든 큰 딸, 심지어 먹다 잠이 든다, 투정이 심한 둘째, 잠시 눈을 파는 사이 거실을 난장판으로 만든다. 그러는 사이, 젖먹이 막내가 울음을 터트린다. 그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하고 온종일 세 아이의 뒤치닥거리를 하느라 씨름을 하고, 겨우 남는 틈에 밀린 집안 일을 해야 하는 그녀는 때론 집이 고층이었다면 창문 밖으로 뛰어내릴 것같은 충동에 시달린다고 한다. 

누가 얘를 셋이나 낳으라고 했냐고? 아이가 많아서 그렇다고? 다른 사례도 그리 다르지 않다. 네 번의 유산 끝에 어렵게 쌍둥이를 얻은 워킹맘 최민영씨, 회사가 끝나기가 바쁘게, 회사 일보다고 더 강도가 세고 끝이 없는 육아에 시달린다. 그렇다고 육아가 호락호락하지도 않다. 이제 15개월이 된 아이들은 잠시라도 엄마가 시선을 돌리면 짜증을 내고 심지어 자신의 머리를 때리며 자해를 한다. 하나라면 낳을까? 아니다. '모성'을 숙명으로 받아들이고, 내 아이를 천사처럼 맞이하려 하지만, 실제 엄마들이 맞이한 '육아'는 나날이 '모성'에 대한 시험대다. 



이 시대의 고달픈 육아
장면이 바뀌고 어르신네들이 잔뜩 모인 노래 교실, 얘를 다섯이 아니라, 일곱, 여덟을 낳아 키웠다는 어머님들, 어머님들은 그 시절 먹고 사느라 정신이 없어 아이들은 그저 낳아 놓았을 뿐 스스로 자랐다고, 그런데도 다 잘 자랐다고 자부심을 표출하신다. 예전 어머님들은 그저 낳아놓기만 해도 다 잘 자랐다는데, 왜? 이 시대의 젊은 엄마들의 '육아'는 이다지도 고달플까?

어머님들도 하나 둘 키우는 며느리 딸들이 더 절절맨다며 공감하시듯, 요즘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들의 육아 세상은 '아노미'다. 산후 조리원에서 가르쳐 준 육아, 하지만 막상 집에 오면 맞부닦치게 되는 엄마의 전통적 육아는 젊은 엄마를 혼란에 빠뜨린다. 어디 그뿐인가? 자연분만과 모유 우선주의를 넘어, '신성시' 하는 세상에서 제왕절개를 하거나, 젖이 모자르는 엄마는 '루저'일 뿐이고, 적절한 도움처는 없다. 서점에 잔뜩 쌓인 저마다의 육아책들을 학창 시절 시험때보다도 더 열심히 독파해 보지만, '백가쟁명'식이다. 

게다가 이 시대의 육아 트렌드가 된 '애착 육아'는 엄마를 더 약자로 만든다. 아이와의 애착이 곧 아이의 바른 성장을 담보한다는 육아론이, 아이들의 잦은 일탈의 그 해프닝마다 엄마를 자책하게 만든다. 아이가 말이 느린 것도, 아이의 버릇이 나쁜 것도 온통 다 엄마 탓인 거 같다. 



'나쁜 엄마'를 강요하는 건 사회
다큐는 심리적 데이터를 통해 과도한 엄마의 육아 스트레스를 접근한다. 육아로 인해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은 엄마는, 아이에 대한 집착으로 인해 줄긋기 하나 마무리를 하지 못할 정도로 집중력의 저하를 보인다. 그리고 그렇게 엄마의 스트레스가 심한 상태가 오히려 아이에게 심리적 하중을 줄 수 있다고 경고한다. 

<mbc다큐 스페셜-나는 나쁜 엄마인가요?>는 이 시대를 짖누르고 있는 '모성'신드롬, 그리고 육아 스트레스에 대한 현주소를 '공감할 수 있도록 전달한다. 그리고 실제 육아 과정에서 엄마들이 받는 스트레스의 하중을 설득력있게 묘사한다. 

그저 정신과 의사의 '힘드셨겠어요'라는 한 마디에 눈물이 주르르 흐르는 엄마의 모습에서, 우리 시대 온전히 육아를 책임지는 젊은 엄마들의 하중이 고스란히 전달되어 온다. 하지만, 그래서 아쉽기도 하다. '모성'을 당연시 하는 사회, '육아'를 온전히 엄마의 책임으로 전가하는 사회, 그 현실은 적나라하게 다가오지만, 심리적 분석만으론 어쩐지 아쉽다. 

애초에, 한 자녀, 혹은 두 자녀 가정의 사랑을 받던 자녀에서, 누군가를 책임져야 하는 존재 '엄마'로 되는 과정의 '아노미' 현상은 그저 심리적인 면만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본원적으로 '모성'의 존재론에 대한 의문도 그저 물음표처럼 스쳐 지나간다. '모성'만이 아닌 엄마의 삶에 대한 소리는 희미하다.

어릴 적부터 '스펙'을 키워야 되고, '육아'가 아니라, '사육'처럼 '관리'되는 현재의 양육 현실을 함께 짚어봐야 하지 않았을까? 이 시대의 트렌드라고 하는 '애착 육아'의 이면에서, 사회적 지위의 승계, 혹은 상승이라는 숨길 수 없는 계층 상승 욕구, 혹은, 벼랑 끝에 서있는 이 시대의 중산층의 위기 의식은? 결국 한 사회의 육아에 대한 담론은, 그 사회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생각에서 출발한다. 그런 사회적 배경에 대한 분석없이, '힘들죠'라는 위안과 위로와 공감은 그저 급한 대로 바르는 소독약에 불과하다. 

다큐의 말미, 쌍둥이 엄마는 아이를 남편에게 맡기고 하루를 온전히 자신을 위해 보낸다. 그리고 남편과 함께 한 명씩 아이를 데리고 즐거운 표정으로 돌아오는 엄마. 결국, 해법은 남편의 도움? 그렇다면 다큐의 서장에 주말에만 집으로 돌아오는 주말 부부 아빠는?, 과연 이 시대의 육아 스트레스가 아빠들의 많은 참여로 해결될 수 있을까? 하루 종일 직장에서 일을 하고 다시 집에 돌아와 또 다른 하루를 시작해야 하는 워킹맘의 하중된 육아는? 집안 어른들이 아니고서는 도와줄 사람이 없는, 사회 시스템에서, 돌보미를 돈을 지불할 수 있는 여력이 없는 엄마들은?  이미 정평이 나있는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아빠들은? '모성'이 강요된 현실에서 엄마들 자신의 삶은? 아니, '애착'과 '모성'조차도 사치가 된 일터에 내몰린 싱글맘들과 같은 또 다른 엄마들은? 안타깝게도 '힘들죠, 당신은 나쁜 엄마가 아니예요'라고 위로의 말이 무색하게, 현재의 육아 현실은 척박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5.06.09 18:23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