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1년 <대학 개그제>를 통해 데뷔한 김국진 등은 심형래, 임하룡, 김형곤 등이 주축으로 형성되었던 당시의 대세 개그 선배들을 제치고 개그 프로그램은 물론 오락프로 그램들을 휩쓸며 인기를 끌었다. 그 중에서 강원도가 고향인 김국진의 주도로 김용만, 박수홍, 김수홍 등은 '감자골'을 결성하는 등 개그계의 새 흐름을 주도해 나갔다. 연예계 제명 사태를 만들며 미국행을 택했던 젊은 개그맨 그룹 <감자골>은 이후 kbs를 떠나 mbc로 이적한 후 90년대 개그계를 이끌었다. 


이름을 딴 '국진이 빵'이 등장하고, '오 예'라는 감탄사 하나만 해도 열광을 하고, '밤새지 말란 말이야~' 등 말만 하면 유행어가 되고, <칭찬합시다>, <브레인 서바이벌> 등 출연했던 프로그램들은 '전국민적 인기 프로그램'이 되던 시절을 지나, 개인사의 아픔을 겪은 김국진, 사회적 물의를 빚어 오랜 자숙의 시간을 거치게 된 김용만, 진행 방식의 트렌드를 놓쳐 점점 설 자리를 잃게 된 박수홍, 그리고 그렇게 전성기를 구가했던 그들과 상관없이 늘 '방송'과는 인연이 멀었던 김수용 등은 방송과 연예계에서 점점 그 이름이 사라져 가고 있었다. 그랬던 그들이 이제 <감자골 4인방>이 주축이 된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이 '설왕설래'될 만큼 예능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그저 예전 그들의 '복귀'가 아니다. '이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설' 나이이지만, 전성기 때 젊은 시절의 그들보다 한층 더 자유롭고 멋진 아저씨들로 돌아왔다.





돌아온 감자골 오빠, 아니 아저씨들
3월 3일 방영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수홍은 그의 단짝 싱글 손민수와 함께 <k팝스타> 프로그램에 시청자 평가단으로 참석했다.  물론 자사 프로그램 홍보라는 낯간지러둔 목적이 내재되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예인이 아닌 일개 팬으로서의 박수홍이 공개 프로그램 방청 과정에서 보인 '천진난만할 정도로 행복해하는' 모습은 '클러버'로서의 그의 놀라운 발견 못지 않게 '박수홍의 자유로움'을 한껏 드러내 보였다. 

개그계의 신사라고 칭해졌던 박수홍, 그래서 <해피 투게더>에서 방송에서 자리를 못잡은 김수용보다도 당연히 더 '재미없는' 사람으로 선배들이 평가하는 것이 하나도 이상하지 않았던 박수홍, 그래서일까 나이가 들수록 정보성 프로그램 중심으로 진행을 했고, 그 진행조차도 공중파에서 ebs로 점점 설 자리가 줄어들었던 그가 어머니와 함께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며 '반듯한 신사'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미혼남'이 아닌 '비혼남'으로서의 '자유로움'을 한껏 발휘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렇게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하며 새로운 활력을 얻고 있는 것은 박수홍만이 아니다. 2007년 <라디오 스타>를 통해 방송을 복귀했던 김국진, 하지만 그에게는 늘 '개인사'의 꼬리표가 따라붙었고 전성기의 활력을 되찾진 못하는 듯 보였다. 그러던 그가 <불타는 청춘>에 출연하며 동년배 연예인들을 잘 이끌며 <불타는 청춘>을 인기 프로그램으로 만들며 타 방송에서는 보이지 않았던 '액티브'한 김국진의 매력을 살려내는가 하면, '사랑'의 결실까지 맺으며 개인사의 슬럼프를 넘어 사랑꾼 김국진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냈다. 

김용만 역시 마찬가지다. <칭찬합시다>, <브레인 서바이벌> 등 개그맨이기보다는 '진행자'로서의 이미지가 강해 '스튜디오 예능'의 강자로 '천장'이 없으면 방송을 '안'한다고까지 했던 김용만, '사건'만이 아니라,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의 트렌드에서 그는 자신의 설 자리를 점점 잃어가던 중이었다. 그랬던 그가 달라졌다. <쓸모있는 남자들>로부터 시작된 그의 방송 복귀는 이제 jtbc의 <패키지로 세계 일주-뭉쳐야 산다>에서 빛을 발한다. 뿐만 아니라 게스트로 참여했던 <해피 투게더>, <비정상회담>, <런닝맨>에서 김용만은 방송 진행도 잘 할 뿐 아니라 입담도 뛰어난 재간꾼으로 자신을 증명해 냈다. <뭉쳐야 산다>의 그는 예전 진행을 잘 하던 김용만을 연상할 수 없다. 안정환에게 자신이 먼저 발로 하는 농구 시합을 제안하는가 하면, 알프스의 스키 강습의 몸개그는 물론, 미키 모자 하나로 김용만이 이런 사람이었나 싶을 만큼 '몸사리지 않는' 개그맨의 본능을 드러내고 있다. 

간간히 게스트로 빛을 발했던 김수용 역시 최근 <안녕하세요>, <해피 투게더>, <비타민> 등의 패널, 게스트로 등장하여 반전의 '토크'로 '수드래곤'이란 새로운 별명을 얻으며 '연예인이란게 이런 것이구나'라는 실감을 느끼고 있는 중이다. 


트렌드를 발빠르게 실현해낸 그들이 반가운 이유 
<감자골 4인방>의 뒤늦은 전성 시대는, 그저 그들이 다시 돌아왔다는 것이 아니다. 진행 잘하던 인기있던 90년대의 스타의 복귀가 아니라, 각자 저마다의 시련을 겪고, 거울 앞에 선 나이가 되었지만, '꼰대'가 되는 대신, '자신을 내려놓고' '자유로움'을 택했다. 복귀한 김국진은 기꺼이 자신의 실패한 결혼과 골프를 개그의 제물로 바쳤다. 그런 '제물' 위에 새롭게 등장한 그의 사랑은 '스캔들'이 아닌 전국민적 환호를 받았다. 김용만은 가장 자신이 잘하는 것 대신, 도전을 택했고, 박수홍은 방송을 통해 보여지던 '신사'로서의 반듯함을 벗어던졌다. 

이렇게 마흔 줄 중후반, 그리고 오십 줄 아저씨들 <감자골 4인방>의 활약은 그저 돌아온 남자 연예인이 아니라, 시대가 요구하는 아저씨들의 트렌드를 그들이 몸소 실현하고 있다는 점에서 '환영' 받고 있다. '기존의 가부장적 권위의 타성에 젖은 답답하고 고리타분한 아저씨 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문화와 사고를 능동적으로 수용하는, 보다 젊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중년 남성',  '노모족'( no-more-uncle) 들이다. 

즉 <감자골 4인방>은 시대가 요구하는 중년 남성들의 이미지를 그들이 발빠르게 실현해 냄으로써 그들의 새로운 전성기를 만들어 가고 있다는 점에서 환영받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트렌드에 조응한 그들은 경직되어 가던 mc 계에 청신호를 던져주고 있다. <잡스>의 시청자가 보인 '또 전현무냐?'라는 반응처럼 전현무, 김구라, 김성주 등으로 이루어진 과도한 독주, 강호동, 이경규 등의 장기 집권, 그럼에도 매번 물의를 빚음에도 매번 되풀이 되는 이휘재처럼 대체재가 부족한 현실, 거기에 김준현, 양세형 등 신진들의 진입이 쉽지않는 형국에서 '구관이 명관'이듯, 여전히 '진행'에 대해서는 '명불허전'이면서도, 이제는 이미지마저 '신선해진' 이들의 귀환은 그들 개인만이 아니라, 연예계 전반의 활력소로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meditator 2017.03.04 16:11